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그라운드 난입 소녀팬에 유니폼 선물...따뜻한 포옹까지

154 0 0 2021-11-12 12:14: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블리처 리포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 맨유)가 경기 종료 후 그라운드에 난입한 소녀팬에 유니폼을 선물하고 따뜻한 포옹까지 건네 화제다.

포르투갈은 12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아일랜드 더블린에 위치한 아비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 A조 9차전에서 아일랜드와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포르투갈은 승점 17점으로 세르비아를 골득실에서 제치고 선두 자리를 탈환했다.

아쉬운 무승부였다. 포르투갈은 조별 예선 동안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었지만 세르비아의 추격을 따돌릴 수 있었던 중요한 길목에서 승점 1점밖에 거두지 못했다. 호날두가 침묵하자 포르투갈의 공격도 무뎌진 모습이었다. 호날두와 함께 최전방에 선발 투입됐던 안드레 실바와 곤살로 게데스도 마찬가지였다.

호날두는 이날 5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단 한차례밖에 유효슈팅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특유의 돌파 역시 없었으며, 수차례 몸싸움에서도 아일랜드 수비수들에게 밀리는 모습을 보여줬다. 설상가상 후반 종료 무렵 페페의 경고 누적 퇴장으로 포르투갈은 수적 열세까지 놓였고, 호날두는 끝내 침묵한채 무승부에 그쳤다.

그럼에도 호날두는 여전히 슈퍼스타였다. 경기 종료 후 한 소녀팬이 호날두를 만나기 위해 그라운드로 난입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보안 요원들이 빠르게 저지했지만, 호날두는 그녀에게 다가가 포옹을 하고 유니폼을 벗어 선물했다. 호날두의 품에 안긴 팬은 눈물을 글썽이기까지 했다.

영국 '더 선'은 "호날두는 자신의 유니폼을 팬에게 선물한 뒤 아일랜드 관중들로부터 큰 환호를 받았다"라고 보도했다. 팬들은 SNS를 통해 "아일랜드 사람들은 경기 내내 호날두에게 야유를 퍼부었는데, 존경스럽네", "GOAT(Greatest Of All Time, 역대 최고의 선수) 그 자체야"라며 찬사를 보냈다.

호날두는 15일 세르비아를 만나 A조 선두 굳히기에 들어간다. 승리는 물론 A매치 최다 득점도 새롭게 경신할 수 있을지 벌써부터 축구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279
30세 이상 세계 최고의 선수, 호날두 7위-메시 2위...1위는? (1~15위) 소주반샷
21-11-12 22:57
13278
'심장마비' 에릭센, 안타까운 사연 공개...사고 후 5개월째 훈련도 못 받아 오타쿠
21-11-12 21:18
13277
기업은행 1세트만 잡아라 호랑이
21-11-12 20:07
13276
컴프매는 이게 좋아 가터벨트
21-11-12 17:41
13275
[442.list] 30세 이상 세계 최고의 선수, 호날두 7위-메시 2위...1위는? (1~15위) 이아이언
21-11-12 17:27
13274
"완전 뱀 같은 놈"…레인저스 팬, 제라드 빌라행에 단단히 화났다 캡틴아메리카
21-11-12 16:30
13273
'푸스카스상 또 수상할 뻔'…손흥민 폭풍질주에 영국도 감탄 가츠동
21-11-12 14:50
13272
‘맨유 퇴단 고려’ 호날두, 내년에 맨시티 푸른 유니폼 입을 가능성은? 군주
21-11-12 13:17
VIEW
호날두, 그라운드 난입 소녀팬에 유니폼 선물...따뜻한 포옹까지 장그래
21-11-12 12:14
13270
‘매너도 월클’ 손흥민, 경기 후 상대 골키퍼 찾아간 사연은? [오!쎈 고양] 클로버
21-11-12 09:17
13269
올 시즌, U-파울 판정 기준이 흔들리고 있다 물음표
21-11-12 08:39
13268
'충격' 콘테, 주급 9억 유리몸 원한다 조현
21-11-12 06:47
13267
스웨덴 2군 나왔었냐 ? 앗살라
21-11-12 05:46
13266
'90분도 못 뛰었다!' 주전 경쟁에서 완전히 밀린 빅 네임 '4인'은? 닥터최
21-11-12 00:26
13265
축제 분위기 물씬 풍기누 가마구치
21-11-11 23:58
13264
중국을 믿어도 될까요 ? 찌끄레기
21-11-11 22:59
13263
오 새로운 클래스인가 가터벨트
21-11-11 21:23
13262
ㅆㅂ sk 열받네 간빠이
21-11-11 20:59
13261
기성용 부친 기영옥씨, '아들 몰래 사문서 위조 인정' 원빈해설위원
21-11-11 17:33
13260
‘도쿄 4강’ 여자배구 스타들…V리그서 ‘웃거나 울거나’ 픽샤워
21-11-11 16:06
13259
무리뉴 산투가 아낀 '준척 센터백'…"토트넘 커리어 끝날 수도" 오타쿠
21-11-11 14:39
13258
'너무 잘 하는데 그저 불운할 뿐' A대표팀에 한번도 뽑히지 못한 베스트11 아이언맨
21-11-11 12:40
13257
“끝났다, 1,420억 실패작 맨유서 마지막 경기 뛰었어” 英 결별 확신 미니언즈
21-11-11 11:31
13256
“너 때문에 케인이 못해. 이혼해” 케인 아내, 지속적인 SNS 괴롭힘 시달려 물음표
21-11-11 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