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제자 만나는 클롭, "아직도 그가 그립다"

115 0 0 2021-10-30 16:45: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위르겐 클롭 감독이 옛 제자를 적으로 만나는 소감을 밝혔다.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과의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경기를 앞둔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30일(이하 한국시각)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시즌 1/4이 진행된 시점에서 리그 우승 경쟁과 적으로 만난 제자 아담 랄라나에 관해 이야기했다.

클롭 감독은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모든 팀에 해당되는 일이다. 우리뿐 아니라 다른 팀 역시 우승에 도전한다. 지금이 아닌 3월, 4월 혹은 5월 리그 순위표가 중요하다. 높은 수준의 성과와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앞으로 당장 어떻게 될지 모르는 리그이기 때문에 절대로 확신할 수 없다. 우선 좋은 출발을 보이고 있다는 것은 중요하다. 하지만 우리만 좋은 출발을 보인 것은 아니다. 일부 구단은 초반 부진을 겪고 있지만, 모든 상황은 빠르게 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렇기 때문에 일관된 경기력을 보여줘야 하며 우리는 이 일관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준비가 필요하다. 내일 브라이튼전은 까다로운 경기다. 그레이엄 포터 감독이 지도하는 브라이튼은 아주 까다로운 팀이다. 이곳은 프리미어리그다. 어떤 경기도 편하게 할 수 없다. 항상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브라이튼의 핵심 미드필더로 활약 중인 랄라나는 지난 2014/15 시즌 리버풀로 이적한 뒤 2019/20 시즌까지 리버풀에서 활약하며 클롭 감독의 지도를 받았던 선수다. 현재 리그 9경기에 출전하고 있는 랄라나를 만나게 된 클롭 감독은 "아직도 랄라나가 그립다. 랄라나는 우리가 힘든 일정을 소화할 때면 처음부터 끝까지 높은 수준의 압박을 보여줬다. 그는 기술적인 선수였고 정신력 또한 뛰어났던 선수였기에 그를 좋아했다. 부상을 조금 덜 당했더라면 더 훌륭한 선수가 됐을 것이다. 그를 다시 만나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클롭은 "2019/20 시즌 무패 행진을 달렸던 리버풀과 현재의 리버풀은 선수단 구성에 있어 큰 차이가 없다. 조르지니오 바이날둠이 떠났지만, 나머지 선수들은 거의 비슷하다. 이브라히마 코나테도 있고 디오고 조타도 있다. 현재 뛸 수 있는 상태는 아니지만, 티아고도 있다. 지난 18개월과 비교하는 것보다 현재가 중요하다. 개선해야 하고 고쳐야 할 점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지난 9라운드에서 라이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5-0 대승을 거둔 클롭은 "선수들에게 하프타임 시간을 활용해 나를 믿으라고 했다. 4-0으로 앞서고 있었지만, 그들에게 1~2점을 허용한다면 게임이 어떻게 될지 몰랐기 때문이다. 우리는 전반전 맨유에게 너무 많은 기회를 허용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맨유전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개선이 필요하다. 수비적인 움직임을 개선해야 하고 더욱더 안정적인 경기를 펼쳐야 한다. 상대방이 공을 가졌을 때 우리의 풀이법이 중요하다"라며 수비 문제를 개선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리버풀은 30일 오후 11시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리그 6위에 오르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을 상대로 2021/ 22 시즌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119
'레전드' 사비가 온다...바르사 예상 라인업 공개 노랑색옷사고시퐁
21-11-01 04:16
13118
케인, 급기야 '언해피' 띄웠다... "누누 밑에서 힘들다" 증언 섹시한황소
21-11-01 02:14
13117
‘이강인 90분 아웃+막판 PK 허용’ 마요르카, 카디스전 1-1 무승부…가르시아 감독 퇴장 박과장
21-11-01 00:24
13116
앙제 무 뜨나 사이타마
21-10-31 22:46
13115
지긋지긋한 한폴낙 가츠동
21-10-31 21:12
13114
"SON-케인, 그림자야?" 리버풀 전설, '유효슈팅 0'에 절레절레 부천탕수육
21-10-31 20:08
13113
'토트넘 주장' 요리스 대폭발..."이따위 형편없는 경기가 처음이 아니다" 나베하앍
21-10-31 18:53
13112
손흥민-케인과 함께 뛴 공격수, “둘은 퍼펙트 듀오, 남은 건 챔피언” 남자성기사요
21-10-31 17:25
13111
토트넘 이겼지만 '시큰둥'…"모든 팀이 맨유처럼 뛴다" 킁킁
21-10-31 16:23
13110
'맨유전 완패' 토트넘 MF, 누누 간접 저격..."홈에선 결단력 있어야 해" 스킬쩐내
21-10-31 15:36
13109
레알 마드리드의 계륵, 리버풀 영입 타진. 라리가 통하지 않았던 세르비아산 재능, EPL에서는? 릅갈통
21-10-31 12:54
13108
[EPL 포커스] 토트넘 팬들, 누누 교체 판단에 야유..."베르흐베인 왜 넣어?" 갓커리
21-10-31 11:39
13107
[GOAL 리뷰] '손흥민 침묵' 토트넘, 최악의 경기력 속 0-3 완패…호날두 원맨쇼 날강두
21-10-31 10:56
13106
퇴장 징계 복귀 앞둔 이강인, 선발 가능할까? 장그래
21-10-31 08:06
13105
페네르바체, '김민재 복귀전'에서 3년 만에 리그 3연패 조폭최순실
21-10-31 06:40
13104
포체티노가 맨유 간다면… ‘호날두·케인·산초’ 막강 스리톱+3선 변화 떨어진원숭이
21-10-31 04:48
13103
토트넘 팬들, 누누 교체 판단에 야유..."베르바인 왜 넣어?" 타짜신정환
21-10-31 03:39
13102
5분만에 3골을 먹히는건 머냐 해적
21-10-31 00:54
13101
1162억원 후보 골키퍼, EPL 몸값 최고 라인업에 오른 웃픈 현실 홍보도배
21-10-30 23:10
13100
첼시 승 맨시티 오바 장사꾼
21-10-30 22:01
13099
에릭센 안타까운 상황에... "토트넘이 영입해 도와줘야" 주장 앗살라
21-10-30 20:38
13098
"토트넘에 온 이유, 우승+챔스를 위해"…단결 강조한 로메로 닥터최
21-10-30 19:38
13097
'1153억' 손흥민, 전 세계 윙어 가치 6위...1위는 '1357억' 그릴리쉬 찌끄레기
21-10-30 18:26
VIEW
옛 제자 만나는 클롭, "아직도 그가 그립다" 6시내고환
21-10-30 1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