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 골 찬스 날린 리버풀 '1400억 사나이', 팬 비난 "피르미누가 밥 떠먹여줬는데…"

119 0 0 2022-10-27 16:52:2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AP연합뉴스[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한 골을 넣어 팀 승리를 견인했지만, 완벽에 가까운 득점 찬스에서 골을 넣지 못한 건 비난받아 마땅했다. 올 시즌 이적료 8500만파운드(약 1404원)를 기록하며 리버풀로 둥지를 옮긴 다윈 누녜스(23)에 대한 팬들의 원성이 높다.

누녜스는 27일(이하 한국시각)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와의 2022~2023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5차전에 선발 출전, 63분을 뛰면서 1-0으로 앞선 후반 4분 헤딩 추가 골을 터뜨리며 팀의 3대0 승리를 도왔다.

하지만 충격적인 장면도 나왔다. 전반 42분 모하메드 살라의 선제 골이 터지고 1분 뒤 누녜스는 완벽에 가까운 득점 찬스를 잡았다. 아크 서클 왼쪽에서 조던 헨더스의 상대 수비진을 무너뜨리는 킬 패스가 페널티 박스 오른쪽으로 파고들던 호베르투 피르미누에게 연결됐다. 피르미누는 노마크였지만, 욕심 부리지 않았다. 상대 골키퍼의 타이밍을 빼앗기 위해 논스톱 패스로 반대 쪽에 있는 누녜스에게 연결했다.

누녜스는 발만 갖다대면 골망을 흔들 수 있는 상황이었다. 상대 골키퍼의 중심도 피르미누 쪽으로 쏠려있었고, 누녜스 옆에도 살라가 있었을 뿐 상대 수비수는 없었다. 그러나 누녜스가 날린 논스톱 왼발 슛은 왼쪽 골 포스트를 맞고 튕겨나갔다. 피르미누는 두 팔을 벌리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AP연합뉴스다행히 누녜스는 후반 4분 앤디 로버트슨의 왼쪽 코너킥을 문전에서 헤딩으로 골 네트를 가르며 전반 43분 범한 충격적인 실수를 만회했다.

하지만 누녜스를 향한 리버풀 팬들의 비난이 거세다. 다수의 리버풀 팬들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누녜스의 실수에 대한 피르미누의 반응은 값을 매길 수 없다"며 도움을 잃은 피르미누를 위로했다. 다른 팬은 "밥을 떠먹여줬는데…, 피르미누의 반응을 보라"고 했다. 또 "피르미누는 라커룸에서 도움을 빼앗은 누녜스를 주먹으로 때려야 한다"고 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708
‘심판 장님인가?’ “케인 골 취소 오심이야” 섹시한황소
22-10-28 00:59
17707
맨유와 11년...남기 위해선 '대규모 주급 삭감' 닥터최
22-10-27 23:17
17706
치열했던 '전설 매치'...전북-서울, FA컵 결승 1차전 2-2 무승부 사이타마
22-10-27 21:27
17705
쫒아가쟈 키움아 이아이언
22-10-27 20:18
17704
'SON 킥을 왜 그렇게…' 골 넣을 줄 알고 기뻐하던 콘테, 좌절감에 고개 '푹' 픽샤워
22-10-27 17:22
VIEW
퍼펙트 골 찬스 날린 리버풀 '1400억 사나이', 팬 비난 "피르미누가 밥 떠먹여줬는데…" 질주머신
22-10-27 16:52
17702
'요키치 트리블-더블급 활약' 덴버, 레이커스에 개막 4연패 안겨 해골
22-10-27 15:47
17701
KBL서도 나오는 '나쁜 슛'…전성현·아바리엔토스의 '묘기' 슈팅 곰비서
22-10-27 14:36
17700
바르셀로나, 올해도 유로파리그로…UCL서 뮌헨에 완패 철구
22-10-27 13:24
17699
'김민재 완벽수비' 나폴리, 레인저스 꺾고 UCL 5연승...'무적 모드' 계속 가습기
22-10-27 11:23
17698
'슈팅 4차례 쏟아낸' 손흥민, 스포르팅전 평점 6~7점대 음바페
22-10-27 09:55
17697
즐거운 아침이요~ 크롬
22-10-27 09:10
17696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스포르팅과 1대1 무승부. 케인 극장골 VAR 취소 가츠동
22-10-27 07:32
17695
갈수록 무서운 아스널, 올겨울 돈다발 또 푼다...영입 후보는? 장그래
22-10-27 02:38
17694
소문난 '지지대더비'에 골 없었다…1차전 0대0 무 조폭최순실
22-10-26 21:59
17693
'음바페가 또 나타났다'→15살 친동생 벌써 UEFA 데뷔 이영자
22-10-26 17:27
17692
태연 뮤직뱅크 + 1 무적보이
22-10-26 16:25
17691
홀란 침묵한 날… 메시 · 음바페 2골 2도움, 네이마르 1골 픽샤워
22-10-26 15:16
17690
'마레즈 PK 실축' 맨시티, 도르트문트와 0-0...나란히 16강행 확정 아이언맨
22-10-26 13:12
17689
자이언 윌리엄슨, 돈치치와 맞대결 무산... 시즌 첫 결장 예정 극혐
22-10-26 12:42
17688
‘쿠즈마 25득점’ 워싱턴, 디트로이트 꺾고 시즌 3승 수확[NBA] 음바페
22-10-26 11:40
17687
우리가 알던 메시가 돌아왔다…5대 리그 시즌 첫 10-10 물음표
22-10-26 09:33
17686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10-26 08:56
17685
KBO 방출 외인이 다시 일본으로? 주니치 '재영입 검토' 아이언맨
22-10-26 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