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 임팩트로 KBL 평정했던 제러드 설린저... 중국서도 최고 자리 올랐다

66 0 0 2024-04-09 14:38:2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설린저가 CBA 최우수 외국인 선수상을 수상했다.

선전 레오파즈의 제러드 설린저는 8일 중국 CBA 리그 최우수 외국인 선수상을 수상했다.

설린저는 KBL을 거쳐간 선수 중 역대 최고 수준의 임팩트를 남긴 바 있다. 2020-2021시즌 도중 KGC(現 정관장)에 대체 외국 선수로 합류한 설린저는 압도적인 퍼포먼스로 팀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었다. 

NBA 팀에서 한때 주전으로 뛰었던 만큼 경력에서는 KBL을 찾은 외국 선수 사이에서 손에 꼽히지만 부상으로 커리어가 꺾였던 점에 있어서 약간의 우려가 있었다. 하지만 걱정은 기우에 불과했다. 설린저가 가세한 당시 KGC는 전력 면에서 훨씬 탄탄해졌다.

내외곽 능력 모두 조화를 이루는 선수였다. 포워드지만 센터 스타일의 외국 선수와 매치업이 가능했고 슈팅 능력 또한 정확했다. 작정하고 득점에 나서면 40점도 가능한 선수였으며 BQ가 좋아 경기를 읽는 능력이 매우 우수했다. 동료와의 호흡도 뛰어나 약점이 거의 없는 유형이었다.

숀 롱, 조나단 모트리 등 수준급 외국 선수들이 들어왔던 당시 시즌이지만 설린저를 넘어서지는 못했다. 정규리그를 3위로 마친 KGC는 6강, 4강, 챔피언결정전을 거치면서 한 번도 패하지 않고 역대 최초로 10전 전승의 퍼펙트 텐 우승을 달성했다. 

경기를 펼칠 때마다 하나의 강의를 한다는 의미로 '설교수'라는 별명을 얻은 설린저는 당연하게도 챔피언결정전 MVP까지 거머쥐었다. 비록 재계약이 불발되면서 지속적인 동행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임팩트만큼은 KBL 역대로 놓고봐도 설린저를 능가할 선수를 찾기 힘들다.



KBL을 떠난 설린저는 한국에 오기 전 몸을 담았던 CBA 선전 레오파즈에 다시 입단했다. 벌써 세 시즌째 CBA에서 연달아 활약하고 있는 설린저다.

뛰어난 기량을 가진 외국 선수가 많은 CBA지만 설린저는 중국에서도 상당한 경기력을 뽐내고 있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 50경기에서 평균 26.8분을 뛰며 21.8점 11.3리바운드 4.0어시스트 1.2스틸을 기록하며 다방면에서 진가를 발휘했다.

특히 정규리그 막판 퍼포먼스가 뛰어났다. 마지막 3경기에서 평균 33.0점 15.3리바운드라는 놀라운 스탯을 기록했다.

설린저의 활약에 힘입어 선전은 31승 21패를 기록,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그 결과 설린저는 CBA 입성 후 처음으로 최우수 외국인 선수상을 차지했다. 외국 선수 베스트 5에 이름을 올린 것은 덤이다. 단기간에 KBL을 평정했던 설린저가 중국에서도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828
김하성이 만든 기막힌 반전… 2실책 최악의 날→대역전극 불 붙인 주인공, 모두가 웃었다 [김하성 게임노트] 사이타마
24-04-09 23:42
22827
'김도영 3점포' KIA, LG 꺾고 선두 탈환…KBO 리그, 100만 관중 돌파 치타
24-04-09 23:19
22826
'15골' 손흥민, '18골' 홀란 제치고 EPL 최고 피니셔 등극.. 황희찬은 6위 픽도리
24-04-09 22:21
22825
투헬이 분노했던 김민재→분데스리가 주간 베스트11 선정…개인 기량은 최상위급 픽샤워
24-04-09 21:19
22824
'손흥민에 지적'→"내 사진 찍지 마"→"포스텍 전술 없어"…다이어의 거침 없는 행보 소주반샷
24-04-09 19:42
22823
다이어,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전술훈련 안 해, 콘테 감독은 엄청나게 많이 하는데" 곰비서
24-04-09 19:04
22822
'양현준-김지수 차출 불가' 황선홍호, 정상빈은 합류…1차전 하루 전 킁킁
24-04-09 17:36
22821
홀로 '득점·도움왕 경쟁' 주장 손흥민, 토트넘 동료 "레전드·손나우지뉴" 표현 와꾸대장봉준
24-04-09 16:45
22820
김연경 현역 연장의 씁쓸한 뒷맛…"우스운 얘기이긴 하죠" 갓커리
24-04-09 15:55
VIEW
역대 최고 임팩트로 KBL 평정했던 제러드 설린저... 중국서도 최고 자리 올랐다 미니언즈
24-04-09 14:38
22818
[D-4] 대한민국에서 제일 간절한 스포츠 선수, 목표는 로드FC 토너먼트 우승 앗살라
24-04-09 14:25
22817
늙어진 K리그1, 다시 젊어진 K리그2…최대 나이 차는 무려 23세 날강두
24-04-09 13:38
22816
‘김하성 2타점 3루타’ 샌디에이고, 컵스에 0-8 → 9-8 대역전승 날강두
24-04-09 13:37
22815
"김민재 선발 투입해야, 아스널 묶을 유일한 선택지"…'깜짝 전망' 등장→독일 언론의 날카로운 분석 손예진
24-04-09 12:53
22814
슈퍼팀은 지금부터, '5번가의 기적' 꿈꾸는 KCC 물음표
24-04-09 12:23
22813
[바코 인사이드] “버텼기 때문에, 지금까지 왔습니다” 크롬
24-04-09 11:53
22812
김민재, '축구 성지' 런던 왔는데…표정이 무거워요→UCL 아스널전 벤치 대기 전망 애플
24-04-09 11:43
22811
“이게 첼시야, 이 비겁한 놈아, 겁쟁이 자식아”... 배신자 마운트 조롱한 엔조의 한마디 픽샤워
24-04-08 23:22
22810
'케인도 해본 적 없다' 손흥민 앞에 놓인 역사적인 레코드...PL 역사상 '단 5명'만 달성한 기록 도전 해골
24-04-08 23:14
22809
[기록] ‘가자, 원주로!’ KCC, PO 한 쿼터 최다 40점 폭발…3점슛도 진기록 가습기
24-04-08 20:50
22808
허훈 따로 배스 따로 돋보인 kt, 조직력 싸움에서 패배…“모비스 옥존은 발목 타박” 극혐
24-04-08 17:29
22807
"KIM? 그냥 비싼 관중이었다" 김민재, 충격 부진에 쏟아진 최악의 평가..."투입 자체가 놀라움을 자아냈어" 와꾸대장봉준
24-04-08 16:52
22806
[NBA] 위클리 빅매치 : 시즌 네 번째 '릅커 대전'이 펼쳐진다…보스턴과 만나는 위기의 사슴 군단까지 찌끄레기
24-04-08 16:24
22805
'경기 중 상대 폭행' SON 동료, 사후 징계 받나…노팅엄 감독도 분노 손예진
24-04-08 1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