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극찬' 손흥민, 최고급 한식 대접+직원들에게 친절 미담

109 0 0 2022-05-06 23:00:5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손흥민(29)이 경기 외적인 태도로도 극찬을 받고 있다. 

올 시즌 손흥민은 19골 7어시스트를 폭발시키며 단순히 토트넘 핫스퍼를 넘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아이콘으로 활약하고 있다. 그런 그가 경기 외적으로도 찬사를 받고 있다. 

영국 언론 <텔레그래프>는 6일 손흥민의 경기 외적인 태도에 대한 극찬을 쏟아냈다. 매체에 따르면 손흥민은 언제나 웃는 태도로 팀원들 전부와 어울리며, 신입생들의 적응을 도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가장 놀라웠던 요소는 손흥민이 코칭 스태프들 뿐 아니라 경기에 관여하지 않는 일반 토트넘 직원들에게도 진심을 보이며 호평을 받고 있다는 점이었다. 

매체는 "손흥민은 (일반 직원들을 포함한) 토트넘 전 직원들을 위해 클럽 훈련장에서 최고 셰프를 통한 고급 한식 요리를 제공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 비용을 모두 지불하고 있다. 또 손흥민은 새로운 직업을 찾아 팀을 떠나게 된 직원들에게 진심 어린 메시지를 보낸 바 있는데, 이를 통해 비플레이 스태프들도 손흥민의 진심을 느낄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620
'이강인 교체 출전' 마요르카, 그라나다에 2-6 대패. 강등권 추락 위기 손나은
22-05-08 00:10
15619
'강승호+박세혁 7안타 7타점 합작' 두산, KT에 패배 설욕…박병호, 10시즌 연속 10호포 [잠실 리뷰] 간빠이
22-05-07 22:15
15618
첼시 6조원에 팔렸다, 새 주인은 LA다저스 구단주 불도저
22-05-07 21:10
15617
클롭이 가장 탐냈던 '초특급 재능', 결국 사비 감독 택했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07 20:09
15616
'기다려라 음바페' PL 최고 드리블러, "내 레벨은 미래 발롱도르감" 타짜신정환
22-05-07 19:53
15615
'EPL 20호골 사냥' 손흥민, 주말 '득점 1위' 살라와 정면 충돌 정해인
22-05-07 18:55
15614
토트넘 역사상 베일 단 1명뿐... SON 1골만 남겨둔 '대기록' 이영자
22-05-07 17:15
15613
네이마르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육상 선수'와 찰칵...'입이 귀에 걸렸네' 순대국
22-05-07 16:17
15612
'외신 극찬' 손흥민, 최고급 한식 대접+직원들에게 친절 미담 원빈해설위원
22-05-07 14:44
15611
망설임 없이, PSG 미드필더 "레알에서 뛰고 싶다, 전부 그럴 걸?" 픽샤워
22-05-07 13:37
15610
손-케 경계하는 클롭 "토트넘 역습은 세계 최고, 미친 스피드 조심해야" 애플
22-05-07 11:40
15609
'눈물 흘리며 결별→2년 만에 리턴'…"올여름 복귀 추진" 크롬
22-05-07 10:30
15608
'골절은 피했지만...' 당분간 또 클린업 해체 전망, 근심 마를 새 없는 우승팀 아이언맨
22-05-07 07:21
15607
"자, 설명해줄게" 랑닉, '린가드 논란'에 사이다 답변 극혐
22-05-07 05:06
15606
'파격 세일' 토트넘, 650억 들여 데려온 MF '335억에 처분' 음바페
22-05-07 02:56
15605
'징계 안 무서워' 라이스, 심판 모욕 "너 뇌물 받았지?" 미니언즈
22-05-07 01:20
VIEW
'외신 극찬' 손흥민, 최고급 한식 대접+직원들에게 친절 미담 물음표
22-05-06 23:00
15603
콘테, "'많은 돈' 투자하기 싫다면 중위권에 가더라도 받아들여야 한다" 조현
22-05-06 21:40
15602
또 소뱅 낙인가 앗살라
22-05-06 20:18
15601
'강한 승부욕' 롯데 김원중...실점 후 빨갛게 상기된 얼굴 '투수는 맞으면서 큰다' 픽샤워
22-05-06 17:39
15600
맨시티 '뒷공간 탈탈'…SON 오프사이드 파괴, 또 조명 질주머신
22-05-06 16:40
15599
“솔직히, 매우 피곤했다” 그런데 7이닝 11K & 멀티히트…피로 이긴 괴물 곰비서
22-05-06 14:52
15598
류현진이 벌벌 떨었던 3300억 타자, 2년 부진 끝났다 "MVP도 가능해" 손예진
22-05-06 13:28
15597
[MSI] '대니'-'조조편' 등 EG 선수 3명, 첫 그랜드마스터 진입 극혐
22-05-06 1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