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의 예견된 보복구, 투수코치도 격분 끝에 퇴장 왜?

93 0 0 2021-09-23 12:49:0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라이언 보루키(왼쪽)가 퇴장을 당한 뒤 피트 워커 토론토 투수코치가 어필하고 있다. 오른쪽은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 2021.09.23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예견된 보복구였다. 탬파베이 레이스 외야수 케빈 키어마이어가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한 방 맞았다. 

키어마이어는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치러진 2021 메이저리그 토론토와의 홈경기에 7번타자 중견수로 선발출장, 8회 마지막 타석에서 상대 투수 라이언 보루키의 공에 등을 맞았다. 

7-1로 탬파베이가 여유 있게 앞선 8회 선두타자로 나온 키어마이어에게 초구 싱커가 등 뒤로 정확하게 꽂혔다. 키어마이어는 작심하고 맞힌 투수 보루키를 바라보면서 불쾌함을 드러냈다. 양 팀 선수들이 하나둘씩 덕아웃 앞으로 나왔지만 그라운드에 엉키진 않았다.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이 나와 어필했고, 빈볼로 판단한 심판진이 보루키를 퇴장시켰다. 그러자 피트 워커 토론토 투수코치가 분을 참지 못했다. 퇴장 명령을 내린 3루심 조 웨스트 심판을 향해 격하게 달려들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이 겨우 말렸다. 웨스트 심판은 워커 코치도 퇴장 처리했다. 

키어마이어를 향한 빈볼은 예견된 것이었다. 키어마이어는 지난 21일 토론토전에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당시 6회 홈 쇄도 과정에서 태그 아웃당한 키어마이어는 토론토 포수 알레한드로 커크의 손목에서 뚝 떨어진 카드를 주웠다. 토론토 투수들의 탬파베이 타자 공략법, 주요 정보가 담긴 카드였는데 이를 돌려주지 않고 챙겨간 것이다. 

[사진] 토론토 라이언 보루키가 탬파베이 케빈 키어마이어를 맞힌 뒤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2021.09.23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를 알아차린 토론토 덕아웃에서 배트 보이를 통해 탬파베이에 카드를 돌려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탬파베이가 이를 돌려주지 않아 비매너 논란이 불거졌다. 키어마이어는 "정신없이 홈에 달려든 뒤 일어나려는데 뭔가 조각이 떨어져 있었다. 그냥 주웠을 뿐이다. 그게 뭔지 몰랐고, 내 것인지 아닌지도 몰랐다. 내용을 보지도 않았다"고 항변했다. 

그러나 키어마이어는 카드를 덕아웃에 들고 들어가 필드 코디네이터에게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의도성이 다분했다. 사건이 터진 다음날 캐시 탬파베이 감독이 토론토 로스 앳킨스 단장, 몬토요 감독, 워커 투수코치를 찾아 사과 의사를 전했다. 언론을 통해서도 공개적으로 사과했고, 몬토요 감독도 "지나간 일"이라고 받아들이면서 사건이 일단락되는 것 같았다. 

하지만 선수들 사이에 암묵적인 공정의 룰을 깨뜨린 잘못을 그냥 넘어갈 수 없었다. 시즌 마지막 경기, 마지막 타석에서 결국 등 뒤로 빈볼이 날아들었다. 이날 경기는 탬파베이가 7-1로 승리,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waw@osen.co.kr[사진]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이 피트 조 웨스트 심판에게 어필하는 피트 워커 투수코치를 말리고 있다. 2021.09.23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토론토의 예견된 보복구, 투수코치도 격분 끝에 퇴장 왜? 손나은
21-09-23 12:49
12561
아침경기 많이들 따세요 아이언맨
21-09-23 11:53
12560
[EFL컵 리뷰] '로테이션 가동' 맨유, 웨스트햄에 0-1 패...32강 탈락 극혐
21-09-23 10:13
12559
'손흥민 교체 출전' 토트넘, 울버햄튼 승부차기서 꺾고 리그컵 16강행 물음표
21-09-23 09:18
12558
즐거운 아침이요 ~ 크롬
21-09-23 08:31
12557
토트넘때문에 망했네 질주머신
21-09-23 05:38
12556
맨유는 저번에도 그러더니 선취골 내주고 시작하냐 해골
21-09-23 03:58
12555
데 헤아에게 밀린 헨더슨, 스스로 맨유에 1월 임대 요청 곰비서
21-09-23 01:43
12554
‘지단도 안첼로티도 외면’ 3년 2골 공격수, 떠나기로 결심 와꾸대장봉준
21-09-23 00:03
12553
야구 퍼펙트하게 졌다 철구
21-09-22 22:38
12552
새벽을 노려야겠군 손예진
21-09-22 21:02
12551
'TB →LAD도 버렸던' 140억 특급거포 진가 폭발... 개인 신기록도 보인다 소주반샷
21-09-22 06:06
12550
가면 쓴 당구 유튜버 '해커', 김남수도 제압...프로당구 PBA 4강 진출 곰비서
21-09-22 04:39
12549
황희찬 스카이스포츠 단독 인터뷰 "라이프치히, 핑계대고 뛸 기회 안줬다" 와꾸대장봉준
21-09-22 02:37
12548
양현종 ML 인센티브, 단 4⅔이닝 모자라 한 푼도 못 받는다 애플
21-09-22 00:46
12547
포체티노 선택이 또 옳았다…'교체불만' 메시, 무릎 부상 확인 미니언즈
21-09-21 22:44
12546
'이 선수가 공짜라고?'...맨유가 FA로 영입한 선수 'TOP6'는? 물음표
21-09-21 21:36
12545
'벌써?'...토트넘 포함 유럽 빅클럽들, '김민재 관찰' 위해 스카우트 파견 계획 크롬
21-09-21 20:15
12544
류현진 없어도 된다? 美 전문가들 "토론토가 와일드카드 1위" 만장일치 불도저
21-09-21 06:41
12543
'자중지란' 샌디에이고, 시즌 후 감독 경질 등 선수단 개편 작업 '후폭풍 조현
21-09-21 05:21
12542
"지면 이젠 할 말도 없어"… 중국, 박항서의 베트남 잡으려 '보너스'까지 내걸었다 뉴스보이
21-09-21 03:13
12541
어쩌다 이렇게까지…'방출후보 전락' 콜롬비아 특급, 유럽 떠나 카타르행 불쌍한영자
21-09-21 01:22
12540
가랑이 농락' 황희찬 충격, 영국도 반했다 '현지 매체 찬사 폭발'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20 23:53
12539
'호날두 합류로 불행?' 카바니, 오히려 영광...계약 기간까지 맨유에서 최선 애플
21-09-20 2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