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팀은 절대 싫다는 벨링엄, 그 불쌍한 팀은 어디인가

97 0 0 2022-11-08 21:21: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첼시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벨링엄.

'유럽 최고의 재능' 주드 벨링엄(도르트문트)의 새 행선지는 아직 알 수 없다. 하지만 하나 확실한 건 첼시는 아니라는 점이다.

벨링엄에 대한 영입전이 벌써부터 뜨겁다. 도르트문트와 잉글랜드 대표팀의 주축으로 성장한 19세 미드필더는 내년 여름 도르트문트를 떠나 빅클럽으로 이적할 게 유력하다.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리버풀, 레알 마드리드 등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레알행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벨링엄 본인이 레알행을 선호한다는 것이다.

첼시도 그 후보 중 하나였다. 하지만 슬픈 소식이 전해졌다. 벨링엄이 어디로 가든, 첼시로 갈 일은 없을 것이라는 점이다.

현지 매체 '팀토크'는 벨링엄이 첼시행에 전혀 관심이 없다고 보도했다. 첼시는 조르지뉴와 은골로 캉테의 계약이 만료될 예정이라, 중원 보강에 큰 돈을 쓸 준비가 돼있다. 힘지어 토드 보엘리 구단주가 벨링엄의 에이전트와 만났다고 한다. 하지만 정작 벨링엄은 첼시행에 고개를 가로저었다고 한다.

현재 벨링엄의 몸값은 도르트문트가 1억3000만파운드로 책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엄청난 금액이지만, 많은 클럽들이 벨링엄이라면 그 돈을 쓸만하다며 투자할 준비를 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846
벤투호 상대 가나, 오는 13일 최종 엔트리 공식 발표 후 UAE 전훈 철구
22-11-10 13:17
17845
최종리허설에 초대된 아이슬란드 "손흥민 최고 경계대상이지만…" 와꾸대장봉준
22-11-10 12:01
17844
[공식] '올 시즌 1위 쾌거' 한화, 최원호 퓨처스 감독과 3년 재계약 손예진
22-11-10 11:16
17843
한국 월드컵 탈락 전망…가나 반드시 꺾어야 '16강 가능' (ESPN) 극혐
22-11-10 10:05
17842
"김민재, 中 경기 보고 나폴리에 적극 추천" 미달로니 코치 물음표
22-11-10 09:05
17841
'정우영 60분' 프라이부르크, 라이프치히에 1-3 패...3위 추락 홍보도배
22-11-10 06:52
17840
축구 역배 존나 나오네 장사꾼
22-11-10 04:38
17839
'뜨거운 활약상 반영' 이강인, 시장가치 급등…마요르카 1위 등극 원빈해설위원
22-11-10 02:48
17838
"토트넘, 벤피카와 수준 같아...명성은 유럽 최고"...브뤼허 감독의 도발 픽샤워
22-11-10 00:33
17837
마네 카타르 갈 수 있을까...뮌헨 수석코치, "부상 심각하지 않다" 질주머신
22-11-09 22:18
17836
아직도 손흥민 놓쳐 후회…"인생 가장 큰 실수" 해골
22-11-09 20:26
17835
10연승·무실점 이끈 ‘괴물’ 김민재… 고별전 퇴장 ‘레전드’ 피케 철구
22-11-09 17:08
17834
포그바→손흥민→마네…카타르 월드컵이 에이스 잡네 손예진
22-11-09 16:10
17833
세네갈도 '청천벽력'...마네 정강이뼈 부상→정밀검사 예정 호랑이
22-11-09 14:54
17832
철벽 방어 선보인 김민재, 무실점+리그 10연승 이끌다 가습기
22-11-09 12:36
17831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09 10:13
17830
‘김민재 풀타임’ 나폴리, 10연승 신바람...엠폴리 2-0 꺾고 1위 질주 곰비서
22-11-09 05:33
17829
‘폭탄 발언’ 前 FIFA 회장, “카타르 월드컵은 실수...미국이 개최했어야” 손예진
22-11-09 03:46
17828
정용진도 울고 추신수도 울고… 눈물 바다 된 SSG 우승 세리머니 오타쿠
22-11-09 01:55
17827
리버풀, 새 구단주 들어서면 '음바페-벨링엄-발베르데' 영입한다 호랑이
22-11-09 00:53
17826
맨시티 레전드 "손흥민 복귀하는 토트넘, 챔스서 AC밀란 격파할 것" 손나은
22-11-08 23:31
17825
기적의 끝내기포' 김강민, 만 40세 나이로 최고령 KS MVP 극혐
22-11-08 22:46
VIEW
이 팀은 절대 싫다는 벨링엄, 그 불쌍한 팀은 어디인가 애플
22-11-08 21:21
17823
몸 사리지 않던 '캡틴' 한유섬 허슬플레이 남기고 병원 후송 미니언즈
22-11-08 2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