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도 라바리니 원한다…女대표팀 감독 후보 거론

66 0 0 2021-09-24 14:34: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42·노바라) 감독이 이탈리아에 이어 폴란드 여자배구대표팀 영입추진대상으로 언급됐다. 라바리니는 2019년부터 도쿄올림픽까지 한국 여자대표팀 사령탑을 겸했다.

마시에이 야로시(62)는 24일(한국시간) 폴란드 최대 포털사이트 ‘오네트’ 스포츠 섹션과 인터뷰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지도자가 여자배구대표팀에 필요하다”면서 라바리니 감독을 추천했다. 세계랭킹 12위 폴란드는 1964·1968년 동메달이 올림픽 최고 성적이다.

야로시는 선수 시절 폴란드 남자대표팀의 1977~1981 유럽배구연맹(CEV) 선수권 3회 연속 결승 진출을 함께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2018년 미나스(브라질)를 클럽월드챔피언십 여자부 준우승, 한국을 도쿄올림픽 4위로 이끌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도쿄올림픽으로 대한민국배구협회와 계약이 끝나자 이탈리아, 폴란드 대표팀 사령탑 후보로 거론된다. 라바리니 감독은 이탈리아 여자리그 노바라를 지휘하고 있다. 사진=김재현 기자한국은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열린 2021 국제배구연맹(FIVB) 네이션스리그를 15위로 마쳐 세계랭킹이 14위까지 떨어졌다. 아무도 좋은 성적을 기대하지 않았지만, 라바리니 감독은 세계를 놀라게 했다.

이탈리아는 유럽 2위로 평가되는 훌륭한 여자 리그를 운영하고 있는데도 올림픽은 메달 없이 5위가 최고 성적이다. 이탈리아인 감독이자 이탈리아 리그에서 활동하는 지도자 라바리니가 한국을 도쿄올림픽 4강으로 지휘하자 묘한 생각이 들 수밖에 없었다.

도쿄올림픽 이후 일간지 ‘라스탐파’를 시작으로 ‘라보체 디노바라’ ‘브크 아추라 TV’ 등 이탈리아 언론은 라바리니 감독을 여자대표팀에 데려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 역시 “2022 광저우아시안게임도 맡아달라”는 제안을 한 상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586
한화 역배 고민하다 말았드만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24 21:42
12585
삼성 희망이 없네 섹시한황소
21-09-24 20:32
12584
“메시 어디 있냐?” 바르사, 카디스에 조롱 ‘굴욕’… 최악의 기록까지 가츠동
21-09-24 17:31
12583
"2~3위 하려고 입은 유니폼 아니다" 군주
21-09-24 16:26
12582
오늘은 먹자..... 곰비서
21-09-24 15:55
VIEW
폴란드도 라바리니 원한다…女대표팀 감독 후보 거론 철구
21-09-24 14:34
12580
도박 업체 EPL 스폰서 퇴출?... 토트넘, 울브스 포함 19개 구단 '타격' 손예진
21-09-24 13:54
12579
애틀 휴지 너희들까지 날 포기하냐! 호랑이
21-09-24 12:48
12578
'갑자기 기름손, 때아닌 헛발질' 승점 1점이 급한 시기에 불쑥 찾아온 '골키퍼 리스크' 손나은
21-09-24 11:15
12577
"연봉 너무 비싸" 토트넘 '애물단지', 다른 구단도 질렸다 미니언즈
21-09-24 10:22
12576
“취업 사기 당한 수준” 웨인 루니, 어쩌다 이렇게 됐나 물음표
21-09-24 09:23
1257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9-24 08:35
12574
"바보 같다" 사포 구사 브라질 스타 경고에 남미 축구 팬들 '분노'..."이젠 심판까지 남미 축구 억압한다" 사이타마
21-09-24 05:23
12573
라치오 골 극장 무 이아이언
21-09-24 03:30
12572
'황희찬 못 막아서...' 토트넘 승부차기 영웅, 승리에도 화가 났다 가츠동
21-09-24 01:41
12571
베티스 역배 질러 장그래
21-09-23 23:11
12570
어차피 '욕'은 먹는다... 안우진 호투, 키움에 차라리 '다행' 떨어진원숭이
21-09-23 21:57
12569
엘지 글렀군 원빈해설위원
21-09-23 20:17
12568
"KBO리그가 해결책이다!" 불쌍한 LAD? 美언론 불만 왜? 6시내고환
21-09-23 17:49
12567
손흥민+황희찬 뭉클한 포옹...토트넘 팬들도 함박웃음 "완벽하다. 완벽해" 순대국
21-09-23 16:21
12566
[NBA] 커리의 칭찬 "대리우스 갈랜드, NBA 최고 스타가 될 것" 오타쿠
21-09-23 15:11
12565
"이강인 혼자 뛰는 것 같아"...1-6 참패에 낙담한 마요르카 팬들 호랑이
21-09-23 14:22
12564
토론토의 예견된 보복구, 투수코치도 격분 끝에 퇴장 왜? 손나은
21-09-23 12:49
12563
아침경기 많이들 따세요 아이언맨
21-09-23 1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