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숨만 나온다' 벵거, 아쉬움 토로..."에메리 경질했던 건 실수"

109 0 0 2022-05-05 00:26:5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스널의 아이콘 같은 존재인 아르센 벵거 감독이 과거 아스널의 실수를 설명했다.

영국 '익스프레스'는 4일(한국시간) "아스널의 전 감독인 벵거는 아스널이 그의 후임으로 왔던 우나이 에메리 감독을 경질한 것은 실수로 인정했다"라고 보도했다.

최근 에메리 감독의 지도력이 화제다. 스페인 라리가에서 중상위권에 위치한 비야레알을 이끌고 유럽 대항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기 때문이다.

에메리 감독은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챔피언스리그(UCL) 티켓을 따냈다. 이후 올 시즌 UCL에서 유벤투스, 바이에른 뮌헨을 꺾고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비록 리버풀에 무릎을 꿇었지만 2차전 2-0 상황까지 만든 용기를 본 축구팬들은 박수를 보냈다.

이를 지켜본 아스널은 배가 아플 수밖에 없다. 아스널의 전설 같은 존재인 벵거 감독은 클럽을 떠나면서 에메리 감독을 후임으로 앉혔다. 당시 2014년부터 3시즌 연속 세비야에서 UEL 3연패를 달성한 에메리 감독은 파리 생제르맹(PSG)을 거쳐 2018년 아스널로 부임했다.

하지만 에메리 감독은 흔들리던 아스널을 잡지 못했다. 2018-19시즌 리그 5위, 2019-20시즌에는 시즌 도중 성적 부진의 이유로 경질 당했다. 이후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후임을 맡아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다.

벵거 감독이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나는 에메리 감독이 훌륭한 감독이라고 생각한다. 그는 스페인에서 그것을 증명했고 끊임없이 최고 수준에 있다. 지난 10년 동안 UCL에서 성공하지 못한 팀은 계속해서 UEFA 컵을 차지했다. 그래서 그는 세비야에서 성공하지 못한 팀을 성공적인 팀으로 변화시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스널은 에메리 감독에게 충분한 시간을 주지 않았다. 할 얘기가 많다"라고 덧붙였다. 아스널에서 경질된 에메리 감독은 곧바로 스페인 무대에서 건재함을 드러냈다.

에메리 감독의 활약에 아스널 팬들은 아쉬움을 삼킬 수밖에 없다. 현재 아스널은 2017-18시즌을 마지막으로 UCL 무대를 밟지 못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585
‘결승행 주인공은?’…레알 vs 맨시티, 선발 명단 공개 박과장
22-05-05 03:29
15584
‘22년 맨유맨’ 고별 경기 뛰지 못해 뿔났다 사이타마
22-05-05 01:49
VIEW
'한숨만 나온다' 벵거, 아쉬움 토로..."에메리 경질했던 건 실수" 이아이언
22-05-05 00:26
15582
콘테에게 또 찍혔다... SON 골에 가려진 '방출 1순위' 플레이 캡틴아메리카
22-05-04 22:09
15581
토트넘 살림꾼, 떠날 일 없다… “매각하면 콘테가 분노할 것” 가츠동
22-05-04 20:25
15580
LA 다저스, 9시즌 연속 관중킹 순항 ‘전체-평균 1위’ 섹시한황소
22-05-04 04:04
15579
韓 울렸던 日 최고 투수, 만루포 충격→첫 7실점 '굴욕'…22G 연속 QS 끝 치타
22-05-04 03:08
15578
'지는 법 모르던' 롯데, 천재 유격수 실책 파티 속 스스로 무너졌다 불쌍한영자
22-05-04 01:55
15577
"회식에 나만 빼고"…윤석민, 은퇴 전 기아 '찬밥 대우' 고백 손나은
22-05-04 00:47
15576
'호날두·케인도 꺾었다' 놀라운 SON, 유럽 5대 리그 공격수 2위 '역대급' 해골
22-05-03 23:21
15575
'에이스→최악' 황희찬, 영국 매체가 선정한 울버햄튼 부진의 원인 와꾸대장봉준
22-05-03 22:41
15574
'티아고 멀티골' 경남, 안산 원정에서 3-2 승리 거두고 2연승 질주 간빠이
22-05-03 21:30
15573
'2년 연속 음주사고' NC, 음주 폭행 한규식 코치 계약 해지 및 퇴단 중징계 캡틴아메리카
22-05-03 20:16
15572
'첼시 비상' 이 선수마저 떠난다고?...리버풀-맨시티 등 주시 질주머신
22-05-03 17:32
15571
농심, 배지훈 전 감독과 금전 문제로 갈등 호랑이
22-05-03 15:46
15570
'얘가 이렇게 잘 할 줄이야'…아스널, '계륵 FW' 마지막으로 잡는다 철구
22-05-03 14:29
15569
'근육맨 윙어의 추락'...400억 아까운 바르사, 완전 영입 안 한다 애플
22-05-03 13:07
15568
'이순철 아들'→'트레이드 복덩이' 다음은…롯데 이인복 "이제는 내 차례"[SPO 인터뷰] 미니언즈
22-05-03 11:02
15567
참혹한 결과→AFC 클럽 랭킹 15위 급락…中 ACL 티켓 1장으로 축소 크롬
22-05-03 09:11
15566
호날두 3G 연속골+바란 데뷔골...맨유, 브렌트포드 3-0 대파 아이언맨
22-05-03 07:02
15565
‘토트넘 경기 결과? 관심 없다! 아스널 골키퍼 토트넘 완전 무시 “우린 3위 첼시를 주목하고 있다” 애플
22-05-03 05:31
15564
'명전 2루수 후보→약물 적발' 카노, 결국 방출대기 신세 음바페
22-05-03 03:06
15563
손흥민의 반박 "내가 야망이 없다고?" 이아이언
22-05-03 01:59
15562
한국계 메이저리거들 "태극마크 달고 싶어요" 장그래
22-05-03 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