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에서 더 증명 원해→돈은 중요하지 않다" 손흥민, 토트넘 재계약 합의한 결정적 이유 '올해 여름 서명'

97 0 0 2024-03-09 14:48:4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영국 매체 '풋볼인사이더'와 '스포츠몰'에 따르면 손흥민이 토트넘과 재계약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양 측은 올해 여름 합의해 동행을 이어가려고 한다. "올해 여름에 재계약을 확정하려고 한다(Tottenham talks underway, summer deal will be finalised)"라고 보도했다. 연장 옵션이 아닌 다년 계약안이 유력해보인다.
▲ 영국 매체 '풋볼인사이더'와 '스포츠몰'에 따르면 손흥민이 토트넘과 재계약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양 측은 올해 여름 합의해 동행을 이어가려고 한다. "올해 여름에 재계약을 확정하려고 한다(Tottenham talks underway, summer deal will be finalised)"라고 보도했다. 연장 옵션이 아닌 다년 계약안이 유력해보인다
▲ 영국 매체 '풋볼인사이더'와 '스포츠몰'에 따르면 손흥민이 토트넘과 재계약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양 측은 올해 여름 합의해 동행을 이어가려고 한다. "올해 여름에 재계약을 확정하려고 한다(Tottenham talks underway, summer deal will be finalised)"라고 보도했다. 연장 옵션이 아닌 다년 계약안이 유력해보인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돈은 중요하지 않다. 프리미어리그에서 해야 할 과제가 많기에 토트넘에 돌아가 잘 준비하겠다." (손흥민)

"사우디아라비아 팀들과 손흥민 영입이 연결되고 있지만, 손흥민은 런던에서 행복하고 여전히 프리미어리그에서 자신을 증명하고 싶어 한다." (풋볼 인사이더)

손흥민(31, 토트넘 홋스퍼)이 마음을 굳혔다. 어떤 러브콜과 제안에도 흔들리지 않았고 토트넘과 동행을 이어가려고 한다. 재계약 협상 단계에 있지만, 올해 여름 계약서에 서명하기로 했다. 현지에서는 '확정'이라며 토트넘과 재계약 소식을 알렸다.

영국 매체 '풋볼인사이더'는 9일(한국시간) "손흥민이 토트넘과 재계약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여름에 재계약을 확정하려고 한다(Tottenham talks underway, summer deal will be finalised). 소식통은 토트넘과 손흥민이 새로운 계약 조건에 대해 이야기를 했고 여름에 마무리할 거라고 우리에게 알렸다"라며 독점으로 보도했다.

'스포츠몰'도 관련 소식을 인용해 손흥민 재계약이 임박했음을 알렸다. 매체는 "토트넘에서 인상적인 활약으로 올시즌 24경기 13골 6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계약 기간이 1년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 새로운 계약을 논의했다. 토트넘은 올여름 합의가 마무리될 거라고 확신했다(the club are confident that an agreement will be finalised this summer)"라며 일찍이 '합의'라는 단어를 꺼냈다.

최근엔 영국 'HITC'가 독점 보도도 있었다. 매체는 "손흥민과 재계약 협상에 더 가속 페달을 밟을 준비를 끝냈다. 곧 본격적인 협상이 시작될 것"이라고 알렸다.

토트넘이 별다른 움직임이 없었던 것처럼 보인 이유는 간단하다. 손흥민과 재계약을 미리 끝내면 좋겠지만 2023-24시즌이 끝나고 도장을 찍는 게 유리하기 때문이다. 현재 재계약 완료를 발표한다면 회계 장부 기록상 올시즌으로 잡힌다. 다음 시즌으로 넘겨야 양 측이 더 좋은 조건에 합의할 수 있다. 대부분 유럽 팀이 시즌 전 여름에 재계약을 발표하는 이유다.
 

▲ 손흥민에게 선택지가 하나 뿐이었던 것도 아니었다. 전 유럽에 모래 폭풍을 일으키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팀과 연결됐다. 영국 매체 '팀토크'는 "알 이티하드가 발롱도르 수상자 카림 벤제마 대체 선수 영입을 고려하고 있다. 모하메드 살라 영입을 시도 중인데 다른 프리미어리그 공격수를 영입할 가능성이 있고 손흥민을 점찍었다"라고 알렸다



손흥민에게 선택지가 하나 뿐이었던 것도 아니었다. 전 유럽에 모래 폭풍을 일으키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팀과 연결됐다. 영국 매체 '팀토크'는 "알 이티하드가 발롱도르 수상자 카림 벤제마 대체 선수 영입을 고려하고 있다. 모하메드 살라 영입을 시도 중인데 다른 프리미어리그 공격수를 영입할 가능성이 있고 손흥민을 점찍었다"라고 알렸다.

이어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두 시즌 연속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실패한다면 토트넘을 떠날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실제 지난해 여름 사우디아라비아 팀들은 손흥민에게 이적료 6000만 유로(860억 원), 연봉 3000만 유로(430억 원)를 제시해 영입을 추진한 적이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팀은 매년 여름 천문학적인 돈으로 공격적인 영입을 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기간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영입을 신호탄으로 사디오 마네, 네이마르, 카림 벤제마 등 유럽에서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중동으로 적을 옮겼다.

사우디아라비아국부펀드(PIF) 위주의 팀들이 유럽 톱 클래스 선수들을 쓸어 담았다. 알 이티하드, 알아흘리, 알나스르, 알힐랄이 대표적인 팀이다. 지난해 여름에도 맨체스터 시티 출신 리야드 마레즈와 아이메릭 라포르테가 각각 알 아흘리와 알 나스르로 이적했다. 두 선수에게 투자한 금액은 무려 5400만 파운드(약 911억 원)였다.
 

▲ 손흥민은 흔들리지 않았다. 사우디아라비아 팀 제안을 묻자 여유로운 미소를 보이면서 "내게 돈은 중요하지 않다. 프리미어리그가 좋고 아직 할 일이 많아 남았다고 생각한다. 좋아하는 리그에서 뛰는 게 중요하다. 프리미어리그에서 해야 할 과제가 많기에 토트넘에 돌아가 잘 준비하겠다"라며 거절 의사를 밝혔다



손흥민은 흔들리지 않았다. 사우디아라비아 팀 제안을 묻자 여유로운 미소를 보이면서 "내게 돈은 중요하지 않다. 프리미어리그가 좋고 아직 할 일이 많아 남았다고 생각한다. 좋아하는 리그에서 뛰는 게 중요하다. 프리미어리그에서 해야 할 과제가 많기에 토트넘에 돌아가 잘 준비하겠다"라며 거절 의사를 밝혔다.

'풋볼 인사이더'가 파악한 바도 마찬가지였다. 지난해 여름 말했던 다짐이 변하지 않았다. 사우디아라비아 팀들의 영입 제안이 있었지만, 런던 생활에 더 행복했고 여전히 프리미어리그에서 톱 클래스 공격수라는 걸 증명하고픈 마음이 컸다.

토트넘은 손흥민과 동행을 이어가기 위해 물밑 작업을 했다. 1년 연장 옵션을 감안해도 계약 기간 만료가 눈앞에 왔기에 큰 틀에서 제안을 했다. 재계약 협상은 2023-24시즌부터 시작됐고 다니엘 레비 회장이 직접 움직였다. 현재 토트넘에서 연봉 190억 원을 수령하고 있는데 계약서에 서명한다면 최소 250억 원으로 뛸 거라는 관측이 있다.

현지에서도 토트넘이 챔피언스리그 경쟁에 국한되지 않고 우승컵을 바라보려면 손흥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영국 매체 '더 하드 태클'은 "토트넘에 없어서는 안 될 선수다. 단순한 톱 클래스 선수가 아니라 라커룸의 리더다. 토트넘이 손흥민을 붙잡아야 트로피 갈증을 끝낼 수 있다. 손흥민은 토트넘의 야망을 실현하는데 결정적인 선수"라고 보도했다.

실제 팀 내에서 영향력이 크다. 매시즌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로 토트넘 승리에 기여했고, 올시즌엔 주장 완장까지 둘렀다.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골을 넣었던 티모 베르너는 손흥민이 독일어로 동기부여를 줬던 일을 기억하면서 "내가 여기왔던 첫날부터 날 편안하게 해줬다. 이로 인해 빨리 골을 넣어야겠다는 부담이 적었다. 모두가 축구를 집중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줬고 골이 터졌다"라고 미소 지었다.
 

▲ 손흥민은 토트넘 주장으로 동료들의 신뢰를 듬뿍 받고 있다. 현지에서도 경기력을 넘어 라커룸의 정신적인 지주라며 토트넘이 우승을 원한다면 손흥민을 놓쳐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 손흥민은 토트넘 주장으로 동료들의 신뢰를 듬뿍 받고 있다. 현지에서도 경기력을 넘어 라커룸의 정신적인 지주라며 토트넘이 우승을 원한다면 손흥민을 놓쳐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핵심 수비수 미키 판 더 벤도 "손흥민은 정말 톱 클래스 선수다. 경기장 밖에서도 항상 축구를 생각하고 고민한다. 우리와 사적인 대화도 많이 한다. 그때도 축구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늘 팀과 동료들을 이끌려고 노력하는 선수다. 항상 우리가 집중할 수 있게 만들고 앞장서는 선수다. 손흥민의 볼 터치, 마무리를 보고있으면 대단하는 말 밖에 나오지 않는다"라며 라커룸 내에서 영향력을 인정했다.

앞선 보도들처럼, 토트넘과 손흥민은 구체적인 틀만 잡아놓고 시즌에 집중할 생각이다. 유럽이적시장전문가 '파브리지오 로마노'가 급하게 서두르지 않는단 뉘앙스를 전달했던 이유다. 손흥민은 카타르에서 열렸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이후 토트넘 후반기 일정에 집중하고 있다.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공격 포인트를 쌓으며 팀 3-1 승리를 견인했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4위)에 있는 애스턴 빌라와 승점 5점 차이라 다른 걸 생각할 여유가 없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582
손흥민 재계약 확정 '파격 조건' 잭팟 터진다! 토트넘 최고 수준 연봉+사실상 종신 계약... 여름에 발표만 남았다 철구
24-03-09 18:19
VIEW
"EPL에서 더 증명 원해→돈은 중요하지 않다" 손흥민, 토트넘 재계약 합의한 결정적 이유 '올해 여름 서명' 가습기
24-03-09 14:48
22580
토트넘에서 10년, 이제는 ‘전설로’···현지 매체 “손흥민, 토트넘과 재계약 협상 여름에 마무리” 음바페
24-03-09 10:29
22579
오일머니 공세에도…손흥민과 토트넘, '종신' 재계약에 흔들림 없었다 픽샤워
24-03-09 06:11
22578
토트넘은 손흥민vs빌라엔 '16골' 왓킨스 있다... 4위 운명→골잡이 자존심까지 걸린 맞대결 픽도리
24-03-09 01:12
22577
‘먹튀 오명→최근 10경기 8골 3도움’ 리버풀 FW, 클롭 체제 리버풀의 통산 1000호 골 기록 질주머신
24-03-08 20:21
22576
국적이 달랐더라면? 카리브해 국가 뿌리 출신 베스트11 공개 애플
24-03-08 15:46
22575
[NBA] 부세비치와 드로잔에 운 GSW, 커리 부상까지 겹쳤다…시카고는 3연승 질주 손나은
24-03-08 14:47
22574
‘누녜스 멀티골 폭발+살라 부상 복귀 완료!’ 리버풀, 화력 쇼 펼치며 스파르타 프라하에 5-1 대승···8강 고지 선점 해골
24-03-08 05:58
22573
무려 22골 관여! 포르투에서 또 스타 탄생…맨유-리버풀 벌써 줄섰다 소주반샷
24-03-08 02:19
22572
손흥민, 4위 경쟁팀 애스턴 빌라 상대로 2경기 연속골 도전 곰비서
24-03-07 20:41
22571
"안 봐주더라" 패전 류현진은 머쓱했지만…왜 채은성·문동주는 "영광"이라 했나 와꾸대장봉준
24-03-07 17:36
22570
'발롱도르 3위 미드필더' 푸대접 그만…아스널 팬들의 마음 드러났다 박과장
24-03-07 16:03
22569
“은퇴 전까지 결혼 없어” 왜? 손흥민의 충격 선언 “축구에만 헌신하겠다” 섹시한황소
24-03-07 15:00
22568
[공식] ‘나균안 OUT’…ML 월드투어 평가전 나설 ‘팀 코리아’ 명단 일부 변경 이영자
24-03-07 14:34
22567
타이밍 묘하네…'MLB 투수 신기록' 야마모토, 버릇 노출 의혹→5실점 난타 "감각은 나쁘지 않았다" 픽도리
24-03-07 13:56
22566
지면 끝장→'승점 6 경기' 출격, '토트넘 EPL 4위' 결국 손흥민에게 달렸다 호랑이
24-03-07 12:46
22565
'실점 위기 대탈출!' 역시 고우석, 前 KBO 타자에 2루타 허용하고도 '무실점' 흔들리지 않았다 아이언맨
24-03-07 11:37
22564
‘1차전 3-1 완승’ 디펜딩 챔피언 맨시티, 코펜하겐전 선발 명단 공개 철구
24-03-07 04:58
22563
"KIM 비판 하지 마!" 김민재, 투헬 떠나면 다이어와 주전 경쟁 의미 없다?..."차기 감독 오면 유리한 출발" 손예진
24-03-07 01:47
22562
마스체라노 감독, 파리 올림픽 메시 차출 관련 "메시 괴롭힐 의도 없어...계속 연락하지만 쉽지 않다" 애플
24-03-07 00:26
22561
'870억도 필요없다' 토트넘, 손흥민과 재계약에 올인..."핵심 목표·협상 준비 완료" 오타쿠
24-03-06 21:18
22560
2672억설 김하성, SD와 연장계약 가능성?…"3월 말 트레이드하면 진짜 놀랄 것" 질주머신
24-03-06 17:41
22559
[NBA] ‘결국 해결사는 듀란트’ 피닉스, 연장 끝에 덴버 7연승 저지 손나은
24-03-06 1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