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란 '연약한 겁쟁이' '허둥지둥'…8000만 파운드 어디로, 맨유 혹평

204 0 0 2021-12-28 12:31:4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바란과 매과이어(왼쪽부터) 조합이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뒤에 혹평을 받았다.[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강등권에 있던 팀을 제압하지 못했다. 라파엘 바란이 부상을 뚫고 돌아왔지만, 해리 매과이어와 불안한 호흡에 혹평만 남았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1-1로 비겼다. 원정에서 승점 1점만 가져오면서 리그 7위에 머물렀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랄프 랑닉 감독 아래서 변하고 있다. 4-2-2-2 포메이션에 강한 압박과 중원에 지배력을 높인다. 빠른 공수 전환으로 상대 진영을 빠르게 타격하고 있다. 이번에는 바란과 카바니까지 부상에서 돌아왔다.

 

뉴캐슬 유나이티드는 이번 시즌 1승 밖에 없었다. 무난한 승리가 예상됐는데, 전반 6분 만에 생-막시맹에게 실점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좀처럼 반등 포인트를 찾지 못했고 후반 26분에 겨우 동점골을 만들었다.

 

경기 뒤에 영국 일간지 '더 선'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중앙 센터백 조합은 서류상으로 문제가 없어야 했다. 매과이어는 잉글랜드를 유로2020 결승에 올렸고, 바란은 월드컵에 챔피언스리그 4회 우승이 있다. 총합 8000만 파운드(약 1275억 원) 수비들"이라고 알렸다.

 

곧바로 바란과 해리 매과이어 조합에 고개를 저었다. 매체는 "바란이 햄스트링 부상에서 돌아왔고 긍정적인 포인트로 보였다. 하지만 매과이어와 바란은 혼란만 반복했다. 모든 결정에 더듬거렸다. 그라운드에 모든 선수와 맞대결에서 겁을 먹었다. 선제 실점 장면은 완벽하게 엉망이었다. 바란은 며칠 동안 생-막시맹 악몽을 꿀 것이다"고 지적했다.

 

최근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이슈 등으로 실전 감각이 떨어졌다고 볼 수도 있다. 혼란스러운 분위기를 잡으려면 승점 3점이 유일한 탈출구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박싱데이 기간에 번리, 울버햄튼, 애스턴 빌라를 만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930
한골 못넣냐 토트넘 해적
21-12-29 01:42
13929
"누누, 기껏해야 유로파 수준... 우승 어림 없었다" 뒤끝 '디스' 장사꾼
21-12-29 00:20
13928
한끝도 아니고 반끝차이 원빈해설위원
21-12-28 21:57
13927
도로공사 달려 픽샤워
21-12-28 20:37
13926
[오피셜] FC서울, 박주영과 11년간의 동행 잠시 멈춘다 이영자
21-12-28 16:23
13925
레알, 포그바 충격의 손절 선언...이제 그는 어디로 가나 장사꾼
21-12-28 15:19
13924
불화설 돌던 토트넘 430억 윙어의 반전, 콘테 계획 차질 질주머신
21-12-28 13:45
VIEW
바란 '연약한 겁쟁이' '허둥지둥'…8000만 파운드 어디로, 맨유 혹평 손나은
21-12-28 12:31
13922
LG 타자 루이즈 100만달러 영입, 외국인 선수 구성 완료 가습기
21-12-28 10:25
13921
즐거운 아침이요 ~ 크롬
21-12-28 08:07
13920
둘 중 한 명은 눈물.. 보누치, 호날두 향해 경고 "고통 받을 것" 해골
21-12-28 06:45
13919
'클럽레코드→비판 세례' CB, 콘테 밑에서 부활 예고...팬들도 찬사 소주반샷
21-12-28 03:37
13918
퀸즈냐 본머스냐 곰비서
21-12-28 02:17
13917
김승기 감독 "선발 기용 잘못한 내 책임이다" 철구
21-12-27 23:33
13916
'바르사 구하러 온' 토레스 현지 도착, 메디컬 테스트 진행 후 공식 발표 애플
21-12-27 21:52
13915
안양이 지랄이여 호랑이
21-12-27 20:37
13914
"1명 밖에 안 떠올라"…보스턴 필승조가 꼽은 ML에서도 통할 日선수 원빈해설위원
21-12-27 17:08
13913
말 아낀 박항서, 전략 지적엔 발끈 "내가 바보가 아닌 이상..." 픽샤워
21-12-27 15:21
13912
[와일드리프트] '오늘 개막' WCK, 일정 및 참가 팀은? 질주머신
21-12-27 14:33
13911
토트넘 잔류할 걸 그랬나...레알서 버려진 베일, 낙동강 오리알 신세 소주반샷
21-12-27 13:32
13910
영건? 현찰 23.4억? 최형우&나지완은? 나성범 보상의 시간이 왔다 손예진
21-12-27 12:52
13909
'단장이 직접 집까지 갔는데...' 황재균과 KT, 왜 좀처럼 계약하지 못하나 오타쿠
21-12-27 11:50
13908
‘8골+4연속 골’ SON, 충격의 몸값 하락-10위권 탈락… 팬들은 “왜 깎아?” 미니언즈
21-12-27 10:35
13907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27 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