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스카스상 또 수상할 뻔'…손흥민 폭풍질주에 영국도 감탄

147 0 0 2021-11-12 14:50:0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손흥민의 압도적인 드리블 돌파에 대해 토트넘 현지 팬들도 극찬했다.

손흥민은 11일 고양에서 열린 아랍에미리트(UAE)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5차전에서 풀타임 활약하며 대표팀 공격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두차례 골대를 때리는 등 UAE를 상대로 수차례 슈팅을 시도하며 상대를 위협했다.

특히 전반 44분에는 인상적인 활약을 선보였다. 중앙선 부근에서 볼을 잡은 손흥민은 단독 드리블 돌파로 상대 진영을 침투했고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로 때린 슈팅은 골포스트를 강타했다. 5명이 넘는 UAE 수비수들이 손흥민을 저지하기 위해 따라 붙었지만 손흥민의 폭발적인 질주를 막지 못했다. UAE전에서 대표팀이 만들어낸 가장 인상적인 장면이었다.

영국 매체 TBR은 12일 손흥민의 UAE전 드리블 돌파에 이은 슈팅 장면을 자세하게 소개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이 경기최우수선수(MOM)였다' '손흥민은 또 한번 푸스카스상을 수상할 것처럼 보였다' '엄청난 질주였다' 등 다양한 영국 현지 팬들의 반응도 전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국제축구연맹(FIFA)이 전세계 축구 경기를 통틀어 가장 멋진 골에게 수여하는 푸스카스상을 수상했었다. 손흥민은 2019-20시즌 번리와의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에서 70m가 넘는 거리를 단독 드리블 돌파한 후 득점에 성공했고 전세계에서 가장 멋진 골을 터트린 선수로 인정받았다. 손흥민이 UAE전에서 선보였던 단독 돌파에 이은 슈팅은 번리전 원더골 못지 않게 인상적이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280
‘대박’ 김민재 짝 설러이 첼시 간다, ‘이적료 316억+6년 계약’ 픽도리
21-11-13 04:49
13279
30세 이상 세계 최고의 선수, 호날두 7위-메시 2위...1위는? (1~15위) 소주반샷
21-11-12 22:57
13278
'심장마비' 에릭센, 안타까운 사연 공개...사고 후 5개월째 훈련도 못 받아 오타쿠
21-11-12 21:18
13277
기업은행 1세트만 잡아라 호랑이
21-11-12 20:07
13276
컴프매는 이게 좋아 가터벨트
21-11-12 17:41
13275
[442.list] 30세 이상 세계 최고의 선수, 호날두 7위-메시 2위...1위는? (1~15위) 이아이언
21-11-12 17:27
13274
"완전 뱀 같은 놈"…레인저스 팬, 제라드 빌라행에 단단히 화났다 캡틴아메리카
21-11-12 16:30
VIEW
'푸스카스상 또 수상할 뻔'…손흥민 폭풍질주에 영국도 감탄 가츠동
21-11-12 14:50
13272
‘맨유 퇴단 고려’ 호날두, 내년에 맨시티 푸른 유니폼 입을 가능성은? 군주
21-11-12 13:17
13271
호날두, 그라운드 난입 소녀팬에 유니폼 선물...따뜻한 포옹까지 장그래
21-11-12 12:14
13270
‘매너도 월클’ 손흥민, 경기 후 상대 골키퍼 찾아간 사연은? [오!쎈 고양] 클로버
21-11-12 09:17
13269
올 시즌, U-파울 판정 기준이 흔들리고 있다 물음표
21-11-12 08:39
13268
'충격' 콘테, 주급 9억 유리몸 원한다 조현
21-11-12 06:47
13267
스웨덴 2군 나왔었냐 ? 앗살라
21-11-12 05:46
13266
'90분도 못 뛰었다!' 주전 경쟁에서 완전히 밀린 빅 네임 '4인'은? 닥터최
21-11-12 00:26
13265
축제 분위기 물씬 풍기누 가마구치
21-11-11 23:58
13264
중국을 믿어도 될까요 ? 찌끄레기
21-11-11 22:59
13263
오 새로운 클래스인가 가터벨트
21-11-11 21:23
13262
ㅆㅂ sk 열받네 간빠이
21-11-11 20:59
13261
기성용 부친 기영옥씨, '아들 몰래 사문서 위조 인정' 원빈해설위원
21-11-11 17:33
13260
‘도쿄 4강’ 여자배구 스타들…V리그서 ‘웃거나 울거나’ 픽샤워
21-11-11 16:06
13259
무리뉴 산투가 아낀 '준척 센터백'…"토트넘 커리어 끝날 수도" 오타쿠
21-11-11 14:39
13258
'너무 잘 하는데 그저 불운할 뿐' A대표팀에 한번도 뽑히지 못한 베스트11 아이언맨
21-11-11 12:40
13257
“끝났다, 1,420억 실패작 맨유서 마지막 경기 뛰었어” 英 결별 확신 미니언즈
21-11-11 1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