1조 4200억 거절' 음바페, '꿈에 그리던' 레알 마드리드행... "음바페-레알 계약 동의"

109 0 0 2024-01-08 22:41:3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킬리안 음바페(PSG)가 결국 레알 마드리드로 향한다. 

풋 메르카토는 8일(이하 한국시간) “음바페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다. 우리가 파악한 정보에 따르면 레알 마드리드와 합의에 도달했다. 음바페와 PSG의 드라마는 이제 끝난다. 레알 마드리드는 결코 음바페를 포기하지 않았다. 음바페는 며칠 전 레알 마드리드 계약에 동의했다”라고 보도했다.

음바페는 AS모나코에서 10대 시절부터 두각을 보였다. 제2의 티에리 앙리로 불리면서 리그 기록을 포함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최연소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숱한 러브콜이 있었지만  PSG 임대 후 이적을 완료하면서 유럽 정상 등극에 도전했다. 

2017년 PSG로 이적한 음바페는 최고의 경기력을 선보였다. 

음바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리오넬 메시 시대 계보를 이어받을 선수로 꾸준히 골과 도움을 기록했다. 

또 음바페는 PSG를 포함해 프랑스 대표팀까지 맹활약하며 2018 러시아 월드컵 우승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준우승에 기여했다.

AS모나코 시절부터 연결됐던 레알 마드리드와도 꾸준히 연결됐다. 지네딘 지단 감독 시절부터 PSG를 떠나 레알 마드리드에 이적한단 설이 들렸다.

프랑스 현지 매체들은 “음바페가 2017년 PSG에 합류한 레알 마드리드와 꾸준히 연결됐다”라고 짚었다.

여러가지 사정을 통해 음바페는 PSG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레알 마드리드는 포기하지 않았고 음바페는 응답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PSG를 떠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사우디아라비아 알 힐랄이 PSG에 이적료 3억 유로(4230억 원)를 제안했다. 음바페에게 1년 동안 총액 7억 유로(9875억 원) 연봉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적료와 연봉 총액을 더하면 1조 4200억 원에 달하는 금액이었다. 1년 단기 이적에 레알 마드리드로 떠나는 조건까지 붙였다.

하지만 음바페 측은 알 힐랄 협상단과 논의를 노골적으로 거절했다. 알 힐랄과 어떤 대화도 하지 않기로 했다.

레퀴프는 “알 힐랄은 PSG에 3억 유로를 배팅하면서 음바페와 이적을 논의할 권한을 부여 받았지만 협상단에 돌아온 건 없었다"고 보도했다.

음바페를 1군 팀에 포함하지 않는 강경책을 펼쳤지만 끝까지 고수할 순 없었다. 엔리케 감독도 이제 막 부임했고 음바페를 대체할 선수도 없었다.

결국 PSG는 네이마르 등을 보내고 우스망 뎀벨레 등을 데려왔다. 음바페가 원하는 팀 조건을 들어줬고 음바페도 PSG에 집중하겠다며 갈등이 봉합된 것처럼 보였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그런데 이적설은 다시 떠올랐다. 음바페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다는 것. 

레알 마드리드는 음바페에게 이적 데드라인을 설정했다. 1월 중순에 레알 마드리드에 답변을 줘야하고 그렇지 않다면 영입전에서 발을 빼겠단 통첩을 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해 여름 음바페에게 제안했던 금액과 동일한 조건을 협상 테이블에 올렸다. 연봉 2600만 유로(370억 원)에 보너스 1억 3000만 유로(1800억 원) 측에 제안했다.

그동안은 PSG와 먼저 협상해야했지만 지금은 다르다. 계약 만료 6개월 남은 선수에게 적용되는 보스만룰(사전 접촉, 협상 가능)을 활용해 음바페와 협상을 끝낼 수 있다.

음바페도 레알 마드리드 조건에 동의했고 내년 여름 팀을 옮기기로 합의한 모양이다. 프랑스와 스페인 매체에서 연달아 음바페와 레알 마드리드 합의 조건을 보도하고 있다.

현지 매체들은 ”이제 레알 마드리드는 새로운 선수를 얻었고 올여름에 큰 도전을 할 것이다. 이것들은 음바페와 함께 이뤄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219
토트넘, '천적' 손흥민 없이 맨시티 만난다→FA컵 32강서 맞대결 베가스대박
24-01-09 09:30
22218
달롯 선제골X브루노 PK 득점' 맨유, 위건에 2-0 승...FA컵 4라운드 진출 이영자
24-01-09 07:30
22217
푸이그, KBO선 얌전하더니 베네수엘라서 본성 폭발...배트플립에 익살 표정 및 동작, 과도한 세리머니도 픽도리
24-01-09 05:45
22216
'독일의 전설적인 축구인' 베켄바워, 78세를 일기로 별세 해골
24-01-09 03:08
22215
손흥민 파트너? 경쟁자? 활용법? 등번호?' 토트넘행 임박한 베르너 '영국 축구계 들썩' 소주반샷
24-01-09 01:00
VIEW
1조 4200억 거절' 음바페, '꿈에 그리던' 레알 마드리드행... "음바페-레알 계약 동의" 손예진
24-01-08 22:41
22213
‘김낙현-니콜슨 승부처 지배’ 한국가스공사, 삼성 꺾고 시즌 첫 3연승 호랑이
24-01-08 21:49
22212
"김대우, 스윙맨으론 가장 좋은 투수" 단장의 평가, 2년 4억에 FA 도장... '삼성의 베테랑 수집'엔 철저한 검증 시스템이 있었다 미니언즈
24-01-08 20:09
22211
손흥민 절친→맨시티 5년 만의 재영입 결정…토트넘 출신 윙백 세대 교체 아이언맨
24-01-08 16:21
22210
'르브론 25P 8R 7A' 감독 경질설 LAL, 지역 라이벌 꺾고 분위기 반전 음바페
24-01-08 14:54
22209
충격 토로! PSG 간판 킬리안 음바페 "리오넬 메시는 파리에서 존중받지 못했다" 섹시한황소
24-01-08 03:03
22208
'첼시 먹튀'에게 자리 뺏겼다...토트넘, '분데스 17골' FW 영입 사실상 무산→베르너는 "이적 시간문제" 사이타마
24-01-08 00:32
22207
강인, 잘 있어→희찬, 안녕!...PSG 떠나 '울버햄튼 이적' 가능성 가츠동
24-01-07 20:57
22206
‘배준호 풀타임+상대 자책골 유도!’ 스토크 시티, 6골 난타전 속 브라이턴에 2-4 역전패···FA컵 64강에서 탈락 군주
24-01-07 03:19
22205
‘20년 유럽 생활 끝’... 티아고 실바의 화려한 마무리 장그래
24-01-07 00:42
22204
'김민재-다이어' 조합이 현실로...토트넘 최악의 수비수 다이어, 뮌헨 이적 임박 → "이적료 71억 원 이하" 조폭최순실
24-01-06 23:19
22203
토트넘, 깜짝 영입 추진!...獨 유력 기자 "베르너 6개월 임대 임박" 떨어진원숭이
24-01-06 20:08
22202
'HERE WE GO' 로마노도 확인! 다이어, SON 떠나 KIM에게로? 타짜신정환
24-01-06 05:29
22201
“음바페? 바르셀로나로 오지 않을 것” 바르셀로나 사비 감독, 직접 음바페 영입설 일축 해적
24-01-06 02:22
22200
충격! '토트넘→LAFC' 요리스, 연봉 '95% 삭감'…"MLS 구단 모두 어이가 없대!" 장사꾼
24-01-06 00:56
22199
'내 성격 까먹었나 보네' 인터뷰 도중 폭발한 레전드 "입 닥치고 꺼져" 픽샤워
24-01-05 22:08
22198
'매디슨 공백 최소화' 로 셀소의 고백..."포스테코글루 감독이 프리 시즌 때 팀에 남아 달라고 부탁했다" 픽도리
24-01-05 17:11
22197
손흥민, PL 12월 '이달의 선수' 수상 확률은?…솔란케와 '2파전'→최다 수상 5위 '눈 앞' 해골
24-01-05 15:14
22196
황희찬 어떡하나... 아스널, ‘울버햄튼 에이스’ 영입 계획→“아르테타의 팀에 완벽하게 어울리는 선수” 소주반샷
24-01-05 1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