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다저스, 9시즌 연속 관중킹 순항 ‘전체-평균 1위’

218 0 0 2022-05-04 04:04:5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강력한 월드시리즈 우승 후보로 꼽히는 LA 다저스가 9시즌 연속 최다 관중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개막 후 첫 달 관중 동원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에 따르면, LA 다저스는 3일(한국시각)까지 이번 시즌 10번의 홈경기에서 49만 3천여 명의 관중을 동원했다.

이는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최고. LA 다저스보다 홈경기를 덜 치른 구단이 있기는 하나 총 관중의 차이는 두 배가 넘기 때문에 큰 의미가 없다.

LA 다저스에 이어 관중 동원 2위에는 ‘디펜딩 챔피언’ 애틀란타 브레이브스가 올랐다. 총 13차례 홈경기에서 48만 2천여 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이어 3위에는 46만 7천여 명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4위에는 46만여 명의 뉴욕 양키스, 5위에는 43만 1천여 명의 콜로라도 로키스가 올랐다.

평균 관중으로 계산하면 격차는 더 벌어진다. LA 다저스는 10경기 평균 4만 9천여 명의 관중을 동원해 3만 8천여 명의 세인트루이스를 크게 앞섰다.

이 부문 3위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로 역시 3만 8천여 명. 또 애틀란타와 뉴욕 양키스는 3만 7천여 명, 3만 5천여 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최하위권인 26~30위에는 마이애미 말린스, 신시내티 레즈,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오클랜드 어슬레틱스, 클리블랜드 가디언스가 이름을 올렸다.

평균 관중 최하위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파이어 세일을 감행한 오클랜드. 11번의 홈경기에 평균 8422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LA 다저스는 지난 2013년부터 매 시즌 총 관중-평균 관중 1위를 놓치지 않았다. 중립 구장에서 열린 2020시즌을 제외하고 9시즌 연속 이 부문 1위에 도전 중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591
오늘자 승예 가마구치
22-05-05 23:18
15590
이래서 명장이구나...'UCL 결승' 안첼로티가 선택한 신의 한수 간빠이
22-05-05 22:41
15589
'1500억이 아깝다'…맨시티, 챔스 4강 대역전패에 그릴리쉬 맹비난 불도저
22-05-05 20:26
15588
포인트 얻는법 알려주세요 + 1 나르샤★새우
22-05-05 14:42
15587
"노렸네, 노렸어" 류현진 옛 동료, 범가너 퇴장시킨 심판에 '일침'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05 06:34
15586
레알 역배 나와라 섹시한황소
22-05-05 05:11
15585
‘결승행 주인공은?’…레알 vs 맨시티, 선발 명단 공개 박과장
22-05-05 03:29
15584
‘22년 맨유맨’ 고별 경기 뛰지 못해 뿔났다 사이타마
22-05-05 01:49
15583
'한숨만 나온다' 벵거, 아쉬움 토로..."에메리 경질했던 건 실수" 이아이언
22-05-05 00:26
15582
콘테에게 또 찍혔다... SON 골에 가려진 '방출 1순위' 플레이 캡틴아메리카
22-05-04 22:09
15581
토트넘 살림꾼, 떠날 일 없다… “매각하면 콘테가 분노할 것” 가츠동
22-05-04 20:25
15580
LA 다저스, 9시즌 연속 관중킹 순항 ‘전체-평균 1위’ 섹시한황소
22-05-04 04:04
15579
韓 울렸던 日 최고 투수, 만루포 충격→첫 7실점 '굴욕'…22G 연속 QS 끝 치타
22-05-04 03:08
15578
'지는 법 모르던' 롯데, 천재 유격수 실책 파티 속 스스로 무너졌다 불쌍한영자
22-05-04 01:55
15577
"회식에 나만 빼고"…윤석민, 은퇴 전 기아 '찬밥 대우' 고백 손나은
22-05-04 00:47
15576
'호날두·케인도 꺾었다' 놀라운 SON, 유럽 5대 리그 공격수 2위 '역대급' 해골
22-05-03 23:21
15575
'에이스→최악' 황희찬, 영국 매체가 선정한 울버햄튼 부진의 원인 와꾸대장봉준
22-05-03 22:41
15574
'티아고 멀티골' 경남, 안산 원정에서 3-2 승리 거두고 2연승 질주 간빠이
22-05-03 21:30
15573
'2년 연속 음주사고' NC, 음주 폭행 한규식 코치 계약 해지 및 퇴단 중징계 캡틴아메리카
22-05-03 20:16
15572
'첼시 비상' 이 선수마저 떠난다고?...리버풀-맨시티 등 주시 질주머신
22-05-03 17:32
15571
농심, 배지훈 전 감독과 금전 문제로 갈등 호랑이
22-05-03 15:46
15570
'얘가 이렇게 잘 할 줄이야'…아스널, '계륵 FW' 마지막으로 잡는다 철구
22-05-03 14:29
15569
'근육맨 윙어의 추락'...400억 아까운 바르사, 완전 영입 안 한다 애플
22-05-03 13:07
15568
'이순철 아들'→'트레이드 복덩이' 다음은…롯데 이인복 "이제는 내 차례"[SPO 인터뷰] 미니언즈
22-05-03 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