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전술훈련 안 해, 콘테 감독은 엄청나게 많이 하는데"

70 0 0 2024-04-09 19:04:0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에릭 다이어(바이에른뮌헨). 게티이미지코리아

에릭 다이어가 토트넘홋스퍼 시절을 돌아보며 '전술가' 이미지가 있는 앤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훈련은 딴판이었다고 말했다.

토트넘에서 해리 케인, 손흥민 등과 더불어 팀 중흥기의 일원이었던 다이어는 점차 경기력이 감퇴한다는 비판을 받다가 이번 시즌 부임한 앤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에 의해 도태되기에 이르렀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주전 센터백들이 부상을 당하면 측면수비수를 이동시켜 메울 정도로 다이어 투입을 꺼렸다. 결국 다이어는 1월 이적시장에서 이적을 모색했는데, 싼 값이 후보 수비수를 찾던 명문 바이에른뮌헨과 이해관계가 맞으며 뜻밖에 더 큰 팀으로 옮길 수 있었다. 지금은 주전급으로 뛰면서 완전이적을 달성하는 등 인생역전을 이룬 상태다.

다이어는 게리 네빌이 진행하는 인터뷰 시리즈 '오버랩'에 출연해 "흥미롭게도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훈련에서 아무런 전술적인 작업을 하지 않는다. 하는 훈련이라고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원하는 플레이 방식을 구현하기 위한 반복훈련 뿐이다"라고 말했다.

에릭 다이어(토트넘홋스퍼). 게티이미지코리아

오히려 전임자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세부전술 부족이라는 이미지와 달리 훈련에서는 전술에 큰 비중을 둔다고 말했다. "콘테 감독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많은 전술 훈련이 있었다. 눈 감고도 할 수 있을 정도였다. 10 대 0훈련, 통과하기 훈련 등이 있었다. 훈련이 아주 잘 되면서 몸에 배게 된다."

다이어가 생각하는 전술훈련이 좁은 범위여서 나온 해석으로도 볼 수 있지만, 어쨌든 두 감독의 이미지와 상반되는 훈련 프로그램이 흥미롭다. 콘테 감독의 훈련으로 제시된 건 실제 경기 상황과 동떨어진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보인다. 상대팀 없이 우리팀끼리만 하는 훈련, 가상의 수비를 세워놓고 그 사이로 패스를 통과시키며 공략하는 훈련 등은 현대축구에서 보편화된 전술 훈련이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훈련은 좀 더 복합적으로 통합되어 있다고 짐작할 수 있다.

에릭 다이어(토트넘홋스퍼). 게티이미지코리아

또한 다이어는 토트넘의 무관이 너무 심한 조롱거리가 된다고 비판했다. 토트넘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시절 리그컵,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모두 2위는 해 봤으나 어느 대회도 정상에 서진 못했다. 이후 우승 청부사로 유명한 주제 무리뉴, 콘테 감독을 선임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영국 매체들이 '토트넘스럽다'는 말을 쓰는 건 나태한 짓이라고 생각한다. PL의 어느 클럽이든 패배할 수 있고 실패할 수 있다. 하지만 그런 딱지는 붙지 않는다"고 불만을 밝힌 다이어는 "포체티노 감독이 토트넘 감독일 때는 5~6년 동안 아무도 토트넘스럽다는 말을 쓰지 않았다. 우린 적극적인 팀이었다. 토트넘스럽다는 말을 갖다붙이기엔 힘들다고 생각한다. 콘테 감독 시절에도 마찬가지였다. 그런 팀 상대로 뛰는 것조차 달갑지 않을 것이다"라며 선수들이 겁먹었거나 소극적이어서 우승을 놓치는 건 아니라고 항변했다.

다이어는 10일(한국시간) 오랜만에 영국 런던에서 뛸 가능성이 높다. UCL 8강 1차전 아스널 원정을 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839
손흥민, 또또또또 '토트넘 이달의 골'…여세 몰아 'PL 이달의 선수'+득점왕+도움왕 노린다 철구
24-04-10 13:53
22838
'사상 최악' 오심이 UCL 8강에서! 페널티킥 알고도 안 줬다, 변명도 어이가 없네... 주심 "단지 어린아이 같은 실수"→투헬 극대노 손예진
24-04-10 13:11
22837
손흥민 상 또 받았다, 토트넘 이달의 골 수상…올 시즌 8번 중 절반 ‘SON 골’ 애플
24-04-10 12:17
22836
"치료비 내놔"…손흥민 공개수배한 EPL 선수 불도저
24-04-10 09:15
22835
"나는 여전히 우승할 수 있다"…'황제' 우즈, 그린재킷 정조준 [여기는 마스터스!] 불쌍한영자
24-04-10 08:26
22834
'불안한 다이어' 뮌헨, 아스널 원정서 2-2 무승부...김민재는 결장 [UCL 리뷰] 노랑색옷사고시퐁
24-04-10 07:05
22833
[UCL 리뷰] '벤치' 김민재 결장, '선발' 다이어는 방관 수비...뮌헨, 케인 골에도 아스널과 2-2 무 찌끄레기
24-04-10 06:41
22832
다음 시즌 EPL 우승 경쟁을 원하는 매디슨..."우리가 트로피 경쟁을 하지 못하고 있어 실망스럽다" 섹시한황소
24-04-10 05:29
22831
‘3Q 14점’ 대단했던 배스의 승부처 집중력···KT, 현대모비스에 17점차 완승, 4강 PO ‘1승 남았다’ 뉴스보이
24-04-10 04:01
22830
'김재환 역전 결승 3점포' 두산, 한화 4연패 몰아넣고 2연패 탈출...짜릿한 5-3 역전승 릅갈통
24-04-10 02:14
22829
'홀란이 누구야?' 손흥민 1위, 미친 골결정력…EPL '최고의 피니셔' 등극 박과장
24-04-10 01:02
22828
김하성이 만든 기막힌 반전… 2실책 최악의 날→대역전극 불 붙인 주인공, 모두가 웃었다 [김하성 게임노트] 사이타마
24-04-09 23:42
22827
'김도영 3점포' KIA, LG 꺾고 선두 탈환…KBO 리그, 100만 관중 돌파 치타
24-04-09 23:19
22826
'15골' 손흥민, '18골' 홀란 제치고 EPL 최고 피니셔 등극.. 황희찬은 6위 픽도리
24-04-09 22:21
22825
투헬이 분노했던 김민재→분데스리가 주간 베스트11 선정…개인 기량은 최상위급 픽샤워
24-04-09 21:19
22824
'손흥민에 지적'→"내 사진 찍지 마"→"포스텍 전술 없어"…다이어의 거침 없는 행보 소주반샷
24-04-09 19:42
VIEW
다이어,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전술훈련 안 해, 콘테 감독은 엄청나게 많이 하는데" 곰비서
24-04-09 19:04
22822
'양현준-김지수 차출 불가' 황선홍호, 정상빈은 합류…1차전 하루 전 킁킁
24-04-09 17:36
22821
홀로 '득점·도움왕 경쟁' 주장 손흥민, 토트넘 동료 "레전드·손나우지뉴" 표현 와꾸대장봉준
24-04-09 16:45
22820
김연경 현역 연장의 씁쓸한 뒷맛…"우스운 얘기이긴 하죠" 갓커리
24-04-09 15:55
22819
역대 최고 임팩트로 KBL 평정했던 제러드 설린저... 중국서도 최고 자리 올랐다 미니언즈
24-04-09 14:38
22818
[D-4] 대한민국에서 제일 간절한 스포츠 선수, 목표는 로드FC 토너먼트 우승 앗살라
24-04-09 14:25
22817
늙어진 K리그1, 다시 젊어진 K리그2…최대 나이 차는 무려 23세 날강두
24-04-09 13:38
22816
‘김하성 2타점 3루타’ 샌디에이고, 컵스에 0-8 → 9-8 대역전승 날강두
24-04-09 1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