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사리지 않던 '캡틴' 한유섬 허슬플레이 남기고 병원 후송

81 0 0 2022-11-08 20:32:3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SSG ‘캡틴’이 쓰러졌다. 오른쪽 허벅지 햄스트링을 다쳤다. 타격으로 이렇다 할 도움을 주지 못해 몸을 사리지 않은 탓이다. 대주자로 그라운드에 들어선 불혹의 선배의 안타까운 시선을 뒤로하고 구급차로 후송됐다.

통산 다섯 번째 통합우승에 도전 중인 SSG가 암초를 만났다. 4번타자가 경기 도중 부상해 라인업에서 빠졌다. ‘캡틴’ 한유섬은 극심한 고통을 호소했다.

한유섬은 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키움과 한국시리즈(KS) 6차전에 4번타자 우익수로 선발출장했다. 홈런 한 방을 뽑아냈지만, KS 5차전까지 18타수 3안타 타율 0.167 빈타에 허덕였다. SSG 김원형 감독은 “이런 큰 경기에서 4번타자 중책을 맡으면 누구라도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 팀 주장으로서 선수단을 끌어가는 역할까지 하고 있어, 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단기전에서 4번타자는 결정적일 때 딱 한 번만 해주면 된다. 그럴 때가 올 것”이라고 신뢰를 드러냈다. 

저조한 타격을 수비에서 만회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로 마운드에 선 윌머 폰트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한유섬의 ‘허슬’이 도드라진 것은 두 점을 빼앗긴 3회초. 1사 후 이정후의 타구가 큰 포물선을 그리며 우측으로 휘었다. 살짝 뒤로 물러나 위치를 잡은 한유섬은 타구가 떠오르자 전력 질주했다. 우측 파울지역 워닝트랙까지 속도를 늦추지 않은 한유섬은 풀쩍 뛰어 타구를 걷어냈다. 펜스에 부딪혀 넘어졌지만, 공이 글러브 끝에 걸렸다.

3회초 시작과 동시에 김혜성에게 우전안타, 임지열에게 우월 2점 홈런을 맞고 아쉬운 표정을 드러낸 폰트에게 ‘괜찮다’는 메시지를 허슬 플레이로 보낸 셈이다. 

그리고 맞이한 3회말 두 번째 타석. 2사 2,3루 동점 기회였다. 타일러 애플러가 던진 낮은 체인지업을 잡아 당겼는데, 1루수 앞으로 크게 바운드돼 굴러갔다. 이날 처음 1루수로 선발출장한 전병우가 넘어지며 잡아 달려오는 애플러에게 토스했다. 기회가 무위로 끝나려는 순간. 전병우의 손을 떠난 공이 애플러의 키를 넘어 홈쪽으로 굴렀다.

타격과 동시에 스타트한 3루주자 추신수는 걸어서, 최지훈은 쏜살처럼 달려 홈에 미끄러져 들어왔다. 동점을 확인한 한유섬은 1루에서 포효했다. 이어 후안 라가레스가 중전안타를 만들었는데, 2루를 지나 3루로 달리던 한유섬은 우측 허벅지를 부여잡고도 끝까지 달려 슬라이딩했다. 그리고 쓰러졌다. 

트레이너와 코치들이 달려나와 상태를 확인했지만, 스스로 일어서지 못했다. 구급차에 실려 후송됐고, 정밀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SSG는 4회초 수비부터 대주자로 나선 김강민이 중견수로, 최지훈이 우익수로 나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828
정용진도 울고 추신수도 울고… 눈물 바다 된 SSG 우승 세리머니 오타쿠
22-11-09 01:55
17827
리버풀, 새 구단주 들어서면 '음바페-벨링엄-발베르데' 영입한다 호랑이
22-11-09 00:53
17826
맨시티 레전드 "손흥민 복귀하는 토트넘, 챔스서 AC밀란 격파할 것" 손나은
22-11-08 23:31
17825
기적의 끝내기포' 김강민, 만 40세 나이로 최고령 KS MVP 극혐
22-11-08 22:46
17824
이 팀은 절대 싫다는 벨링엄, 그 불쌍한 팀은 어디인가 애플
22-11-08 21:21
VIEW
몸 사리지 않던 '캡틴' 한유섬 허슬플레이 남기고 병원 후송 미니언즈
22-11-08 20:32
17822
올림픽이 화근이었나…'LG 방출' 차우찬, 끝내 마운드로 돌아오지 못했다 크롬
22-11-08 19:57
17821
'얘도 뽑혔어?' 네이마르, '아스널 FW' 월드컵 승선에 깜짝! 가츠동
22-11-08 07:57
17820
염경엽 감독 '1차 공약' 코치 지키기 "선수들 혼란 없게 하겠다" 군주
22-11-08 06:01
17819
남은 곳은 키움 뿐…감독 FA 최대어, 현장 복귀 이대로 무산되나 장그래
22-11-08 04:21
17818
끝내기에 포효한 '용진이 형', 감독 재계약→포수 영입 일사천리? 조폭최순실
22-11-08 03:11
17817
'에이스' 김광현의 눈물…"야구하면서 처음 느낀 기쁨" 떨어진원숭이
22-11-08 01:45
17816
이럴수가' 맨유, 하필 바르샤라니... 유로파서 'UCL 결승급' 대진 등장 정해인
22-11-08 00:41
17815
FSG, 리버풀 매물로 내놨다...12년 역사 끝나나 해적
22-11-07 23:49
17814
'김강민, 9회 대타 끝내기 스리런' SSG, 키움에 5-4 끝내기...우승 -1승 홍보도배
22-11-07 22:27
17813
염산 테러하겠다”…키움 투수 안우진 협박 게시물에 경찰 수사 순대국
22-11-07 20:58
17812
키움 이정후 "팀에 미안한 마음…오늘을 위해 칼날 숨겼다" 픽샤워
22-11-07 19:59
17811
'4연승' 뉴캐슬, 토트넘 밀어내고 3위 탈환… 토트넘, 리버풀 잡아야 순위 지킨다 가습기
22-11-07 07:29
17810
'호날두 침묵' 맨유, 빌라에 1-3 충격 패배...'6G 무패 좌절' 극혐
22-11-07 04:39
17809
'오래 기다렸다!' 정우영, 왼발 득점으로 '분데스리가 1호골 폭발' 미니언즈
22-11-07 03:21
17808
'마갈량이스 결승골!' 아스널, 첼시와 런던 더비서 1-0 승리...'1위 탈환' 물음표
22-11-07 00:54
17807
'네이마르 1골 1도움' PSG, 로리앙 2-1 제압...14G 무패+선두 조현
22-11-06 23:27
17806
아스날 승 닥터최
22-11-06 21:13
17805
SON, 22년 공격 P 28개 적립… ‘괴물’과 나란히 TOP5 등극 장사꾼
22-11-06 1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