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못 막아서...' 토트넘 승부차기 영웅, 승리에도 화가 났다

200 0 0 2021-09-24 01:41:2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의 골키퍼 피에를루이지 골리니(26)가 팀을 승부차기 끝에 카라바오컵(EFL컵) 16강으로 이끌고 난 뒤에도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튼과 카라바오컵 32강전에서 정규시간 내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뒤 승부차기 끝에 3-2로 승리하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이 경기는 황희찬(25·울버햄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진출한 후 손흥민(29·토트넘)과 첫 맞대결로도 관심을 모았다. 황희찬은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고, 손흥민은 후반 16분 교체로 나와 '코리안 더비'가 성사됐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골리니는 울버햄튼과 승부차기에서 큰 역할을 했다. 5명의 키커의 슈팅 중 하나를 막았다. 그런데 이기는 동안 그는 화가 났다. 왜 그랬을까?"라며 경기 후 인터뷰를 전했다.

골리니가 화가 난 이유는 황희찬의 슛을 막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풋볼 런던에 따르면 골리니는 루이 바르보사 토트넘 골키퍼 코치와 함께 울버햄튼 선수들의 페널티킥 습관을 연구했다. 프리미어리그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는 황희찬 역시 포함됐다.



그러나 황희찬은 승부차기에서 울버햄튼의 1번 키커로 나서 토트넘 골문 오른쪽 낮은 곳을 빠르게 통과하는 골을 넣었다. 골리니는 방향 예측에 성공했지만, 강한 슈팅에 골을 내줄 수밖에 없었다. 황희찬의 골 직후 골리니는 얼굴을 감싸쥐고 그라운드를 내려치는 등 아쉬움을 가감 없이 표현했다.

골리니는 "난 (승부차기 중) 적어도 하나의 슈팅은 막아야 된다고 생각했다. 황희찬이 그 곳으로 슈팅할 줄 알고 있었고 내 판단은 옳았다. 하지만 난 그 슈팅을 막을 수 없었다"면서 "내 자신에게 화가 났다. 만약 내가 다른 하나를 막지 못해 우리 팀이 진다면 난 황희찬의 슈팅을 막지 못한 것을 매우 후회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골리니에겐 다행하게도 토트넘의 1~3번 키커들이 차례로 골망을 흔들었고, 울버햄튼 3번 키커 후벵 네베스(24)의 슛은 골대를 크게 벗어나 후공인 토트넘이 3-2로 앞서 갔다. 골리니는 울버햄튼 4번 키커 덴돈커의 슈팅을 잡아내면서 승부차기 최종 3-2로 토트넘의 승리를 이끌면서 영웅이 됐다.

골리니는 "팀 동료들이 완벽하게 슈팅했다. 우리가 다음 라운드로 가게 돼 매우 기쁘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황희찬은 비록 골을 넣지 못하고 울버햄튼의 패배를 막진 못했지만, 경기 내내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글로벌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서도 황희찬은 팀 내 최고 평점인 7.5점을 받아 활약을 인정받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579
폴란드도 라바리니 원한다…女대표팀 감독 후보 거론 철구
21-09-24 14:34
12578
도박 업체 EPL 스폰서 퇴출?... 토트넘, 울브스 포함 19개 구단 '타격' 손예진
21-09-24 13:54
12577
애틀 휴지 너희들까지 날 포기하냐! 호랑이
21-09-24 12:48
12576
'갑자기 기름손, 때아닌 헛발질' 승점 1점이 급한 시기에 불쑥 찾아온 '골키퍼 리스크' 손나은
21-09-24 11:15
12575
"연봉 너무 비싸" 토트넘 '애물단지', 다른 구단도 질렸다 미니언즈
21-09-24 10:22
12574
“취업 사기 당한 수준” 웨인 루니, 어쩌다 이렇게 됐나 물음표
21-09-24 09:23
12573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9-24 08:35
12572
"바보 같다" 사포 구사 브라질 스타 경고에 남미 축구 팬들 '분노'..."이젠 심판까지 남미 축구 억압한다" 사이타마
21-09-24 05:23
12571
라치오 골 극장 무 이아이언
21-09-24 03:30
VIEW
'황희찬 못 막아서...' 토트넘 승부차기 영웅, 승리에도 화가 났다 가츠동
21-09-24 01:41
12569
베티스 역배 질러 장그래
21-09-23 23:11
12568
어차피 '욕'은 먹는다... 안우진 호투, 키움에 차라리 '다행' 떨어진원숭이
21-09-23 21:57
12567
엘지 글렀군 원빈해설위원
21-09-23 20:17
12566
"KBO리그가 해결책이다!" 불쌍한 LAD? 美언론 불만 왜? 6시내고환
21-09-23 17:49
12565
손흥민+황희찬 뭉클한 포옹...토트넘 팬들도 함박웃음 "완벽하다. 완벽해" 순대국
21-09-23 16:21
12564
[NBA] 커리의 칭찬 "대리우스 갈랜드, NBA 최고 스타가 될 것" 오타쿠
21-09-23 15:11
12563
"이강인 혼자 뛰는 것 같아"...1-6 참패에 낙담한 마요르카 팬들 호랑이
21-09-23 14:22
12562
토론토의 예견된 보복구, 투수코치도 격분 끝에 퇴장 왜? 손나은
21-09-23 12:49
12561
아침경기 많이들 따세요 아이언맨
21-09-23 11:53
12560
[EFL컵 리뷰] '로테이션 가동' 맨유, 웨스트햄에 0-1 패...32강 탈락 극혐
21-09-23 10:13
12559
'손흥민 교체 출전' 토트넘, 울버햄튼 승부차기서 꺾고 리그컵 16강행 물음표
21-09-23 09:18
12558
즐거운 아침이요 ~ 크롬
21-09-23 08:31
12557
토트넘때문에 망했네 질주머신
21-09-23 05:38
12556
맨유는 저번에도 그러더니 선취골 내주고 시작하냐 해골
21-09-23 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