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전 김연경·둘째날 라슨, 윤곽 드러나는 상하이의 로테이션

118 0 0 2021-11-29 13:30: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김연경과 조던 라슨(미국)을 동시에 기용할 수 없게 된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 시즌 첫 2경기에서 활용 방안이 드러났다. 

상하이는 지난 28일 중국 광둥성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022 중국여자배구슈퍼리그 베이징 BAIC 모토와의 1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0(25-17, 25-23, 25-19)으로 승리했다. 

시즌을 앞두고 중국배구협회는 중국슈퍼리그의 규정을 손질했고, 경기에 뛸 수 있는 외국 선수를 1명으로 제한했다. 현재 상하이는 외국 선수 2명을 보유 중이다. '배구 여제' 김연경과 '도쿄올림픽 MVP' 라슨이다. 상하이는 베이징전에서 김연경 대신 라슨 카드를 꺼냈다. 선발 출장한 라슨은 블로킹 1개 포함 16점을 올리며 기대에 부응했다. 종후이(19점)에 이어 팀 내 2번째로 많은 득점을 기록했다. 백투백 경기에서 김연경은 휴식을 취했다.

앞서 상하이는 개막전에서 김연경을 선발로 내세웠다. 4년 만에 중국리그 복귀전을 치른 김연경은 17득점을 터트리며 팀의 3-0 셧아웃 승리를 이끌었다. 팀 내 최다 득점은 김연경의 몫이었다. 상하이는 2, 3세트 막판에 김연경을 라슨과 교체하며 체력 안배를 신경 썼다.

외국 선수 1명 제한은 상하이에 예상치 못한 변수였다. 김연경과 라슨을 함께 투입하며 그들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했지만, 새로운 규정으로 인해 막혔다. 그러나 상하이는 상황에 맞게 최고의 선수 2명을 번갈아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게다가 상하이는 8일 동안 6경기를 치르는 험난한 일정을 소화 중이다. 개막전에 김연경, 2번째 경기에 라슨을 선발로 출격시키며 원활하게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체력 세이브와 컨디션 향상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셈이다. 이 부분에서 상하이의 로테이션 시스템을 어느 정도 엿볼 수 있었다.

개막 후 2연승을 달성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린 상하이는 오는 30일 푸젠을 상대로 3연승에 도전한다. 이틀 휴식을 가진 김연경의 선발 출장이 유력해 보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529
[오피셜] '손흥민 따라갈래'…토트넘 동료였던 라멜라, FIFA 푸스카스상 후보 군주
21-11-30 14:48
13528
메시, 전무후무 '발롱도르 통산 7회' 더욱 놀라운 것은? 와꾸대장봉준
21-11-30 13:18
13527
"김사니 대행과는 악수하지 않겠다" 여자부 6개 구단 감독 의견 일치 손예진
21-11-30 12:30
13526
4년 전 98억→애매한 FA 위치...최연소 2000안타, '연봉 5억' 베팅 통할까 아이언맨
21-11-30 11:03
13525
"욕하고 끊었다"지만…전준우 마음에 불지핀 황재균 전화 한 통 물음표
21-11-30 09:43
13524
즐거운 아침입니다. + 1 크롬
21-11-30 09:09
13523
구자욱, 이례적 내부 FA 단속 요청 "세 선수 모두 필요, 반드시 잡아주실 것" 간빠이
21-11-30 04:49
13522
요즘 부담없이 린2m 하는중 가마구치
21-11-30 03:00
13521
'최악의 성추행' 세리에A 경기 후 한 팬이 기자 엉덩이를 만졌다 불도저
21-11-30 02:01
13520
1G ERA 22.50 투수도 신인왕 1위표, 납득 불가 '황당 투표' 여전 섹시한황소
21-11-30 00:23
13519
반나절에 '6740억' 터졌다... FA+연장계약 "미친 하루다" 박과장
21-11-29 23:22
13518
'드디어 떴다!' 맨유, 랑닉 임시 감독 선임...이번 시즌까지 이아이언
21-11-29 22:01
13517
저게 발롱도르 후보라고?'…형편없는 볼터치에 자국에서도 비난 군주
21-11-29 21:34
13516
수비수는 김민재…콘테가 원하는 3명 공개 장그래
21-11-29 20:22
13515
[서호정] 강등될 경기력이 아닌데… '최고의 강등팀(?)' 된 광주의 아이러니 타짜신정환
21-11-29 17:49
13514
[기자수첩] LoL '유니버스' 야무진 첫 단추 소주반샷
21-11-29 16:18
13513
'국대' 이의리, '20홀드' 최준용 누르고 신인왕 수상…36년만에 타이거즈 신인왕 픽샤워
21-11-29 15:05
VIEW
개막전 김연경·둘째날 라슨, 윤곽 드러나는 상하이의 로테이션 와꾸대장봉준
21-11-29 13:30
13511
라이엇 게임즈, TFT ‘위클리 컵-아시안 컵’ 신설 오타쿠
21-11-29 12:11
13510
'벤치행' 호날두, NO 악수+팬들 인사 없이 '터널행' 손나은
21-11-29 11:23
13509
박지성 절친의 고백, “마피아 소유 팀에서 5개월 무임금 노동착취” 물음표
21-11-29 10:34
1350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29 09:12
13507
‘부상 복귀’ 황의조 26분 출전, 보르도는 브레스트에 1-2 역전패 해골
21-11-29 06:59
13506
초이스 진짜 드럽게 못한다 소주반샷
21-11-29 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