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너무 비싸" 토트넘 '애물단지', 다른 구단도 질렸다

83 0 0 2021-09-24 10:22: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손흥민(왼쪽)과 서지 오리에./AFPBBNews=뉴스1토트넘이 2300만 파운드(약 370억원) 서지 오리에(29)를 팔지 않고 방출한 데는 다 이유가 있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이탈리아 매체 칼치오 메르카토를 인용해 23일(한국시간) "지난 1일 토트넘과 계약을 상호 해지한 오리에는 계속해서 경기장으로 복귀하는 것을 거부하고 있다. 그는 토트넘을 떠난 뒤 새로운 팀을 찾기 위해 꾸준히 운동 중"이라고 밝혔다.

누누 산투 감독은 토트넘 부임 후 오리에를 활용할 뜻이 없음을 밝혔고, 경기에도 잇따라 제외했다. 토트넘은 감독 구상에서 제외된 오리에를 이적 시장 내내 판매하려 노력했지만, 오리에가 영국, 특히 런던에 남길 원하면서 실패했다.

오리에에게 관심이 없는 팀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조제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AS 로마를 비롯한 이탈리아 1부 리그 세리에 A팀들이 오리에를 노렸다. 하지만 오리에의 과한 연봉 요구가 세리에 A팀들이 철수하게 만든 요인이었다.

풋볼 런던은 "세리에 A의 AS로마, 제노아, 살레르니타나는 모두 오리에의 요구 연봉이 너무 과하다고 생각했다. 오리에는 토트넘에서 4년간 좋은 수익을 거둔 후 지금까지 어떤 움직임도 받길 꺼려했다"고 높은 몸값을 문제 삼았다.

여전히 오리에는 런던에 남길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오리에가 이탈리아 이적을 거절한 뒤 러브콜을 기다리고 있다. 영국에 남길 원하는 그는 아스날을 고려했을 것이다. 그의 에이전트 역시 아스날에 오리에를 제의했다"라고 설명했다.

스카이스포츠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라이벌 팀으로 이적하고 싶어 하는 오리에는 토트넘에 남았어도 애물단지로 전락했을 것이 분명하다.

풋볼 런던은 "토트넘은 올 여름 오리에를 방출하기보다 2300만 파운드에 팔고 싶어 했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끝내 방출하면서 토트넘은 원하지도 않는 선수에게 1년간 주급 7만 파운드(1억 1258만원)를 주지 않아도 된다"고 토트넘의 방출 결정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588
다폴 작전이다 불쌍한영자
21-09-25 02:01
12587
리버풀 티아고 또 부상…클롭 감독 "한 달 후 복귀 예상" 불도저
21-09-25 00:52
12586
한화 역배 고민하다 말았드만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24 21:42
12585
삼성 희망이 없네 섹시한황소
21-09-24 20:32
12584
“메시 어디 있냐?” 바르사, 카디스에 조롱 ‘굴욕’… 최악의 기록까지 가츠동
21-09-24 17:31
12583
"2~3위 하려고 입은 유니폼 아니다" 군주
21-09-24 16:26
12582
오늘은 먹자..... 곰비서
21-09-24 15:55
12581
폴란드도 라바리니 원한다…女대표팀 감독 후보 거론 철구
21-09-24 14:34
12580
도박 업체 EPL 스폰서 퇴출?... 토트넘, 울브스 포함 19개 구단 '타격' 손예진
21-09-24 13:54
12579
애틀 휴지 너희들까지 날 포기하냐! 호랑이
21-09-24 12:48
12578
'갑자기 기름손, 때아닌 헛발질' 승점 1점이 급한 시기에 불쑥 찾아온 '골키퍼 리스크' 손나은
21-09-24 11:15
VIEW
"연봉 너무 비싸" 토트넘 '애물단지', 다른 구단도 질렸다 미니언즈
21-09-24 10:22
12576
“취업 사기 당한 수준” 웨인 루니, 어쩌다 이렇게 됐나 물음표
21-09-24 09:23
1257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9-24 08:35
12574
"바보 같다" 사포 구사 브라질 스타 경고에 남미 축구 팬들 '분노'..."이젠 심판까지 남미 축구 억압한다" 사이타마
21-09-24 05:23
12573
라치오 골 극장 무 이아이언
21-09-24 03:30
12572
'황희찬 못 막아서...' 토트넘 승부차기 영웅, 승리에도 화가 났다 가츠동
21-09-24 01:41
12571
베티스 역배 질러 장그래
21-09-23 23:11
12570
어차피 '욕'은 먹는다... 안우진 호투, 키움에 차라리 '다행' 떨어진원숭이
21-09-23 21:57
12569
엘지 글렀군 원빈해설위원
21-09-23 20:17
12568
"KBO리그가 해결책이다!" 불쌍한 LAD? 美언론 불만 왜? 6시내고환
21-09-23 17:49
12567
손흥민+황희찬 뭉클한 포옹...토트넘 팬들도 함박웃음 "완벽하다. 완벽해" 순대국
21-09-23 16:21
12566
[NBA] 커리의 칭찬 "대리우스 갈랜드, NBA 최고 스타가 될 것" 오타쿠
21-09-23 15:11
12565
"이강인 혼자 뛰는 것 같아"...1-6 참패에 낙담한 마요르카 팬들 호랑이
21-09-23 1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