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데스 MVP의 끝없는 추락...이 정도면 2023-24시즌 PL 최악의 영입 확정적

116 0 0 2024-01-14 06:41:3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크리스토퍼 은쿤쿠에 대한 첼시 팬들의 인내심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

첼시는 13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풀럼과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21라운드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승리에도 불구하고, 첼시 팬들은 실망감에 휩싸였다. 은쿤쿠의 부상이 매우 심각하다는 소식이 들렸기 때문이다. 풀럼전 사전 기자회견에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첼시 감독은 "난 은쿤쿠가 조금 걱정된다. 오늘부터 무슨 일이 일어날지 잘 모르겠다. 은쿤쿠는 10일 동안 훈련을 하지 못해서 여전히 걱정되고, 부상 상태를 진단하고 있는 중이다"고 밝혔다.

은쿤쿠는 2023-24시즌 첼시에서 가장 기대를 받는 선수였다. 파리 생제르맹(PSG)에서 기대를 받으면서 성장한 은쿤쿠는 RB 라이프치히에서 성공시대를 열었다. 첫 시즌부터 남다른 적응력을 보여준 은쿤쿠는 단숨에 분데스리가를 대표하는 2선 자원으로 성장했다.

사진=분데스리가

2021-22시즌에는 분데스리가에서만 20골 13도움을 터트리면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엘링 홀란드 같은 슈퍼스타를 제치고 시즌 MVP를 수상했다. 2022-23시즌에는 부상 문제로 인해서 활약상이 조금 떨어졌지만 여전히 은쿤쿠의 파괴력은 대단했다.

이에 첼시는 은쿤쿠를 데려오기 위해 RB 라이프치히와 미리 합의에 도달했다. 6000만 유로(약 864억 원)라는 거액을 투자했다. 2023-24시즌부터 첼시로 합류하게 된 은쿤쿠였지만 프리시즌부터 큰 부상을 당해 공식 데뷔전을 치르지 못하고 있었다.

은쿤쿠는 6개월 기나긴 재활 끝에 12월 중순 데뷔했다. 울버햄튼과의 PL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리면서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복귀 1달도 안돼 또 부상으로 쓰러졌다.

포체티노 감독은 "6개월 동안 기다렸고, 이제야 편안해졌는데 또 실망스럽게 됐다. 은쿤쿠가 가능한 한 빨리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은쿤쿠가 또 장기간 부상으로 빠진다면 나쁜 평가가 나올 수밖에 없다. 팀에 도움이 되지 못하더라도 경기를 뛰는 것과 뛰지 못하는 건 천지차이다.

은쿤쿠의 부재 속에 첼시는 풀럼전에서도 골 결정력 난조가 심각했다. 결승골도 콜 팔머의 페널티킥 득점이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270
[카타르NOW]'부상→1차전 이탈 가능성' 황희찬, 공식 기자회견 출격 '답답한 속사정' 극혐
24-01-14 10:30
VIEW
분데스 MVP의 끝없는 추락...이 정도면 2023-24시즌 PL 최악의 영입 확정적 정해인
24-01-14 06:41
22268
김민재와 오래오래 함께하자!...바르사-PSG 이적설에도 "뮌헨에 집중" 아이언맨
24-01-14 04:39
22267
슈팅수 10-20'…중국, 졸전 끝 '첫 출전' 타지키스탄과 0-0 무승부 애플
24-01-14 02:53
22266
클린스만호 경계령?…바레인전 중국인 주·부심+VAR 심판진 배정 앗살라
24-01-14 00:51
22265
'숱한 기회 속 달랑 PK 1골' 첼시, 홈에서 가까스로 풀럼 1-0 제압... 8위 도약 손나은
24-01-13 23:38
22264
내가 이 '선택'을 한 이유..."우도기를 위해서!" 극혐
24-01-13 22:41
22263
"잘해서 레알로 이적하겠다" 충격 망언 에이전트...토트넘 팬심 분노 폭발 미니언즈
24-01-13 21:39
22262
4세트 대역전극' GS칼텍스, IBK에 3:2 승리로 굳건한 3위...실바 37점 맹위 해골
24-01-13 20:30
22261
'분데스 득점왕' 케인, 1박당 '1600만원' 호텔살이 청산→'500억' 호화 저택 공개 곰비서
24-01-13 19:05
22260
'김민재 없으니 공중볼 불안' 뮌헨, 호펜하임에 3-0 승리... 케인 '22호골'→'전반기 최다골' 레반돕과 타이, 다이어는 관중석 구경 오타쿠
24-01-13 17:14
22259
'나한테 거짓말한 거였어?'...'충격 패배' 포체티노 감독이 기자회견 도중 당황한 이유 호랑이
24-01-13 15:25
22258
'이 녀석 대체 뭐지?' 심상치 않은 토트넘 신입생, 깜짝 놀란 히샬리송 눈길 가습기
24-01-13 14:18
22257
[속보] '노리치 임대해지' 황의조, 전격 귀국…'경찰 비공개 조사' 받았다 음바페
24-01-13 12:24
22256
‘무시알라 멀티골+자네 2도움 폭발!’ 바이에른 뮌헨, 호펜하임 3-0 완파하며 2024년 첫 승 신고···공식전 4연승 행진 가츠동
24-01-13 07:48
22255
“다치기 어려운 곳, 괴상한 부상이야” 뉴캐슬 MF, 공 차다가 균형 잃어 최소 6주간 이탈 불도저
24-01-13 05:16
22254
임대 떠난 ‘문제아’ 산초에 행운 빌어준 텐 하흐 감독, 맨유 복귀에 대해선 “대답하지 않겠다” 일축 노랑색옷사고시퐁
24-01-13 03:25
22253
이게 친정팀 맛이구나' 문제아 산초, BVB 가서 '행복 시대' 열었다…"집에 돌아온 기분" 장사꾼
24-01-13 01:07
22252
김민식 협상 도대체 어땠길래… SSG 이지영 영입으로 깜짝 회군, 협상 이대로 끝날까 장그래
24-01-12 23:32
22251
28득점 맹활약’ 역전승 이끈 김연경 원맨쇼, 흥국생명 3연승 질주…선두 현대건설 맹추격 정해인
24-01-12 22:22
22250
토트넘 '충격'…기껏 영입 했더니 망언 "3~4년 뒤 레알·바르사 갈 것" 조폭최순실
24-01-12 21:12
22249
아직 토트넘 '폭풍 영입' 끝나지 않았다, '英 국대' 중원까지 품는다... '환상적인 이적시장' 포스텍 감독 웃는다 이아이언
24-01-12 08:01
22248
"누녜스가 손흥민 제쳤다!" 리버풀닷컴 "누녜스가 공격포인트에서 소니를 밀어냈다" '흥분'...누녜스 18개, 손흥민 17개 사이타마
24-01-12 05:23
22247
포체티노야, 이건 좀 그래...'신뢰 100%' 첼시 수뇌부도 참지 못한 결정 홍보도배
24-01-12 0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