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16강 확정' 포르투갈 감독 "한국전 큰 변화 없다…조 1위 목표"

95 0 0 2022-11-29 10:35:1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벼랑 끝 몰린 우루과이 알론소 감독 "16강 진출 위해 최선"

페르난두 산투스 포르투갈 감독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루사일=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이 한국과 3차전에서도 힘을 풀지 않겠다고 말했다.

산투스 감독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승리 뒤 기자회견에서 "조 1위에 오르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포르투갈은 이날 우루과이를 2-0으로 꺾으며 한국과 3차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에 선착했다.

승점 6(2승)을 쌓은 포르투갈은 3위 한국(승점 1·골 득실 -1), 4위 우루과이(승점 1·골 득실 -2)와 격차를 벌려 최소 조 2위를 확보했다.

16강 확정한 포르투갈
(루사일=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의 경기. 2-0 승리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멀티골을 넣은 페르난드스를 축하해주고 있다. 2022.11.29 utzza@yna.co.kr


산투스 감독은 "초반 20분은 매우 어려운 경기였다. 상대가 우리를 강하게 압박했다. 하지만 우리는 공간을 찾아냈고, 경기를 지배하며 좋은 기회를 얻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팀이 연승으로 16강에 진출한 데 대해선 "정확히 우리가 원했던 바다. 우리 팀은 구성이 잘 됐고 하나로 뭉쳐졌다"며 "우리를 향한 질문에 대해 우리는 답을 내놨다"고 자평했다.

하지만 산투스 감독은 여기에 만족하지 않았다.

그는 "아직 우리는 조 1위는 아니다. 우리는 계속해서 발전해야 한다. 팀의 조합을 고민하고 상대가 우리 페널티 지역 안까지 침투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H조 1위는 G조 2위와, H조 2위는 G조 1위와 16강에서 만난다. 강력한 우승 후보인 브라질이 G조 1위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

산투스 감독은 "브라질은 16강 말고 그다음에 만나고 싶다"며 조 1위에 오르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갈비뼈가 골절된 다닐루 페레이라에 이어 이날 누누 멘드스(이상 파리 생제르맹) 마저 근육 부상으로 경기 도중 교체됐지만, 산투스 감독은 한국전 '총력전'을 예고했다.

그는 "부상이 있는 선수들은 검사를 받아봐야겠지만, 다음 경기에서 선수 구성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선수들은 다음 경기에서도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나는 우리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거로 믿는다"고 힘줘 말했다.

우루과이 축구 대표팀 디에고 알론소 감독
(알라이얀=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서 우루과이 디에고 알론소 감독이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22.11.25 kane@yna.co.kr


한편, 조 최하위에 그쳐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진 우루과이의 디에고 알론소 감독은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우루과이는 3차전에서 가나를 상대한다.

알론소 감독은 "다음 경기 역시 어렵겠지만, 승리해 16강에 오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때때로 상대가 우리를 멈춰 세우더라도 팀과 선수들, 우리의 능력을 믿고 나아가야 한다"고 각오를 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069
[월드컵] 64년 만에 월드컵 진출→1무 2패로 마무리…"베일, 은퇴 없다" 음바페
22-11-30 11:36
18068
코스타리카-독일전, 남자 월드컵 사상 최초 ‘전원 여성 심판’ 미니언즈
22-11-30 10:09
18067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11-30 09:24
18066
선수가 고사한 회장 자리, 선수협 다시 존재가치 위협받나 닥터최
22-11-30 06:31
18065
'볼이 머리에 맞았다'…호날두, 팀 동료에 득점 빼앗기자 FIFA에 분노 치타
22-11-30 04:48
18064
마네 없이 강한 세네갈, 에콰도르 2-1로 잡고 A조 2위 16강행 불쌍한영자
22-11-30 03:30
18063
3위였던 세네갈 '역전' 16강…네덜란드 1위-에콰도르·카타르 탈락 가츠동
22-11-30 02:02
18062
어떤 팀이든 '230억 원' 내면 이강인 데려간다…"마요르카, 이적시장 앞두고 두려움 장그래
22-11-30 00:33
18061
퇴장 당한 벤투 감독 "선수들에게 미안하다…책임은 나에게" 떨어진원숭이
22-11-29 23:21
18060
어제 무슨 일 있었나?’ 벤투 감독, 오늘 밤 기자회견서 들려준다 이영자
22-11-29 22:04
18059
다시 깔았네요 가터벨트
22-11-29 21:40
18058
3쿼터 지배' SK, 캐롯에 1라운드 패배 설욕... 캐롯은 첫 연패 홍보도배
22-11-29 21:11
18057
양의지 놓쳤지만…외부 FA 3명 꽉 채운 한화 '136.7억 투자' 순대국
22-11-29 20:03
18056
'나는 우리형 동생'…브루노, 첫 골에 대해 "호날두가 공 건드렸다" 소주반샷
22-11-29 16:59
18055
[NBA] '적수가 없다' 1위 보스턴 셀틱스, 이번에는 35점차 대승 수확 곰비서
22-11-29 16:16
18054
‘넴하드 버저비터 3점슛’ 인디애나, 레이커스에 15점 차 역전승[NBA] 와꾸대장봉준
22-11-29 15:34
18053
A·B조 최종전, 16강 진출 누구라도 가능하다! 카타르만 탈락 확정 오타쿠
22-11-29 14:25
18052
[경우의 수-H조]韓 16강 희망 남았다! 포르투갈에 승리, 우루과이가 가나 꺾으면 대역전 드라마 호랑이
22-11-29 13:30
18051
가나전 지상파 3사 시청률 합산 39.1%… MBC 20%로 1위 가습기
22-11-29 11:23
VIEW
[월드컵] '16강 확정' 포르투갈 감독 "한국전 큰 변화 없다…조 1위 목표" 물음표
22-11-29 10:35
18049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29 09:52
18048
韓 16강 희망 남았다! 포르투갈에 승리, 우루과이가 가나 꺾으면 대역전 드라마 간빠이
22-11-29 07:41
18047
'우리 국기 왜 바꿔!'...분노한 이란, 미국 '월드컵 퇴출' 요구 불도저
22-11-29 06:05
18046
'퇴장' 벤투, '조국' 포르투갈 상대로 VIP석행...라커룸도 불가 섹시한황소
22-11-29 0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