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운명의 마지막 날... PO 경우의 수는?

57 0 0 2024-04-13 23:25:5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점프볼=이규빈 인터넷기자] 과연 극적인 순위 변경이 일어날 수 있을까.

13일(한국시간) 기준 NBA 30개 팀은 모두 81경기를 치렀다. 모든 팀은 15일 동시에 경기를 가지며 길었던 2023-2024시즌 정규리그를 마무리한다.

양대 컨퍼런스 10위까지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그중 7위-10위 팀은 단판 승부로 펼쳐지는 플레이-인 토너먼트를 통해 플레이오프 1라운드 진출팀을 가린다.

서부와 동부 컨퍼런스 모두 10위까지는 결정이 난 상황이다. 즉, 플레이오프 무대에 진출하는 20개 팀은 모두 가려졌다.

서부 컨퍼런스 순위                        
1위 오클라호마시티 선더 56승 25패   
2위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56승 25패   
3위 덴버 너겟츠 56승 25패               
4위 LA 클리퍼스 51승 30패             
5위 댈러스 매버릭스 50승 31패       
6위 뉴올리언스 펠리컨즈 49승 32패 
7위 피닉스 선즈 48승 33패             
8위 LA 레이커스 46승 35패             

9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45승 36패   
10위 새크라멘토 킹스 45승 36패         

먼저 서부 컨퍼런스를 보면 유일하게 확정된 순위는 4위 클리퍼스와 5위 댈러스다. 두 팀은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붙는 것이 확정됐다.

두 팀을 제외한 나머지 팀은 모두 순위 변경 가능성이 있다.

먼저 1위, 2위, 3위의 차이가 없다. 만약 세 팀이 마지막 경기에서 모두 승리한다면 현재 순위대로 순위가 유지된다. 3위 덴버가 이기고, 2위 미네소타가 지는 경우가 아니면 세 팀의 순위는 변동이 없다.

만약 1위 오클라호마시티가 패배하고 나머지 두 팀이 승리한다면 미네소타가 1위, 덴버가 2위가 된다. 승수가 동률일 때 우위를 점하는 타이브레이커가 오클라호마시티에 있고, 다음은 미네소타가 가지는 상황이다.

또 플레이-인 토너먼트 갈림길에 서있는 뉴올리언스와 피닉스가 있다. 마지막 경기에서 뉴올리언스가 패배하고 피닉스가 승리해 동률이 된다면 피닉스가 타이브레이커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피닉스가 6위, 뉴올리언스가 7위로 플레이-인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피닉스는 최소 7위는 확보한 상황이다.

마지막 8위, 9위, 10위의 상황을 보면 8위 레이커스가 마지막 경기에 승리한다면 레이커스가 그대로 8위가 된다. 레이커스 승리와 함께 새크라멘토와 골든스테이트도 마지막 경기에서 동반으로 승리한다면 타이브레이커 규정에 따라 새크라멘토가 8위, 골든스테이트가 9위가 된다.

만약 레이커스가 패배하고 새크라멘토와 골든스테이트가 동시에 승리한다면 새크라멘토가 8위, 골든스테이트가 9위, 레이커스가 10위가 된다. 레이커스 입장에서 마지막 경기는 필사적으로 승리해야 하는 상황이다.

동부 컨퍼런스 순위
1위 보스턴 셀틱스 63승 18패
2위 밀워키 벅스 49승 32패
3위 뉴욕 닉스 49승 32패
4위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48승 33패
5위 올랜도 매직 46승 35패
6위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 46승 35패
7위 인디애나 페이서스 46승 35패
8위 마이애미 히트 45승 36패
9위 시카고 불스 39승 42패
10위 애틀랜타 호크스 36승 45패

이제 동부 컨퍼런스 순위를 보면 1위 보스턴과 8위 마이애미, 9위 시카고, 10위 애틀랜타의 순위는 사실상 확정이다. 그 외에 나머지 팀의 순위는 모두 미지수다.

일단 동률을 이루는 2위 밀워키와 3위 뉴욕의 상황이다. 밀워키가 타이브레이커를 가지는 상황이기 때문에 밀워키가 최종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밀워키의 2위가 확정이다.

만약 밀워키가 패배하고 3위 뉴욕과 4위 클리블랜드가 동시에 승리한다면 뉴욕이 2위, 클리블랜드가 3위, 밀워키는 4위까지 내려온다.

또 5위 올랜도, 6위 필라델피아, 7위 인디애나는 모두 동률인 상황이다. 올랜도가 패배하고 나머지 두 팀이 승리하면 인디애나가 5위, 필라델피아가 6위가 된다. 올랜도는 8위까지 추락한다. 올랜도가 7위가 아닌 8위가 되는 이유는 기존 8위 마이애미가 승리할 시 두 팀은 동률이 되고 타이브레이커가 마이애미에 있기 때문이다. 올랜도가 승리하면 올랜도가 5위, 인디애나가 6위, 필라델피아가 7위가 된다.

NBA 4월 15일 마지막 경기 일정 (앞의 팀이 홈 경기)
보스턴 vs 워싱턴​
클리블랜드 vs 샬럿
인디애나 vs 애틀랜타
마이애미 vs 토론토
뉴욕 vs 시카고
올랜도 vs 밀워키
필라델피아 vs 브루클린 (이상 오전 2시 경기)
뉴올리언스 vs 레이커스
골든스테이트 vs 유타
클리퍼스 vs 휴스턴
미네소타 vs 피닉스
새크라멘토 vs 포틀랜드
샌안토니오 vs 디트로이트
오클라호마시티 vs 댈러스
멤피스 vs 덴버 (이상 오전 4시 30분 경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922
또 결장한 KIM, 이제는 ‘4옵션’까지 추락했나...바이에른 뮌헨, 강등권 쾰른 상대로 2-0 승리 조현
24-04-14 06:34
22921
‘캡틴 페르난데스 멀티골에도..’ 맨유, 간신히 본머스와 2-2 무···리그 7위 유지→4경기 3무 1패 무승 부진 가츠동
24-04-14 05:50
22920
'황희찬 부상 복귀→31분 소화'...'쿠냐 멀티골' 울버햄튼, 노팅엄전 2-2 무승부→리그 4경기 연속 승리 실패 닥터최
24-04-14 05:36
22919
'손흥민 58분' 토트넘, 뉴캐슬 원정서 0-4 완패→5위 추락+UCL 경쟁 '빨간불' 치타
24-04-14 04:37
22918
이정후, 안타에 도루까지 '원맨쇼 득점'…김하성 2호 홈런 군주
24-04-14 03:50
22917
투수 9명 총력전과 3차례 다이빙캐치..."허슬두 모습을 제대로 보여줬다" 간빠이
24-04-14 02:36
22916
‘고질라’와 나란히 선 오타니···이제 다음 목표는 ‘추추 트레인’, 올해 안에 따라잡을까 장그래
24-04-14 01:51
VIEW
[NBA] 운명의 마지막 날... PO 경우의 수는? 손나은
24-04-13 23:25
22914
댄버, 샌안토니오에 패배...서부 콘퍼런스 정규리그 최종전 앞두고 3팀 공동 선두 극혐
24-04-13 22:40
22913
"PIT 제안한 사람 해고해야"→4시즌 동안 벌써 3번... 르브론의 얄궂은 운명 음바페
24-04-13 19:02
22912
"SON, 한국 사람이라 내려치기 당하고 있어"...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손흥민=월드클래스' 확신 소주반샷
24-04-13 17:29
22911
“누구보다 간절하다”...‘데뷔 첫 PO 시리즈 승’ 허훈, 챔프전 길목에서 LG 만났다 미니언즈
24-04-13 16:23
22910
NBA, 정규시즌 마지막 날까지 뜨거운 자리 싸움 예고 물음표
24-04-13 15:30
22909
잘가~(가지마) 행복해~(떠나지마)...손흥민, 단짝 케인 이적에 입 열었다 "떠나서 정말 슬펐다" 와꾸대장봉준
24-04-13 15:02
22908
22-45 절망의 2쿼터... 커리 승부처 분투에도 운 GSW, 서부 10위 추락 크롬
24-04-13 14:28
22907
이강인에게 어떻게 이런 일이…충격적 '트레이드 대상' 됐다 철구
24-04-13 14:02
22906
'오타니 홈런 상대로 맞불' 김하성 시즌 2호 포, 4501억 日 투수 상대 굴욕 안겼다 손예진
24-04-13 13:47
22905
'PL 역사상 단 5명' 기록했던 그 업적, 손흥민이 도전합니다...10G 10AS 3회 이상 고지 코앞 애플
24-04-13 11:42
22904
“손흥민, 6번째 선수 된다” 英도 주목…시즌 두 번째 10-10+드로그바와 동률 눈앞 정해인
24-04-13 10:38
22903
'더블A서 잘 했다면...' 샌디에이고, 고우석 '패싱'...아빌라 지명할당, 트리플A 모레혼 콜업 해적
24-04-13 10:37
22902
오타니 前 통역 미즈하라 “오타니에게 사과하고싶다” 이영자
24-04-13 10:32
22901
'바람의 손자' 이정후, 드디어 'ML 발야구' 번쩍...첫 도루-득점 홍보도배
24-04-13 10:29
22900
오타니 돈 222억 빼돌려 불법도박한 통역, 보석금 3463만 내고 가석방…오타니 접촉 금지·여권 반납 찌끄레기
24-04-13 08:47
22899
'연패 큰 위기였는데...' LG에 마침내 구세주가 나타났다, 데뷔 최초 대타 결승타 폭발! 사령탑도 칭찬 아끼지 않았다 닥터최
24-04-13 0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