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1→1:3→3:3' 카메룬과 세르비아, 치고받고 난타전 3-3 무승부

98 0 0 2022-11-28 22:46: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난타전 끝에 무승부였다. 

세르비아와 카메룬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의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G조 조별리그 2차전 맞대결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세르비아는 전반 선제골을 허용했으나, 전반 추가 시간에 동점골과 역전골을 연이어 성공시키며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 추가골을 성공시켜 3-1로 앞서나갔으나, 카메룬이 아부다카의 교체 투입후 3-3 동점을 만들었다.  

세르비아와 카메룬 모두 물러설 수 없는 경기였다. 세르비아는 1차전 브라질에 0-2로 패했다. 카메룬도 1차전 스위스에 0-1로 졌다. 세르비아와 카메룬은 나란히 1무 1패(승점 1)가 됐다. 세르비아는 스위스, 카메룬은 브라질과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을 갖는다.

카메룬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누후 톨로, 니콜라 은쿨루, 장-샤를 카스텔레토, 콜랭 페이가 수비 라인. 피에르 쿤데, 앙드레-프랑크 잠보-앙귀사, 마르탱 옹글라가 중원. 칼 토코-에캄비, 브라이언 음뵈모, 에릭 막심 추포-모팅이 공격수로 출전했다. 골키퍼 드비 에파사.

세르비아는 3-4-3으로 나섰다. 스트라히냐 파블로비치, 밀로시 벨코비치, 니콜라 밀렌코비치가 스리백, 안드리야 지브코비치, 사샤 루키치, 네마냐 막시모비치, 필립 코스티치가 미드필드에 섰다. 세르게이 밀린코비치-사비치,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 두산 타디치가 스리톱으로 출장했다. 골키퍼는 바냐 밀린코비치 사비치. 

전반 29분 카메룬은 코너킥 상황에서 쿤데의 키커로 골문 앞으로 올렸다. 3번 은쿨루가 니어 포스트에서 헤더로 뒤로 돌려놨고, 카스텔레토가 파 포스트 앞에서 발로 툭 밀어넣어서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42분 카메룬 쿤데가 세르비아 진영에서 공을 빼앗아 단독 드리블로 치고 나가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가 막아냈다. 리바운드 된 공을 재차 슛을 시도했으나 골문 밖으로 벗어났다. 

추가 시간(6분)에 드라마틱한 일이 벌어졌다. 전반 46분 세르비아는 프리킥 상황에서 타디치가 왼발 킥으로 골문 앞으로 올렸고, 파블로비치가 헤더 슛으로 골망을 흔들어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전반 48분 밀린코비치-사비치가 페널티박스 아크 서클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문 오른쪽 구석으로 골을 성공시켜 2-1로 역전시켰다. 지브코비치의 패스가 도움으로 기록됐다.  

하프 타임, 양 팀 모두 선수 교체 없이 선발 라인업 그대로 후반전에 나섰다. 카메룬은 동점골을 노려야 했고, 세르비아는 리드를 지켜야 했다.

세르비아가 환상적인 패스워크로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하프라인 근처에서 공을 빼앗아 역습에 나섰고, 미트로비치가 드리블로 치고 나가 왼쪽 측면의 코스티치에게 패스했다. 가운데 밀린코비치-사비치에게 패스했고, 다시 오른쪽의 지브코비치에게 패스가 연결됐다. 지브코비치가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슈팅하지 않고 골문 앞으로 패스했고, 노마크의 미트로비치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0분 카메룬은 옹글라를 빼고 아부바카를 교체 투입했고, 경기 흐름이 확 바뀌었다. 카메룬은 후반 19분 하프라인 뒤쪽에서 카스텔레토가 길게 찔러준 패스를 받은 아부바카가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키를 넘기는 센스 있는 로빙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선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하며 골 취소를 알렸다. 하지만 곧이어 VAR을 통해 온사이드로 판정나면서 득점으로 인정됐다. 3-2로 추격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056
'나는 우리형 동생'…브루노, 첫 골에 대해 "호날두가 공 건드렸다" 소주반샷
22-11-29 16:59
18055
[NBA] '적수가 없다' 1위 보스턴 셀틱스, 이번에는 35점차 대승 수확 곰비서
22-11-29 16:16
18054
‘넴하드 버저비터 3점슛’ 인디애나, 레이커스에 15점 차 역전승[NBA] 와꾸대장봉준
22-11-29 15:34
18053
A·B조 최종전, 16강 진출 누구라도 가능하다! 카타르만 탈락 확정 오타쿠
22-11-29 14:25
18052
[경우의 수-H조]韓 16강 희망 남았다! 포르투갈에 승리, 우루과이가 가나 꺾으면 대역전 드라마 호랑이
22-11-29 13:30
18051
가나전 지상파 3사 시청률 합산 39.1%… MBC 20%로 1위 가습기
22-11-29 11:23
18050
[월드컵] '16강 확정' 포르투갈 감독 "한국전 큰 변화 없다…조 1위 목표" 물음표
22-11-29 10:35
18049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29 09:52
18048
韓 16강 희망 남았다! 포르투갈에 승리, 우루과이가 가나 꺾으면 대역전 드라마 간빠이
22-11-29 07:41
18047
'우리 국기 왜 바꿔!'...분노한 이란, 미국 '월드컵 퇴출' 요구 불도저
22-11-29 06:05
18046
'퇴장' 벤투, '조국' 포르투갈 상대로 VIP석행...라커룸도 불가 섹시한황소
22-11-29 04:11
18045
"저 심판 또 사고쳤네"…벤투 퇴장, 세계가 뿔났다 사이타마
22-11-29 02:03
18044
가나 선수 손 맞았는데... 한준희 해설위원 "골 넣은 선수 핸드볼이어야 노골" 이아이언
22-11-29 00:06
VIEW
'1:0→1:1→1:3→3:3' 카메룬과 세르비아, 치고받고 난타전 3-3 무승부 캡틴아메리카
22-11-28 22:46
18042
‘이소희 25점’ BNK, 삼성생명 꺾고 홈 3연승 군주
22-11-28 21:14
18041
"김민재 출전 어렵다"→엉망통역…FIFA에 항의 장그래
22-11-28 20:03
18040
19년 만에 EPL 우승 위해 쏜다! '우크라이나 네이마르' 아스널 유니폼 입는다 순대국
22-11-28 17:56
18039
호날두 대체자 찾는 맨유, '캡틴 아메리카' 임대 고려 원빈해설위원
22-11-28 16:54
18038
김민재 강력하게 원하는 맨유... '샀다 하면 대박' 텐하흐가 찍었다 애플
22-11-28 15:44
18037
“이적설은 가짜뉴스” 메시 측, MLS 진출설 정면 반박 아이언맨
22-11-28 14:19
18036
[wc.told] 스페인과 만나는 일본, 16강 가려면...작전명 '부스케츠를 봉쇄하라' 가습기
22-11-28 13:40
18035
T1 조 마쉬 CEO “2023 로스터 발표 조금만 더 기다려” 음바페
22-11-28 12:55
18034
마이너 포수→韓 유턴→클로저 변신…어느덧 예비 FA “투수 전향 때 상상도 못했던 일” 미니언즈
22-11-28 11:25
18033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28 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