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신살' 일본 축구팬, 경기장에 욱일기 걸려다 '제지'

700 0 0 2022-11-27 21:18:3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일부 일본팬들이 욱일기를 걸었다 망신을 당했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일본은 27일 오후 7시(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코스타리카와 2022년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을 치른다. 객관적 전력에선 일본이 앞서있다. 일본은 10월 기준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다. 코스타리카는 31위다. 역대 전적에서도 일본이 3승1무로 압도적 우위다.

무엇보다 분위기에서 압도적 우위다. 일본은 1차전에서 독일을 2대1로 제압했다. 전반을 0-1로 밀렸지만, 후반에 대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이날 승리로 일본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매우 높아졌다. 미국의 통계업체 파이브서티에잇에 따르면 개막 전 일본의 16강 통과 가능성은 34%였다. 독일을 제압한 뒤 75%까지 크게 높아졌다. 2연승을 달리면 사실상 16강 진출 확정이다. 두 대회 연속 16강은 아시아 축구 역사상 전무한 일이다. 반면, 코스타리카는 스페인에 0대7로 무너졌다.
 


최상의 분위기, 그래서 '오버'를 했다. 일부 일본 축구팬들이 욱일기를 가지고 경기장에 출입했다. 일부 팬들은 욱일기를 들고 흔들었고, 다른 팬은 경기장 난간과 벽에 붙여놓고 응원을 시도했다. 하지만 이내 경기장 안전요원들이 출동해, 철거를 명령했다. 결국 내려야 했다.

욱일기 문제는 국제 대회때마다 거론된다. 욱일기는 일본이 1940년대 태평양전쟁을 일으키면서 아시아 각국을 침공했을 때 사용했던 군기다.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한다. 정치적 중립성을 강조하는 축구장에 나타나서는 안 될 요소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 당시에도 FIFA 공식 인스타그램에 일본 욱일기 응원사진이 게재돼 논란이 됐다. 특히 일본과 세네갈의 H조 조별리그 2차전 때 일본 응원단에서 욱일기를 직접 흔들며 응원하는 장면이 전 세계에 TV로 중계돼 큰 논란이 된 바 있다.

다행히 이번에는 FIFA가 발빠른 조치를 취했다. 몰지각한 일본팬들의 움직임을 제지했다. 현재 경기장에는 욱일기가 사라진 상태다.

욱일기 퇴치에 힘쓰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욱일기 응원을 막기 위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서 교수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일본 측 응원단이 욱일기로 응원을 펼친다면 즉각 FIFA 측에 고발하고, 외신 기자단을 통해 전 세계에 문제점을 알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037
“이적설은 가짜뉴스” 메시 측, MLS 진출설 정면 반박 아이언맨
22-11-28 14:19
18036
[wc.told] 스페인과 만나는 일본, 16강 가려면...작전명 '부스케츠를 봉쇄하라' 가습기
22-11-28 13:40
18035
T1 조 마쉬 CEO “2023 로스터 발표 조금만 더 기다려” 음바페
22-11-28 12:55
18034
마이너 포수→韓 유턴→클로저 변신…어느덧 예비 FA “투수 전향 때 상상도 못했던 일” 미니언즈
22-11-28 11:25
18033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28 09:26
18032
'일본전 악몽 씻은' 독일, 뚝심으로 스페인과 1-1 무… '이게 전차군단 클래스' 곰비서
22-11-28 08:00
18031
‘前 맨시티’ 사발레타의 일침 “벨기에, 멘탈이 문제...더 강해야 한다” 철구
22-11-28 01:34
18030
전차군단도 꺾었는데… 日, 험난해진 16강행 손예진
22-11-27 22:54
VIEW
'망신살' 일본 축구팬, 경기장에 욱일기 걸려다 '제지' 애플
22-11-27 21:18
18028
벤투 감독, “김민재 가나전 뛸 수도...황희찬은 결장” 오타쿠
22-11-27 20:16
18027
징크스는 없다...'디펜딩 챔피언' 佛, 가장 먼저 16강행 확정 호랑이
22-11-27 05:49
18026
맨유 팬들 난리! 네덜란드 윙어에 빠졌다...‘당장 영입’-‘제발 협상 중이길’ 가습기
22-11-27 04:42
18025
프랑스 강승 기릿 음바페
22-11-27 01:10
18024
이번엔 호주다! 튀니지 잡고 아시아 네 번째 승리 미니언즈
22-11-26 23:31
18023
레반도프스키, 사우디아라비아전 선발 출격…월드컵 데뷔골-대회 첫 승 도전 물음표
22-11-26 21:31
18022
웨일즈 잡고 희망 쏜 이란, 귀국 후 사형 가능성 제기 '왜?' 조현
22-11-26 20:10
18021
'골대가 살린' 잉글랜드, 미국에 고전하며 0-0 무승부… 16강은 아직 앗살라
22-11-26 07:23
18020
'개최국의 굴욕' 카타르, 세네갈전 1-3 패…'월드컵 탈락 코앞' 닥터최
22-11-26 01:02
18019
슈퍼세이브→다이렉트 퇴장...천당과 지옥 오간 웨일스 GK, 이란에 0-2 패배 '원흉' 찌끄레기
22-11-25 21:32
18018
이란 골대만 2번 때림 6시내고환
22-11-25 20:15
18017
[라이브(La'eeb) 도하] 클리어링 '15개' 최다…'도하 청소기' 정우영이 쓸었다 질주머신
22-11-25 17:07
18016
[월드컵] '英 축구 노스트라다무스' "한국, 가나 1-0으로 이긴다" 예언…또 적중? 곰비서
22-11-25 16:10
18015
[월드컵] FIFA, 성 소수자 지지의 상징 '무지개 모자' 착용 허용 철구
22-11-25 15:17
18014
[카타르 현장] 부정 여론을 긍정으로… 나상호 "제가 잘했나요? 칭찬해 주시면 좋죠" 애플
22-11-25 1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