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숱한 이적설' 추락한 FW... 그를 응원하는 '딱 한 사람'

97 0 0 2022-04-02 06:18:0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부진에 허덕이는 에당 아자르(31, 레알 마드리드)를 끔찍하게도 아끼는 사람이 있다. 바로 구단 회장이다.

스페인 매체 ‘풋볼 에스파냐’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의 플로렌티노 페레즈 회장(74)은 아자르의 수술 일정에 동행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페레즈 회장은 3시즌 연속 꾸준히 부진하고 있는 아자르를 포기하지 않고 있다”며 “그를 응원하기 위해 수술 일정을 따라갔다”고 전했다 .

앞서 3월 26일 레알은 “아자르가 비골(종아리 뼈)에 있는 골합성 판 제거 수술을 받는다”고 밝혔다. 4일 뒤 아자르는 수술을 잘 마쳤다.

이번 수술로 아자르는 한 달 이상 결장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 7일과 13일 예정된 ‘과거 소속팀’ 첼시와 챔피언스리그 8강전 미출전이 예상된다.

부상으로 어쩔 수 없는 수술이라지만 구단 팬들이 아자르를 바라보는 시선은 곱지 않다. 레알로 넘어온 뒤 기대 이하의 모습만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2년 릴에서 첼시로 이적한 아자르는 2019년까지 뛰며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통산 245경기에 나서 85골을 터트렸다. 첼시에서 보낸 7년 동안 그는 리그 우승 2회(2014-2015·2016-2017), FA컵 우승 1회(2017-2018),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우승 2회(2012-2013·2018-2019) 등 수많은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아자르는 몸값을 불려 2019년 스페인 라리가 명문팀 레알로 이적했다. 옵션 포함 이적료가 1억3000만 파운드(약 2000억)에 달했다.




레알에서 아자르는 증발했다. 잘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다. 잦은 부상으로 그라운드에 나서는 시간이 현저히 줄었고, 몸관리를 철저히 해야 하는 프로 선수지만 살이 7kg이나 찐 모습이 포착되며 팬들의 비난을 사기도 했다.

여기에 수술로 인해 앞으로 한 달 동안 경기장을 떠나 있을 아자르다. 그런 그에게 페레즈 회장은 여전히 신뢰를 보이고 있다.

한편 ‘풋볼 에스파냐’는 “킬리안 음바페(24, 파리 생제르맹)와 엘링 홀란드(22, 도르트문트)가 만약 레알로 온다면 아자르의 입지는 좁아질 것이다. 하지만 홀란드의 영입이 불발되면 아자르에겐 다시 기회가 주어질 수 있다. 아자르도 레알에서 성공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고 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183
'SON 14호골 AS'2000년생 공격수,콘테 특급칭찬 받았다 군주
22-04-04 11:24
15182
SON '미친' 활약에도...'손까' 킬패트릭 기자, "프리킥 허용으로 실점 빌미" 물음표
22-04-04 09:37
1518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04 08:58
15180
세리에 1위 나폴리, 김민재 영입에 200억 제안 오타쿠
22-04-04 07:57
15179
전 토트넘 GK도 놀란 비매너... '깨진 유리' 던진 팬들, 해설위원도 "부끄럽다" 손나은
22-04-04 05:54
15178
'6어시스트째' 손흥민, '전무한' EPL 3연속 리그 10-10에도 성큼! 아이언맨
22-04-04 03:28
15177
토트넘 골잔치 ㅅㅅㅅㅅㅅ 극혐
22-04-04 02:15
15176
루빈 카잔, 황인범과 계약 중단 발표... 6월말 복귀 필수 미니언즈
22-04-03 23:31
15175
'클래식 라건아 모드' KCC, 갈 길 바쁜 LG 잡았다... LG 6강 탈락 물음표
22-04-03 21:50
15174
역시 믿고보는 키움의 이정후 가마구치
22-04-03 21:47
15173
UCL 진출 가능성 1%였는데…"이제는 4위 등극이 목표" 조현
22-04-03 20:20
15172
"25세에 은퇴하라고?" 알리 은퇴 논란 '격화'...램파드 감독, 알리 은퇴 주장에 강력 반발 앗살라
22-04-03 07:29
15171
'세계를 놀라게 할 팀', 베컴이 뽑은 이번 월드컵 최대 '다크호스' 팀은? 닥터최
22-04-03 06:05
15170
'콘테 시스템에 맞는다' 토트넘, 맨시티 떠나 대박난 '멀티 MF' 영입 계획 찌끄레기
22-04-03 04:05
15169
'500조 구단주' 뉴캐슬, EPL서 부활한 바르사 '실패작' 관심 6시내고환
22-04-03 02:07
15168
첼씨발 뉴스보이
22-04-03 00:47
15167
'1800억' 한국, WC 본선 확정국 중 가치 20위...1위는 잉글랜드 불쌍한영자
22-04-02 22:41
15166
'총알 타구' 복부에 맞고도 버텼는데… 양현종 무너뜨린 건 동료 실책이었다 불도저
22-04-02 20:13
15165
레알 유니폼만 입으면 아픈 ‘연봉 1위’ AC밀란이 노린다 장그래
22-04-02 07:39
15164
'먹튀-숱한 이적설' 추락한 FW... 그를 응원하는 '딱 한 사람' 떨어진원숭이
22-04-02 06:18
15163
"우려가 현실로…" 8강 목표한 일본, '죽음의 조' 편성에 좌절 타짜신정환
22-04-02 04:34
15162
한국, 포르투갈-우루과이-가나와 H조 편성 해적
22-04-02 02:52
15161
'오늘은 만우절' 축구계 뒤흔든 충격적인 장난은? 홍보도배
22-04-02 00:32
15160
만우절은 가마구치
22-04-01 2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