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요키치 41점 원맨쇼' 덴버, 미네소타 꺾고 서부 1위 등극

56 0 0 2024-04-11 14:05:4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점프볼=이규빈 인터넷기자] 덴버가 요키치의 활약으로 서부 컨퍼런스 1위로 올라섰다.

덴버 너겟츠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볼 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시즌 NBA 정규리그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와의 경기에서 116-107로 승리했다.

두 팀은 이날 경기 전까지 55승 24패를 기록하며 서부 컨퍼런스 공동 1위에 위치했다. 남은 정규 시즌 경기가 3경기라는 것을 감안했을 때 사실상 1위 결정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그런 경기에서 니콜라 요키치의 활약이 대단했다. 요키치는 41점 11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맹활약했고, 자말 머레이가 20점 6어시스트, 마이클 포터 주니어가 18점 8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승리를 합작했다.

미네소타는 앤서니 에드워즈가 25점 4어시스트, 마이크 콘리가 19점 4리바운드, 나즈 리드가 13점 6리바운드, 루디 고베어가 13점 15리바운드를 기록했으나, 팀은 패배했다.

중요한 경기인만큼 두 팀은 서로 한 치도 물러나지 않은 팽팽한 승부가 펼쳐졌다. 덴버는 에이스 요키치를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했고, 미네소타는 에드워즈, 리드, 몬테 모리스 등 다양한 선수들이 득점에 가담하며 공격했다. 28-26, 미네소타가 근소하게 앞서며 1쿼터가 끝났다.

2쿼터도 1쿼터와 비슷한 흐름이었다. 덴버는 여전히 요키치를 중심으로 공격을 펼쳤고, 미네소타는 고베어와 콘리가 2:2 플레이를 통해 공격을 시도했다. 점수 차이는 좀처럼 벌어지지 않았다. 52-49, 여전히 미네소타가 앞선 채 2쿼터가 종료됐다.

3쿼터, 덴버가 역전에 성공했다. 이번에도 중심에는 요키치가 있었다. 전반에만 17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한 요키치가 3쿼터에도 엄청난 활약을 펼쳤다. 요키치는 고베어의 수비를 개의치 않고 손쉽게 득점을 올렸다. 미네소타는 요키치를 제어하지 못하며 역전을 허용했다. 요키치는 3쿼터에 15점을 추가하며 32점을 올렸다. 83-80, 덴버가 역전에 성공하며 4쿼터를 맞이했다.

한 번 찾아온 흐름을 덴버는 놓치지 않았다. 덴버는 4쿼터 초반부터 미네소타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여기에 4쿼터 중반 요키치까지 투입되며 승부의 균형이 순식간에 무너졌다. 요키치는 미네소타의 수비를 농락하는 수준의 기술을 선보이며 압도적인 공격력을 과시했다.

요키치의 활약으로 점수 차이는 두 자릿수로 벌어졌고, 덴버는 미네소타의 추격을 뿌리치며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2024년 4월 11일 NBA 경기 결과
(47승 33패) 클리블랜드 110-98 멤피스 (27승 53패)
(36승 44패) 애틀랜타 114-115 샬럿 (20승 60패)
(44승 36패) 마이애미 92-111 댈러스 (50승 30패)
(32승 48패) 브루클린 106-102 토론토 (25승 55패)
(49승 31패) 밀워키 117-99 올랜도 (46승 34패)
(55슬 25패) 오클라호마시티 127-89 샌안토니오 (20승 60패)
(56승 24패) 덴버 116-107 미네소타 (55승 25패)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882
"히샬리송 선발은 너무 큰 위험" 손흥민 원톱은 현 시점 최고의 선택, 중원도 '깜짝 변화' 전망 홍보도배
24-04-12 11:13
22881
'충격' 오타니 계좌서 220억이나 빼돌리다니…미즈하라의 간큰 절도, 당사자는 진짜 몰랐다 (종합) 노랑색옷사고시퐁
24-04-12 10:05
22880
KT 4강 진출 숨은 공신, 소금 같은 이현석 조현
24-04-12 08:30
22879
하다하다 손흥민도 분노 표출한 '만년 백업'...올여름 결단 '임대 NO'→떠나면 완전 이적 장사꾼
24-04-12 07:10
22878
허훈-배스 55점 폭격' KT, 현대모비스 꺾고 두 시즌만에 4강 PO 진출...LG와 격돌 순대국
24-04-12 07:09
22877
'부진한 1선발을 에이스로 만든 백업 포수가 있다' 8번 타자로 3안타 1타점 2득점 LG 격침 선봉. "목표는 두자릿수 홈런" 간빠이
24-04-12 07:06
22876
2차 드래프트 방출→친정팀 방문 홈런 2방, 42억 FA “(나를 보낸) 딱 한 분이 정말 생각난다. 보고 계시나요” 날강두
24-04-12 05:54
22875
'ML 3경기 피홈런 5개' KBO MVP 대위기, 한국 지배한 스위퍼가 안 통한다 섹시한황소
24-04-12 04:26
22874
33P-17R 강력한 '해결사' 패리스 배스. KT 4강 진출. 배스 클러치+트래시 토킹, 현대모비스를 '패닉'에 빠뜨리다 스킬쩐내
24-04-12 04:01
22873
오타니 통역 끝내 스스로 '유죄' 인정했다, 서울서 사라진 뒤 동선 공개... '알림 차단까지' 진짜 치밀하네 박과장
24-04-12 03:34
22872
'최주환+김휘집 홈런 쾅쾅!' 키움, SSG 5-2 제압하고 2연패 탈출 뉴스보이
24-04-12 02:41
22871
항저우 AG 3관왕 임시현, 파리 향해 금 쏜다 치타
24-04-12 01:35
22870
홈 승률 80.5%' NBA 덴버, 경쟁팀 미네소타 꺽으며 서부 1위 탈환.. 요키치 41점 폭발 원빈해설위원
24-04-12 00:46
22869
“왜 3억2500만달러 가치가 있는지…” 日4434억원 괴물 본색, 다저스 투자 실패 아냐 ‘美 신뢰 회복 사이타마
24-04-12 00:42
22868
이소영 FA 이슈 가운데...'영업맨 변신' 조용히 움직이는 구단들 사이타마
24-04-11 23:37
22867
[NBA] '인디애나의 심장' 르브론의 최애 선수로 뽑혔다 호랑이
24-04-11 23:14
22866
김주성 “플랜B” vs 전창진 “복안”… 사령탑 사제대결 승자는 누구? 손나은
24-04-11 22:24
22865
배스와 이우석 뜨거운 득점 경쟁, KT 4강 진출 확정 아이언맨
24-04-11 22:15
22864
하나원큐, FA 김단아와 2년 재계약 “빨리 복귀해 보탬 되겠다 아이언맨
24-04-11 20:26
22863
‘41점’ 요키치, MVP 굳혔다···덴버, 미네소타 꺾고 서부콘퍼런스 1위 등극 가습기
24-04-11 19:31
22862
벼랑 끝 현대모비스 조동현 감독 “김태완 제외, 김준일 엔트리 포함” [SS PO경기브리핑] 극혐
24-04-11 18:57
22861
‘손가락 골절’ 텔로 8주 진단, LG 새 외국선수 찾는다 음바페
24-04-11 18:16
22860
여자농구 지도자 데뷔 앞둔 김승환 감독, “아빠 마음으로 임하겠다” 미니언즈
24-04-11 18:03
VIEW
[NBA] '요키치 41점 원맨쇼' 덴버, 미네소타 꺾고 서부 1위 등극 물음표
24-04-11 1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