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호령하고 떠난 외인들, 일본파는 펄펄-ML서는 쩔쩔

194 0 0 2020-09-14 21:06:4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BO리그와 마찬가지로 일본과 미국 프로야구 역시 시즌 반환점을 돌았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이 메이저리그에 연착륙함에 따라 KBO리그에서 해외로 진출한 외국인 선수들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일본으로 건너간 선수들은 약속이나 한 듯 펄펄 날고 있다. 지난 시즌 KBO 리그 타점왕에 올랐던 제리 샌즈(33·한신)는 센트럴리그서 홈런과 타점 상위권에 올라있다.

SK에서 17승을 올리고 요미우리로 이적한 앙헬 산체스(31·요미우리)도 준수한 성적을 내고 있다. 어깨 통증으로 두 달 동안 1군 경기에 나서진 못했지만 7경기에서 4승을 챙기며 자신의 몫을 해내고 있다. 적응하지 못할 것이라는 평가를 털어냈다.

하지만 미국으로 돌아간 선수들의 성적은 신통치 않다. 지난 시즌 두산에서 20승을 거두며 리그를 폭격했던 조시 린드블럼(33·밀워키)이 대표적이다. 3년을 보장받는 좋은 조건으로 밀워키로 향했지만 부진에 빠졌다. 평균자책점 6점대에 머무르며 선발에서 불펜 투수로 밀렸다.

다른 선수들도 뛰어나진 않다. 롯데, 삼성과 각각 재계약에 실패한 레일리(32·휴스턴)와 다린 러프(34·샌프란시스코) 역시 미국으로 복귀했다. 마이너리그 계약 후 메이저리그 개막 로스터에 포함됐는데 성적은 조금 다르다.

현재 레일리는 휴스턴 추격조로 평균자책점 5점대로 평범한 기록을 남기고 있다. 러프는 주로 좌투수만 상대하고 있지만 3할대 타율로 그래도 자신의 역할을 그럭저럭 해내고 있다.

국내 야구팬들은 과거 KBO리그를 호령했던 선수들에게 여전히 관심을 보내고 있다. 과연 이들의 이번 시즌 최종 성적이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037
‘2회 실책 7실점+야마구치 사사구 6개' TOR, NYY에 6-20 참패-3위 추락 [TOR 리뷰] 손나은
20-09-16 12:47
7036
형님들 오늘도 건승하세요 아이언맨
20-09-16 11:30
7035
호날두와 뛰었던 퍄니치 "메시가 세계 최고, 다른 팀 유니폼은 이상할 것" 미니언즈
20-09-16 10:19
7034
즐거운 하루되세요 ㅎ 물음표
20-09-16 09:03
7033
[오피셜] 오바메양, 아스널과 2023년까지 재계약...이적설 종지부 크롬
20-09-16 08:06
7032
보는 것 만으로도 꿀잼 가마구치
20-09-16 03:33
7031
'막장 로맨스' 헐크의 항변..."잘 생기고 젊은데 어린 여자 만나는 게 어때서" 앗살라
20-09-16 01:56
7030
토트넘, 맨유 제치고 베일 영입전 선두 주자 닥터최
20-09-15 23:17
7029
불붙은 우승 경쟁... 전북, 울산 2-1 격파 ‘2점 차 추격’ 뉴스보이
20-09-15 21:29
7028
"이렇게만 던졌다면 지금 순위 아니었다" 박경완, 4연승 마운드 극찬 간빠이
20-09-15 19:54
7027
바르사 메시에게 임금 삭감…"충격적인 요청" 불도저
20-09-15 18:39
7026
토트넘, 영입 목표는 최전방…'케인 백업' 후보 4인 군주
20-09-15 13:50
7025
모두건승합시다 + 1 최강미니게임
20-09-15 08:57
7024
"안 떠나면 관중석 추방" 바르셀로나 수아레스 최후통첩 섹시한황소
20-09-15 05:35
7023
보는 것만으로도 꿀잼 가마구치
20-09-15 03:37
7022
당황스러운 4점대 ERA… ‘철인’ 슈어저도 노쇠화 다가오나 박과장
20-09-15 03:36
7021
맨유, 산초에서 베일로 눈 돌렸다 사이타마
20-09-15 02:45
7020
PO 탈락한 하든 "하우스에게 굉장히 실망했다" 이아이언
20-09-15 01:15
7019
바르사, 선수 팔아 살라 영입한다… 메시 대체자로 선택 군주
20-09-14 23:48
7018
네빌, SON 질책한 케인 향해..."박스에서 터치 못했잖아 장그래
20-09-14 22:43
VIEW
KBO 호령하고 떠난 외인들, 일본파는 펄펄-ML서는 쩔쩔 순대국
20-09-14 21:06
7016
NC 나성범, 햄스트링 통증 IL행...LG 김윤식도 말소 원빈해설위원
20-09-14 20:11
7015
"1실점 류현진, 유일하게 흘린 피" 美 매체 '에이스' 안정감 칭찬 크롬
20-09-14 18:53
7014
정직 패왕롱만이22
20-09-14 1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