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전설' 손흥민, PL 현역 중 최고 될까...5번째 이달의 선수상 도전→살라와 어깨 나란히?

90 0 0 2024-04-05 15:00:3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OSEN=고성환 기자] 손흥민(32, 토트넘 홋스퍼)이 올 시즌 두 번째 프리미어리그(PL) 이달의 선수 수상을 노린다. 모하메드 살라(32, 리버풀)과 함께 현역 선수 중 최다 수상자가 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PL 사무국은 4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4년 3월 이달의 선수 후보를 발표했다. 최종 수상자는 팬 투표와 전문가들로 구성된 위원회 투표를 거쳐 결정된다.

총 후보는 7명이다. 손흥민을 비롯해 알렉산데르 이삭(뉴캐슬), 알렉시스 맥알리스터(리버풀), 호드리구 무니스(풀럼), 콜 파머(첼시), 앙투안 세메뇨(본머스), 벤 화이트(아스날)가 수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3월에 치러진 4경기 동안 3골 2도움을 터트렸다. 이는 이삭, 무니스(이상 4골 1도움), 파머(3골 2도움)와 함께 최다 공격 포인트인 만큼 수상 가능성은 충분하다. 손흥민으로서는 최근 달성한 토트넘 통산 160골, 400경기 출전을 자축할 수 있는 기회다.





시작은 크리스탈 팰리스전이었다. 당시 손흥민은 쐐기골을 넣으며 팀의 3-1 역전승에 힘을 보탰다. 절묘한 뒷공간 침투와 폭발적인 질주에 이은 정확한 마무리로 리그 13호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의 발끝은 식지 않았다. 그는 아스톤 빌라를 상대로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그는 후반 8분 이타적인 패스로 브레넌 존슨의 추가골을 도왔고, 후반 추가시간엔 강력한 슈팅으로 직접 골망을 갈랐다. 더불어 경기 종료 직전 티모 베르너의 쐐기골까지 도우며 토트넘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루턴 타운전에서도 골 맛을 봤다. 손흥민은 팀이 1-1로 팽팽히 맞서고 있던 후반 41분 귀중한 역전골을 터트리며 토트넘 통산 160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그 덕분에 토트넘도 짜릿한 2-1 역전승을 거두며 4위 싸움에 청신호를 밝혔다.

손흥민은 이 골로 구단 레전드 클리프 존스(159골)를 밀어내고 토트넘 역대 최다 득점 단독 5위로 올라섰다. 동시에 PL 득점 선두 엘링 홀란(18골, 맨체스터 시티)을 3골 차로 추격하며 득점왕 경쟁도 뜨겁게 만들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3월 치른 4경기에서 3승 1패를 거뒀다.





PL은 "손흥민이 기록한 공격 포인트 5개는 지난 달 공동 최다 기록"이라며 "그는 팰리스와 홈 경기에서 골망을 갈랐고, 루턴전에서 늦은 시간 결승골을 터트렸다. 4위 경쟁자인 빌라와 경기에서도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4-0 승리를 완성했다"라고 손흥민을 후보로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만약 손흥민이 3월 이달의 선수로 뽑힌다면 통산 5번째 수상이다. 그는 지난 2016년 9월 이달의 선수상을 거머쥐며 아시아 선수 최초 수상이라는 역사를 썼고, 2017년 4월에도 이달의 선수로 선정됐다. 이후로는 3년 넘게 상과 연이 없었지만, 2020년 10월 오랜만에 수상에 성공했다.

이번 시즌에도 수상 경력이 있다. 손흥민은 지난해 9월 중앙 스트라이커로 변신한 뒤 4경기에서 6골을 몰아치며 이달의 선수상을 차지했다. 통산 4회 수상은 앨런 시어러, 티에리 앙리, 프랭크 램파드, 데니스 베르캄프, 폴 스콜스 등 쟁쟁한 레전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기록이다.

손흥민이 다시 한번 이달의 선수로 뽑힌다면 통산 5회 수상으로 로빈 반 페르시, 웨인 루니, 살라와 동률을 이루게 된다. 또한 살라와 나란히 이달의 선수상을 가장 많이 수상한 PL 현역 선수에 이름을 올릴 수 있다. 현재 손흥민보다 많은 수상 기록을 보유한 선수들은 세르히오 아게로와 해리 케인(이상 7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스티븐 제라드(이상 6회), 반 페르시, 루니, 살라로 PL에서 뛰고 있는 선수는 살라 한 명뿐이다.



또 하나의 대기록에 도전하는 손흥민. 강력한 경쟁자로는 이삭과 파머가 거론되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에도 4골 4도움을 올리고도 6골을 넣은 도미닉 솔란케에게 밀린 바 있기에 안심하긴 어렵다.

이삭은 4경기에서 무려 4골 1도움을 터트리며 뉴캐슬을 이끌고 있다. 특히 마지막으로 열린 웨스트햄전에서 2골 1도움을 몰아치며 4-3 대역전승을 이끌었다는 점에서 가산점을 얻을 수 있다.

파머 역시 유력 후보 중 한 명이다. 그는 브렌트포드전에서 1도움, 뉴캐슬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했으며 번리를 상대론 홀로 멀티골을 뽑아냈다. 이삭이나 손흥민보다 한 경기 덜 뛰고도 공격 포인트를 5개나 올렸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받을 수 있다.

이들뿐만 아니라 토트넘전 멀티골의 주인공 무니스와 3골을 터트리며 본머스의 무패 행진(3승 1무)을 이끈 세메뇨도 각자 할 말이 있다. 미드필더 맥 알리스터와 수비수 화이트(이상 1골 2도움) 또한 맹활약을 펼쳤지만, 포지션 특성상 공격 포인트 면에서는 불리한 위치에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759
프로 데뷔 시즌 마친 소노 민기남 “아쉬움 많이 남아, 부족한 점 보완하겠다” 뉴스보이
24-04-06 16:20
22758
김민재 5경기 만에 선발 복귀 유력, 그런데 이유가 "주전들 쉬게 하려고" 질주머신
24-04-06 15:41
22757
토트넘 동료들, 출근길에 한 명씩 돌아가며 '손흥민 숭배하기'… "레전드·갓·마이 캡틴·손나우지뉴" 픽도리
24-04-06 13:21
22756
'르브론 아들' 브로니, NBA 신인 드래프트 참가한다 크롬
24-04-06 11:37
22755
이정후 볼넷 이후 폭풍질주, 김하성은 무안타…다시 만난 'K-빅리그 듀오' 슈퍼 코리안데이는 없었다, SF는 끝내기 승으로 4연패 탈출 박과장
24-04-06 08:58
22754
‘5회 10득점’ 키움 요술 방망이, 괴물 류현진 ‘어떻게’ 무너뜨렸나 정든나연이
24-04-06 08:15
22753
중국도 불쌍하다는 케인…“저주받은 슬픈 영웅” [해외축구] 치타
24-04-06 08:15
22752
‘프로농구 2023-2024시즌 어워드’ 사심 듬뿍 담긴 점프볼 기자들의 선택은? 남자성기사요
24-04-06 08:15
22751
심판진은 왜 '단타+감독 퇴장'을 결정했나…연장 승리 후 이강철은 "선수들 고생 많았다" [잠실 현장] 사이타마
24-04-06 07:28
22750
‘3시즌 연속 6강 PO 탈락 위기’ 현대모비스, 경기력만 이어간다면? 뉴스보이
24-04-06 06:55
22749
"공 넘겨줄 수밖에 없었다" 오타니의 LAD 첫 홈런볼에 숨겨진 '충격 이야기'…'9465억' 슈퍼스타와 만남? 오히려 '협박' 있었다 이아이언
24-04-06 06:21
22748
손흥민 PK 딱 1개 넣고 15골인데…PK 8골 폭발→16득점 'SON 넘었네? 득점 2위' 소주반샷
24-04-05 23:25
22747
PIT 경쟁 사실상 끝났다···‘커리·톰프슨 58점’ GSW, 휴스턴 꺾고 파죽의 6연승, 간격 4경기로 벌려 물음표
24-04-05 20:08
22746
"김민재 연봉 NO 터치!"…바이에른 뮌헨, 300억 짜리 7명 '철퇴' 곰비서
24-04-05 19:47
22745
"투표하세요 쏘니에게"…손흥민, 5번째 '이달의 선수' 겨냥→토트넘 구단 팬들에 '한 표' 독려 와꾸대장봉준
24-04-05 16:52
22744
NBA 골든스테이트, 10연승의 상승세 타던 휴스턴 꺽고 '6연승' PS행 청신호 크롬
24-04-05 16:02
VIEW
'이미 전설' 손흥민, PL 현역 중 최고 될까...5번째 이달의 선수상 도전→살라와 어깨 나란히? 철구
24-04-05 15:00
22742
'3골 2도움' 손흥민 또 영예?...EPL 통산 5번째 '이달의 선수' 후보 손예진
24-04-05 13:27
22741
KIA, 이범호 감독 선임 간빠이
24-04-05 11:47
22740
"뮌헨, 주전경쟁-전투적 의지 사라졌다" 獨 매체... 김민재 등 선수단 전체 연봉 삭감 전망 애플
24-04-05 11:44
22739
디도스 어려움 밝힌 '페이커', "솔랭 못해 경기력 떨어진 부분 있어" 앗살라
24-04-05 08:38
22738
'3골 2도움' 손흥민, EPL 이달의 선수 후보…5번째 수상할까 간빠이
24-04-05 08:38
22737
'포수'로 새 출발 강백호, 선수뿐 아니라 KT도 산다..."야수 운영 더 수월해져" 롤다이아
24-04-05 08:33
22736
1번 중책 맡은 이주영, “김승우는 우리 팀의 슈터” 릅갈통
24-04-05 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