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롱도르 후보' 김민재, 누가 벤치에서 꺼내줄까...알론소 레버쿠젠 감독 "바이에른 뮌헨 안 간다"

76 0 0 2024-03-29 14:34:1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bestof topix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김민재(28, 바이에른 뮌헨)를 지도할 감독은 누구일까. 토마스 투헬 감독이 떠나기로 한 상황에서 사비 알론소 감독이 지휘봉을 잡을 전망이었지만, 레버쿠젠에 남기로 한 모양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디 애슬레틱'은 29일(한국시간) "레버쿠젠 알론소 감독이 바이에른 뮌헨과 리버풀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다음 시즌에도 팀을 떠나지 않고 레버쿠젠에 남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디애슬레틱'은 "바이에른 뮌헨과 리버풀도 알론소 감독이 레버쿠젠에 남는다는 걸 인정하려고 한다"라면서 울리 회네스 뮌헨 회장까지 "알론소 감독이 레버쿠젠에 잔류하고픈 마음이 클 것이다.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팀을 떠나기란 쉽지 않다. 우리가 영입을 한다면 2~3시즌 뒤가 되지 않을까"라며 발을 뺐다.

바이에른 뮌헨은 토마스 투헬 감독과 올시즌을 끝으로 작별한다. 투헬 감독은 지난 시즌 도중 바이에른 뮌헨을 맡아 탁월한 지도력을 보였지만 레버쿠젠에 우승 경쟁권을 내줬다. 지난 2원엔 21라운드 레버쿠젠전에서 0-3으로 패한 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라치오 원정에서 0-1로 졌다. 돌아온 분데스리가 22라운드 보훔전까지 2-3으로 지면서 컵 대회 포함 3연패 수렁에 빠졌다.



바이에른 뮌헨은 투헬 감독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끝내기로 하고 차기 감독 물색에 들어갔다. 영국 '스카이 스포츠'는 "뮌헨은 1500만 유로(약 217억원)에서 2500만 유로(약 361억원) 사이의 비용을 지불할 수도 있다. 알론소 감독은 해당 조건에 맞춰지면 레버쿠젠을 떠날 수 있다"라면서 "알론소 감독이 생각을 바꾼다면 리버풀이 아닌 바이에른 뮌헨으로 갈 것이라는 정보가 있다. 클롭 감독 후임으로 리버풀 지휘봉을 잡는다면 잃을 것이 많을 수도 있다"이라고 보도했다.

레버쿠젠을 성공적으로 이끈 알론소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길 거로 보였지만 유럽 축구 이적 시장 전문가 파브리시오 로마는 "알론소 감독이 레버쿠젠에 잔류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에른 뮌헨은 알론소 감독을 기다리고 있지만 알론소 감독은 팀을 떠날것 같지 않다. 리버풀은 알론소 감독에게 제안을 철회할 생각"이라고 알렸다.

알론소 감독은 초보 감독으로 레버쿠젠 지휘봉을 잡았다. 프로 감독 2년 차이지만 탁월한 능력을 보였고 올시즌 레버쿠젠을 무패(22승4무)로 이끌며 우승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리그 선두 질주 속에 DFB 포칼 8강,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에도 진출해 우승컵을 조준하고 있다.



알론소 감독의 이야기는 어떨까. 알론소 감독은 숱한 이적설 질문에 "내 미래 궁금한 것들이 많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해줄 말이 없다. 지금 난 레버쿠젠 감독이다. 더는 하고 싶은 말이 없다. 모든 건 루머일 뿐이다. 많은 이야기가 나왔던 순간에도 난 평범한 일상을 이어왔다. 평소처럼 훈련들을 진행했다. 현재 레버쿠젠에서 계속 전진하고 싶은 마음 뿐이다. 난 레버쿠젠에서 정말 행복하다. 여기서 매일매일 도전과 같다. 나와 레버쿠젠은 아름다운 여정을 진행 중이다. 선수들이 잘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 목표"라고 답했다.

알론소 감독이 오지 않는다면 차순위들으 생각해야 한다. 독일 '빌트'는 "바이에른 뮌헨이 브라이튼 데 제르비 감독과 접촉했다. 새로운 단장 막스 에벨이 데 제르비 감독과 미팅을 했고 진지한 관심을 전달했다. 현재 에벨 단장은 새로운 감독 리스트를 정리하고 있다. 바이에른 뮌헨은 데 제르비와 접촉을 마친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데 제르비 감독은 브라이튼에서 두각을 보였다. 프리미어리그 승격 이후 최다 승점을 세웠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에도 진출했다. 렉시스 맥 앨리스터와 모이세스 카이세도를 리버풀과 첼시로 보냈지만 데 제르비 전술 속에 공백이 보이지 않았다. 현재 유연한 대처 능력으로 프리미어리그 8위에 자리하고 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좋은 팀 장악력과 전술 능력을 보였기에 바이에른 뮌헨만 원하는 게 아니다. 차비 에르난데스 감독과 작별할 바르셀로나도 눈독을 들였다. 리버풀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까지 군침을 흘렸다. 영국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브라이튼과 2026년까지 계약인 데 제르비 감독 바이아웃 조항은 1400만 파운드(237억 원)다. 하지만 독일어를 전혀 할 줄 모른다는 점이 바이에른 뮌헨에 걸림돌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발롱도르 후보' 김민재, 누가 벤치에서 꺼내줄까...알론소 레버쿠젠 감독 "바이에른 뮌헨 안 간다" 질주머신
24-03-29 14:34
22683
류현진 빼고 다 이기다니…158km 괴물이 5선발, 한화 이래서 강팀이구나 소주반샷
24-03-29 13:48
22682
1,460억 이하로는 이적 불가라는데…맨시티가 새 중원 사령관으로 낙점 노랑색옷사고시퐁
24-03-29 02:17
22681
‘김단비 맹폭+최이샘 빅샷’ 우리은행, 2쿼터 연속 14실점 딛고 대역전극…V12 -1승 가츠동
24-03-28 22:59
22680
계속되는 이적설에 '김민재 경쟁자'도 폭발..."민재 아무 말도 안 하는 데 왜?" 질주머신
24-03-28 17:39
22679
아스널, ‘1,461억’ 공격수 영입 준비…확실한 관심, 이미 관찰 이뤄져 손예진
24-03-28 16:28
22678
박항서 베트남행? 한국이 히딩크를 부르는 것과 같아...베트남 축협, 다른 후보 물색할 것 호랑이
24-03-28 15:13
22677
황선홍, 국가대표 정식 감독 가능성 일축… 때마침 무리뉴 "국대 관심" 가습기
24-03-28 14:20
22676
난 어차피 유로 최종명단 뽑힐 건데...'독일전 0-2 패배' 이유?→프랑스 일부 선수 동기부여 실종 섹시한황소
24-03-28 02:10
22675
'민재 남아줘!' 김민재 경쟁자, 맨유-인터밀란 이적설에 "현실과 동떨어진 소리" 일침 박과장
24-03-27 23:28
22674
'제2의 케인'이라더니, 4개월째 '무득점'..."형편 없이 대한 감독 때문이야!" 비판 질주머신
24-03-27 17:12
22673
'5할 육박'인데 탈락이라니…시범경기 타율 0.477 박효준, 이정후와 짧은 만남 후 마이너행 소주반샷
24-03-27 16:50
22672
오타니, '통역 60억 절도 사건' 충격일까…에인절스전 2타수 무안타→3G 연속 침묵 손나은
24-03-27 14:46
22671
글러브 굴절, 뜬공 미루기, 송구 실책…이런 '억까'도 없다, 고우석의 가혹했던 패전 멍에→더블A 음바페
24-03-27 12:41
22670
안토니보다 심하네...'1000억' 영입→'455일 0골'...맨유에서 부활 절실 장그래
24-03-27 05:29
22669
부서진 래쉬포드 '11억' 롤스로이스→3억에 구매한 '255만 유튜버' 충격, "얼마나 찌그러진 거야!" 순대국
24-03-27 02:39
22668
손흥민·이강인, 태국 원정 추가골 합작…포옹 세리머니까지 곰비서
24-03-26 23:32
22667
김연경 해결사 본능 발산 ' 흥국생명, 정관장 꺾고 수원행...5번째 챔프전 정상 도전 닥터최
24-03-26 21:21
22666
도움 대신 근육 적립' 천재 미드필더의 충격 근황, 병약한 모습 완전히 사라졌다→"단 한 번도 운동 쉬지 않아" 해골
24-03-26 19:52
22665
“나는 도박하지 않았다. 통역이 돈을 훔쳤고, 거짓말 했다” 오타니, 드디어 통역 도박 연루설 직접 밝혔다 "슬프고 충격적이다" 극혐
24-03-26 08:48
22664
'하필 이때 불법 도박 사건이 터지다니' MLB닷컴, 바우어 양키스전 호투 의도적으로 '무시'...사실상 MLB 추방 노랑색옷사고시퐁
24-03-26 05:02
22663
이제 진짜 ‘토트넘의 전설’이 될 손흥민···레비 회장도 결단 내렸다 “토트넘 역대 최고 선수로 남을 것” 장그래
24-03-26 02:19
22662
은퇴식’ 절친 축하→병살타 2개→쐐기 스리런, 90억 캡틴은 마지막에 환하게 웃었다 장사꾼
24-03-26 00:35
22661
자신 있는 오타니, 드디어 침묵 깬다 '통역 불법 도박 기자회견 자청'… 그런데 美가 깜짝 놀란 이유는? 가츠동
24-03-25 2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