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현장]'여왕의 탄생' 안 산 韓 새 역사, 사상 첫 3관왕 달성!

151 0 0 2021-07-30 17:27:3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개인전 경기가 30일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렸다. 대한민국 안산이 준결승에서 미국의 M.브라운을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도쿄=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7.30/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개인전 경기가 30일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렸다. 대한민국 안산이 준결승에서 미국의 M.브라운을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도쿄=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7.30/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개인전 경기가 30일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렸다. 대한민국 안산이 8강에서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를 누르고 4강에 진출했다. 도쿄=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7.30/[도쿄(일본)=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새로운 여제가 탄생했다. 안 산(20)이다.

안 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양궁장에서 열린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의 도쿄올림픽 여자양궁 개인전 결선에서 세트스코어 5대5(28-28, 30-29, 27-28, 27-29, 28-27)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패는 슛오프에서 갈렸다. 안 산이 우승했다. 안 산은 10점, 상대는 8점을 쐈다. 최종 스코어 6대5. 한국 하계올림픽 사상 첫 3관왕. 안 산이 새 기록을 작성했다.

파이널 무대로 가는 길. 결코 쉽지 않았다. 그는 앞서 열린 하야카와 렌(일본)과의 16강전에서 5세트 접전 끝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4강에서는 슛오프까지 가는 치열한 대결 끝에 맥켄지 브라운(미국)을 제압했다.

3관왕을 향한 마지막 경기. 첫 발. 안 산은 8점을 쐈다. 하지만 이내 10점을 명중하며 자신감을 찾았다. 오시포바 역시 9-9-10을 기록하며 28점을 기록했다. 1세트는 무승부.

2세트도 팽팽했다. 두 선수 모두 10점을 연발했다. 하지만 안 산의 뒷심이 더 강했다. 안 산은 2세트 3연속 10점을 쐈다. 상대는 29점. 안 산이 승점 2점을 챙겼다.

세 번째 세트. 이번에는 오시포바가 웃었다. 안 산은 8-9-10을 기록했다. 오시포바는 9-9-10. 또 한 점 차로 승패가 갈렸다.

4세트. 안 산의 집중력이 밀렸다. 9-9-9. 상대는 9-10-10. 4세트 역시 오시포바가 가지고 갔다.

운명의 마지막 라운드. 안 산의 집중력이 빛났다. 9-10-10을 기록했다. 상대는 9-9-9. 안 산이 승부를 슛오프로 끌고 갔다. 안 산이 웃었다. 10점을 쏘며 환호했다.

한편, 안 산은 이번 대회에서 각종 기록을 써 내려갔다. 그는 랭킹 라운드에서 72발 총합 680점을 기록했다. 올림픽신기록이다. 도쿄올림픽에서 첫 선을 보이는 혼성단체전 티켓도 거머쥐었다. 그는 김제덕과 짝을 이뤄 나선 혼성단체전에서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뒤이어 열린 여자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대미문의 9연패다. 여기에 한국 하계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단일 대회 3관왕을 거머쥐며 활짝 웃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1738
한국축구 야구 스코어 실화냐 ? 닥터최
21-07-31 22:17
11737
역전 가능성? 1:3은 좀 어렵겠죠? 찌끄레기
21-07-31 20:57
11736
여효진, 암투병 중 끝내 하늘나라로…향년 38세 조현
21-07-31 19:34
11735
안양 축구전용구장 성큼!...최대호 시장, "축구메카로 도약하겠다" 박과장
21-07-31 18:57
11734
오늘도건승이요 이영자
21-07-31 17:06
11733
[단독] '암투병' 여효진, 병마와 싸운 끝에 하늘 나라로…향년 38세 원빈해설위원
21-07-31 15:02
11732
[도쿄 현장]김학범호 8강 상대 멕시코, 좌우 측면 2곳 구멍 생겼다 오타쿠
21-07-31 14:08
11731
[도쿄 프리뷰]신바람 탄 女배구, 8강 운명은 결국 한-일전…'극일' 쾌재 부를까 호랑이
21-07-31 13:07
11730
왜이리 어렵냐 아이언맨
21-07-31 12:42
11729
맨시티에 1,600억 제안 받은 英 스타, 과거 맨유 응원글 '삭제' 미니언즈
21-07-31 11:08
11728
류현진 위엄 이 정도 "지구 1위 보스턴, 올해 가장 일방적 패배" 물음표
21-07-31 09:36
11727
즐거운 아침이요 ~ 크롬
21-07-31 08:24
11726
포그바, 맨유의 산초+바란 영입에 열광...그러나 재계약엔 '침묵' 6시내고환
21-07-31 06:25
11725
'드디어 해냈다' 아스널, 화이트 영입..."등번호 4번+장기 계약' 불쌍한영자
21-07-31 04:22
11724
파더보른 조아 조아 간빠이
21-07-31 02:15
11723
‘이런 충격 반전이’ 말썽 끝에 KBO 퇴출됐던 외국인… 트리플A 최고 타자됐다 불도저
21-07-31 00:49
11722
김신욱, 상하이 선화 떠난다... 톈진행도 거절 노랑색옷사고시퐁
21-07-30 23:08
11721
맨유, 21-22시즌 원정 유니폼 공개…“홈 유니폼은 역사, 원정은 미래를 내다본다” 섹시한황소
21-07-30 21:38
11720
양궁이 역시 효자효녀네 디발라
21-07-30 20:39
VIEW
[도쿄 현장]'여왕의 탄생' 안 산 韓 새 역사, 사상 첫 3관왕 달성! 치타
21-07-30 17:27
11718
FIVB의 극찬 "'리더' 김연경, 역시 세계 최고의 선수" [해시태그#도쿄] 해적
21-07-30 16:03
11717
날씨 미쳤네.. 더더더워 정해인
21-07-30 15:10
11716
‘역대급으로 예쁜’ 맨시티 어웨이킷… “맨유 팬인데, 최고다” 원빈해설위원
21-07-30 13:09
11715
"팔꿈치 좋은 상태는 아니다" 추신수 후반기에도 DH 출전 유력 호랑이
21-07-30 1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