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숱한 기회 속 달랑 PK 1골' 첼시, 홈에서 가까스로 풀럼 1-0 제압... 8위 도약

507 0 0 2024-01-13 23:38:1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숱한 득점 찬스가 있었지만 첼시는 딱 한 골 넣었다. 그래도 가장 중요한 '승리'는 챙겼다.

첼시는 13일(한국시간) 오후 9시 30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풀럼과 2023-2024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홈 맞대결을 치러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첼시는 9승 4무 8패, 승점 31을 기록, 8위로 올라섰다. 풀럼은 7승 3무 11패, 승점 24 제자리걸음을 하며 13위에 머물렀다.

‘홈팀’ 첼시는 4-3-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스털링, 브로야, 팔머, 갤러거, 카이세도, 페르난데스, 콜윌, 티아고 실바, 디사시, 구스토, 페트로비치(골키퍼)를 먼저 내보냈다. 

이에 맞선 ‘원정팀’ 풀럼은 4-2-3-1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히메네즈, 윌리앙, 페레이라, 윌슨, 케어니, 팔리냐, 로빈슨, 디옵, 아다라바이오요, 테트, 레노(골키퍼)를 선발 출격시켰다.

첼시가 주도권을 쥐고 전반전을 흔들었다. 전반 15분 갤러거가 아크 정면에서 회심을 중거리포를 날렸다. 그러나 공은 허공을 갈랐다.

풀럼도 공격을 전개했다. 전반 25분 역습 찬스 속 페레이라가 오른쪽 측면에서 반박자 빠른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 지루한 경기가 이어졌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첼시는 전반 추가시간이 돼서야 선제골을 넣었다. 추가시간 2분 스털링이 박스 안에서 수비 한 명을 제치고 슈팅을 가져가고자 했다. 그러나 이때 풀럼 수비가 반칙을 범했고, 심판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팔머가 나서 시원하게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은 첼시가 1-0으로 앞선 채 마무리됐다.

첼시가 추가골을 노렸다. 후반 7분 스털링이 왼쪽에서 올라오는 크로스에 머리를 갖다 댔지만, 공은 골대를 쳤다.

계속해서 첼시가 공격을 퍼부었다. 후반 13분 팔머가 상대 수비를 개인기로 벗겨내고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골과 연이 닿지 않았다.

풀럼이 동점골 기회를 놓쳤다. 후반 27분 히메네즈가 왼쪽으로 들어오는 낮고 빠른 크로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선방에 막혔다.

후반 36분 히메네즈는 모두의 주목을 사는 슈팅도 날렸다. 자기 진영에서 상대 첼시 골대를 보고 회심의 롱슈팅으로 골을 노렸다. 그러나 날아가던 공은 힘이 떨어져 그대로 골키퍼 품으로 향했다.

첼시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그러나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 37분 갤러거의 오른발 아웃프런트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첼시가 무실점 한 골차 승리를 거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288
석연치 않은 오프사이드 판정...신태용의 인도네시아, 이라크에 1-3 패 순대국
24-01-16 02:34
22287
드디어 그가 돌아왔다!"...3개월 만에 복귀전서 히샬리송 '패대기'→팬들은 열광 6시내고환
24-01-16 00:05
22286
이강인 멀티골 '쾅'...클린스만호, 이강인 추가 골로 바레인에 3-1 리드 노랑색옷사고시퐁
24-01-15 22:36
22285
'김소니아 더블더블' 신한은행, 삼성생명과 맞대결 2연승 … 5위 반 경기 차 추격 호랑이
24-01-15 21:25
22284
트레이드 실패→LG 방출→연봉 5천만원 계약, 서건창은 KIA에서 부활할 수 있을까 타짜신정환
24-01-15 20:03
22283
4억원 투자→'김민식 영입 주장'까지…사령탑은 백지 선언, '포수 왕국' 자존심 회복할까 떨어진원숭이
24-01-15 07:22
22282
아시안컵 첫 승' 벤투 UAE 감독 "좋은 경기했다" 가츠동
24-01-15 05:10
22281
‘답답한 결정력’ 애스턴 빌라, 17위 에버턴 원정서 치열한 공방전 끝에 0-0 무···1위 리버풀과 승점 2점 차 3위 유지 닥터최
24-01-15 02:53
22280
'SON 없는' 토트넘에 들려온 '대박 뉴스'…손흥민 파트너가 돌아온다 섹시한황소
24-01-15 00:13
22279
우승 후보’ 일본, 베트남에 1-2→3-2 리드…세트피스서 ‘와르르’→막판 2골 ‘역전’ 간빠이
24-01-14 23:02
22278
'亞 랭킹 1위' 日 여유, 구보→도미야스 OUT '94위' 베트남 상대 로테이션 픽도리
24-01-14 21:15
22277
여왕의 귀환' 안세영, 항저우AG 이후 '첫 우승'…파리올림픽 金 전망 밝혔다 홍보도배
24-01-14 20:03
22276
[카타르NOW]첫 도입 SAOT→유독 낯선 공인구, 아시안컵 흔드는 두 가지 '대형 변수' 픽샤워
24-01-14 19:41
22275
"무조건 1위" 대한민국, 조 2위하면 최악이다...사우디, 호주, 일본 모두 만날 수 있어 장사꾼
24-01-14 18:58
22274
[아시안컵] 아시아 레벨이 아니다…"일본과 10번 싸우면 9번 패배" 베트남 감독 인정 손예진
24-01-14 17:42
22273
"무조건 1위" 대한민국, 조 2위하면 최악이다...사우디, 호주, 일본 모두 만날 수 있어 원빈해설위원
24-01-14 16:10
22272
동명이인 김태환 나란히 이적 오피셜···울산 김태환은 전북행, 수원 삼성 김태환은 제주행 아이언맨
24-01-14 15:10
22271
[아시안컵 리뷰] 중국, 충격적인 경기력...'FIFA 랭킹 106위' 타지키스탄과 겨우 0-0 무, 슈팅 2배 차이 가습기
24-01-14 13:47
22270
[카타르NOW]'부상→1차전 이탈 가능성' 황희찬, 공식 기자회견 출격 '답답한 속사정' 극혐
24-01-14 10:30
22269
분데스 MVP의 끝없는 추락...이 정도면 2023-24시즌 PL 최악의 영입 확정적 정해인
24-01-14 06:41
22268
김민재와 오래오래 함께하자!...바르사-PSG 이적설에도 "뮌헨에 집중" 아이언맨
24-01-14 04:39
22267
슈팅수 10-20'…중국, 졸전 끝 '첫 출전' 타지키스탄과 0-0 무승부 애플
24-01-14 02:53
22266
클린스만호 경계령?…바레인전 중국인 주·부심+VAR 심판진 배정 앗살라
24-01-14 00:51
VIEW
'숱한 기회 속 달랑 PK 1골' 첼시, 홈에서 가까스로 풀럼 1-0 제압... 8위 도약 손나은
24-01-13 2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