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테코글루 빼가려고 하더니…리버풀, '39세 명장'으로 돌아섰다→2027년까지 계약

68 0 0 2024-04-10 22:29:0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위르겐 클롭 후임으로 안지 포스테코글루를 노렸던 리버풀이 포르투갈 리그에서 명성을 높이고 있는 후벵 아모림과 더욱 가까워졌다.

스카이스포츠 독일 소속 기자 플로리안 플레텐베르크는 9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스포르팅 리스본을 이끌고 있는 아모림이 리버풀과 원칙적 합의에 도달했다"라며 "리버풀은 지난 몇 주간 아모림과의 계약을 밀어붙였고, 아모림 또한 다음 시즌 리버풀을 지도하길 원한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아모림과의 계약은 2027년까지가 될 수 있다. 리버풀과 스포르팅의 최종 협상은 아직 보류 중이다. 아직 거래가 완료되지 않았다"라며 "지금 시점에선 더 많은 단계가 필요하다. 이번 협상은 여전히 실패할 가능성이 있다. 바이에른 뮌헨도 아모림을 후보 명단에 올렸지만 한 번도 접근하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1985년생 포르투갈 출신 젊은 지도자 아모림은 리버풀 뿐만 아니라 전 세계로부터 주목 받고 있는 사령탑 중 한 명이다. 2020-21시즌 스포르팅을 리그 정상에 올려놓으며 19년 만에 프리메이라 리가 트로피를 구단한테 선물했다. 2021-22 시즌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13년 만에 16강 진출에 성공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이번 시즌에도 스포르팅은 리그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시즌 종료까지 7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2위 벤피카보다 승점 4점 앞선 단독 선두를 질주 중이다. 아직 벤피카보다 한 경기 덜 치렀기에 격차는 더 벌어질 수 있다.

스포르팅은 동행을 더 이어 가기를 원하고 있지만 아모림은 잔류를 약속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리버풀을 9년간 이끌었던 위르겐 클롭 감독이 이번 시즌을 끝으로 지휘봉을 내려놓겠다고 선언하면서 클롭 후임으로 떠올랐다.



당초 리버풀의 1순위는 구단 출신 사비 알론소였다. 알론소도 감독직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올 시즌 바이엘 레버쿠젠의 무패 돌풍을 일으키며 구단 첫 분데스리가 우승을 목전에 두며 지도력을 입증했다. 리버풀과 뮌헨 등 다음 시즌 새로운 감독을 구하는 팀들이 알론소를 노렸으나 최근 알론소가 레버쿠젠 잔류를 선언하면서 후보에서 제외됐다.

리버풀 차기 감독 후보에는 포스테코글루 현 토트넘 감독도 있었다.

클롭 감독과 함께 공격적인 축구를 선보인 리버풀은 토트넘에서 공격 축구를 구사하고 있는 포스테코글루를 클롭 후임으로 원했다. 영국 더 타임즈는 유럽 최고의 클럽 중 하나인 리버풀을 지도한다는 것 자체가 포스테코글루 감독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 있으며, 부상자가 속출하는 와중에도 토트넘을 이끌고 4위 경쟁을 펼치고 있다는 점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어린 시절 리버풀의 팬이었기 때문에 리버풀의 제안을 거절하기 힘들 것이라고도 했다.



포스테코글루는 리버풀행 루머에 대해 "내가 여기에 온 지 7개월밖에 되지 않았다는 점 그 자체로 설명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하고 싶은 축구, 우리가 만들고 싶은 팀, 우리가 갖고 싶은 선수단 측면을 고려하면 아직 갈 길이 멀다"라는 말로 토트넘에서 자신이 원하는 방향대로 팀을 꾸려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내가 예비 명단에 있을 수 있지만, 지금 시점에서 난 그런 생각을 내 삶의 우선순위에 둘 생각도 없고 머릿속에 넣을 공간도 없다. 상황에 따라 칭찬으로 받아들일 수 있지만, 그건 단지 사람들이 내 이름을 거론하는 것에 불과하다"라며 토트넘을 떠나는 건 생각조차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난 26년이라는 경력을 토대로 내가 하는 일을 명확하게 구분할 수 있다. 지금은 토트넘과 함께 시즌을 좋게 마무리하고 앞으로 우리 팀에 필요한 강력한 기반을 구축하는 게 중요하다. 이는 우리가 치러야 할 14경기에 전적으로 집중해야 가져올 수 있는 결과다"라며 토트넘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리버풀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보도들은 토트넘 팬들을 불안에 떨게 하기에 충분했다.

이런 와중에 리버풀이 아모림과 원칙적 합의에 도달하면서 포스테코글루는 다음 시즌에도 토트넘을 이끌 가능성이 높아졌다. 아직 협상 완료된 거래는 아니지만 리버풀도 아모림에게 모든 걸 쏟아붓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859
[NBA] '요키치 41점 원맨쇼' 덴버, 미네소타 꺾고 서부 1위 등극 물음표
24-04-11 14:05
22858
[NBA] SGA·기디 앞세운 오클라호마시티, 웸반야마 빠진 SAS 대폭격…38점 차 대승 크롬
24-04-11 12:00
22857
'SON 내가 갈게' 케인, 한 시즌 만에 토트넘 '충격 복귀 가능성' 점화...뮌헨 '방출 명단'에 이름 등장! 캡틴아메리카
24-04-11 09:30
22856
‘마수걸이 골’ 넣고 포효… 마음고생 훌훌 털어낸 안양 에이스 야고 조현
24-04-11 08:41
22855
역대급 충격 보도 “김민재, 투헬이랑 사이 좋지 않아...실패한 영입” 남자성기사요
24-04-11 08:37
22854
61분 활약, 역전골 기점 ‘윤활류’ 역할 해냈는데…이강인 빠지자마자 2골 허용 역전패, PSG 4강행 ‘빨간불’ 가츠동
24-04-11 08:02
22853
이정후, 워싱턴전 선발 제외 'ML 데뷔 후 첫 휴식일' 날강두
24-04-11 07:36
22852
'유효슈팅 2회·키패스 3회' 이강인, 60분 좋은 활약 후 퇴근…PSG는 이강인 나가고 역전패 정든나연이
24-04-11 06:28
22851
조선일보 우즈 26번째 마스터스 출사표 “6번째 ‘그린 재킷’ 가능하다” 갓커리
24-04-11 05:21
22850
SF 리드오프는 찾았는데 득점권 타율이 꼴찌라, 9회 이정후가 만든 무사 만루서 무득점...홈팬들 야유 군주
24-04-11 04:16
22849
'161승 다승 공동 3위' 김광현 "목표 달성까지 39승 남았다" 나베하앍
24-04-11 04:07
22848
'충격' 김민재는 남고 싶다 했는데...뮌헨 생각은 달랐나 "1년 만에 재판매? 문제 될 것 없지 장그래
24-04-11 02:30
22847
'4연승' 삼성, 시즌 6번째 승리…구자욱 '6안타 4타점' 조현
24-04-11 01:23
22846
"SON은 토트넘 역사상 최고"...'또 기습 숭배' 손흥민, 예상 밖의 인물 고백 받았다? "사랑한다...꼭 지도해보고 싶어" 픽샤워
24-04-10 23:21
VIEW
포스테코글루 빼가려고 하더니…리버풀, '39세 명장'으로 돌아섰다→2027년까지 계약 픽도리
24-04-10 22:29
22844
'김민재 이기더니 기고만장' 다이어, 자기 안 쓴 포스테코글루 감독에 "전술 훈련 왜 안 했어? 콘테와 달랐다" 질주머신
24-04-10 21:16
22843
바이에른 차기 감독으로 추천된 '손흥민·김민재 전 스승'…"대단한 선수들 다뤄봤고, 경험도 많아" 해골
24-04-10 19:00
22842
뒤끝인가...주전 밀리고 뮌헨 떠난 다이어, "포스테코글루? 전술 훈련 안 하던데" 소주반샷
24-04-10 17:45
22841
"손흥민 때문 이 깨졌다!!! 청구서는 어디로 보낼까!!" 노팅엄 아이나의 농담.... "사실은 아니야" 곰비서
24-04-10 16:15
22840
“나 때는 모든 사람과 악수했는데, 요즘 애들은 눈도 안 마주치더라”...다이어, 이번엔 ‘유소년 축구’ 불만 와꾸대장봉준
24-04-10 15:33
22839
손흥민, 또또또또 '토트넘 이달의 골'…여세 몰아 'PL 이달의 선수'+득점왕+도움왕 노린다 철구
24-04-10 13:53
22838
'사상 최악' 오심이 UCL 8강에서! 페널티킥 알고도 안 줬다, 변명도 어이가 없네... 주심 "단지 어린아이 같은 실수"→투헬 극대노 손예진
24-04-10 13:11
22837
손흥민 상 또 받았다, 토트넘 이달의 골 수상…올 시즌 8번 중 절반 ‘SON 골’ 애플
24-04-10 12:17
22836
"치료비 내놔"…손흥민 공개수배한 EPL 선수 불도저
24-04-10 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