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세 발롱도르 뺨 때린 맨시티 수비수... "창피하다" 팬들 폭풍 비난

104 0 0 2022-05-06 04:04:1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잉글랜드 맨체스터 시티 수비수 아이메릭 라포르테(28)를 향해 폭풍 비난이 쏟아졌다.

레알은 5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에스타디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와 2021~2022 유럽챔피언스리그(UCL) 4강 2차전 홈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레알은 1차전 3-4 패배를 기록했지만, 2차전 승리로 종합스코어 6-5를 만들며 결승행을 확정지었다.

중요한 경기였던 만큼 신경전도 치열했다. 이날 전반 9분 만에 레알의 베테랑 미드필더이자 발롱도르까지 수상했던 루카 모드리치(37)와 맨시티 수비수 라포르테가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신체 접촉까지 있었고 두 선수 모두 경고를 받았다.

이 가운데 라포르테가 거센 비난을 받는 분위기다. 라포르테가 모드리치의 뺨을 때렸기 때문. 모드리치가 라포르테를 밀치기는 했어도, 라포르테의 행동이 더욱 심했다는 것이다. 심지어 라포르테는 뺨을 때린 이후 오히려 자신이 당했다는 듯, 얼굴을 감싸며 경기장에 드러눕기도 했다. 모드리치의 퇴장을 유도하려고 동작을 크게 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영국의 스포츠바이블은 "모드리치와 신경전을 벌인 라포르테에 대해 팬들이 입을 열었다"고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팬들은 라포르트를 향해 "실망스럽다", "창피하다", "모드리치의 뺨을 때리고 얼굴을 움켜쥐었다", "퇴장을 받아야 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맨시티가 결승에 오르지 못하면서 라포르테는 끝내 웃지 못했다. 맨시티 입장에서는 악몽 같은 결말이었다. 이날 경기 1-0으로 앞서고도 후반 45분 상대 공격수 로드리고(21)에게 연속골을 얻어맞았다. 연장에서는 카림 벤제마(35)에게 페널티킥골을 내주고 무릎을 꿇었다.

한편 2017~2018시즌 이후 4년 만에 결승에 오른 레알은 리버풀(잉글랜드)과 챔피언 자리를 놓고 다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614
토트넘 역사상 베일 단 1명뿐... SON 1골만 남겨둔 '대기록' 이영자
22-05-07 17:15
15613
네이마르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육상 선수'와 찰칵...'입이 귀에 걸렸네' 순대국
22-05-07 16:17
15612
'외신 극찬' 손흥민, 최고급 한식 대접+직원들에게 친절 미담 원빈해설위원
22-05-07 14:44
15611
망설임 없이, PSG 미드필더 "레알에서 뛰고 싶다, 전부 그럴 걸?" 픽샤워
22-05-07 13:37
15610
손-케 경계하는 클롭 "토트넘 역습은 세계 최고, 미친 스피드 조심해야" 애플
22-05-07 11:40
15609
'눈물 흘리며 결별→2년 만에 리턴'…"올여름 복귀 추진" 크롬
22-05-07 10:30
15608
'골절은 피했지만...' 당분간 또 클린업 해체 전망, 근심 마를 새 없는 우승팀 아이언맨
22-05-07 07:21
15607
"자, 설명해줄게" 랑닉, '린가드 논란'에 사이다 답변 극혐
22-05-07 05:06
15606
'파격 세일' 토트넘, 650억 들여 데려온 MF '335억에 처분' 음바페
22-05-07 02:56
15605
'징계 안 무서워' 라이스, 심판 모욕 "너 뇌물 받았지?" 미니언즈
22-05-07 01:20
15604
'외신 극찬' 손흥민, 최고급 한식 대접+직원들에게 친절 미담 물음표
22-05-06 23:00
15603
콘테, "'많은 돈' 투자하기 싫다면 중위권에 가더라도 받아들여야 한다" 조현
22-05-06 21:40
15602
또 소뱅 낙인가 앗살라
22-05-06 20:18
15601
'강한 승부욕' 롯데 김원중...실점 후 빨갛게 상기된 얼굴 '투수는 맞으면서 큰다' 픽샤워
22-05-06 17:39
15600
맨시티 '뒷공간 탈탈'…SON 오프사이드 파괴, 또 조명 질주머신
22-05-06 16:40
15599
“솔직히, 매우 피곤했다” 그런데 7이닝 11K & 멀티히트…피로 이긴 괴물 곰비서
22-05-06 14:52
15598
류현진이 벌벌 떨었던 3300억 타자, 2년 부진 끝났다 "MVP도 가능해" 손예진
22-05-06 13:28
15597
[MSI] '대니'-'조조편' 등 EG 선수 3명, 첫 그랜드마스터 진입 극혐
22-05-06 12:27
15596
37세 발롱도르 뺨 때린 맨시티 수비수... "창피하다" 팬들 폭풍 비난 크롬
22-05-06 11:41
15595
‘노익장’ 벤제마, 2022년 국제경기 최다 득점자로 ‘우뚝’ 닥터최
22-05-06 06:41
15594
37세 발롱도르 뺨 때린 맨시티 수비수... "창피하다" 팬들 폭풍 비난 찌끄레기
22-05-06 04:04
15593
'눈부셨던 4월' 손흥민, 이달의 선수 후보...4번째 수상 도전 6시내고환
22-05-06 02:17
15592
'이게 진짜 갈락티코 3기' 레알 다음 시즌 베스트11 떴다…'스타군단 그 자체' 치타
22-05-06 00:25
15591
오늘자 승예 가마구치
22-05-05 2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