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31세 잠수함이 2022년에도 똑같은 이유로 쉬었는데…불행 중 다행, 장현식·곽도규 몫 커진다

92 0 0 2024-04-02 01:17:1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임기영(31, KIA 타이거즈)이 잠시 쉰다.

KIA는 지난 1일 “임기영이 지난달 31일 경기(잠실 두산 베어스전)전 불펜 투구 중 왼쪽 옆구리에 불편함을 호소, 세종스포츠정형외과에서 MRI 검진을 실시했다. 좌측 내복사근 미세 손상이며, 1주일 뒤 재검을 실시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결국 임기영은 1일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사실 임기영은 2022년에도 함평 스프링캠프 도중 똑 같은 부위에 부상, 3주간 이탈했다. 이후 돌아왔으나 결국 시즌 준비 과정이 늦었다. 결국 26경기서 4승13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4.24에 머물렀다. 부진에 불운까지 겹치며 리그 최다패 투수가 됐다.

2019시즌에도 시즌 첫 등판 이후 6월 말까지 부상으로 약 3개월간 쉬었다. 그때도 12경기서 2승4패 평균자책점 5.73으로 좋지 않았다. 반면 부상 없이 건강하게 뛴 2023시즌에는 64경기서 4승4패3세이브16홀드 평균자책점 2.96으로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체인지업 그립을 바꿔 낙폭을 키우면서 대박을 쳤다.

임기영은 사이드암이다. 옆구리 투수가 말 그대로 옆구리 부상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건 사실이다. 정통파보다 상체를 많이 비틀기 때문이다. 옆구리에 부상하면 괜찮아질 때까지 쉬는 것 외에 별 다른 방법이 없다. 어쨌든 시즌 초반인 게 불행 중 다행이다. 임기영으로선 푹 쉬고 재기를 도모해야 한다.

올 시즌 임기영의 역할은 장현식, 곽도규와 함께 메인 셋업맨 전상현, 최지민 앞에서 경기흐름을 잡는 것이다. 주로 6회를 책임지는 역할. 전상현과 최지민이 2연투를 하고 쉴 경우 7~8회까지 맡는다. 당장 임기영이 빠지면서 이 몫을 어떻게 메울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

이범호 감독은 지난주 롯데 자이언츠와의 광주 3연전서 궁극적으로 황대인의 몫을 메우기 위해 1루수 요원의 콜업이 필요하다고 했다. 1루수를 보강하지 않은 상황서 임기영이 갑자기 이탈하면서, 2일 수원 KT 위즈전을 앞둔 지원군의 역할이 주목된다. 임기영의 공백이 크지만, 불펜의 전체적인 짜임새가 크게 위협을 받는 건 아니다. 이 자리에 야수를 집어넣을 수도 있다.

어쨌든 5~6회의 경우 장현식과 곽도규의 몫이 커질 전망이다. 장현식은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 후 올 시즌 구위가 좋아졌다는 평가다. 곽도규는 미국 시애틀 드라이브라인 베이스볼센터에 다녀온 뒤 확연히 업그레이드됐다.

아울러 KIA에 나성범, 황대인에 이어 개막 열흘만에 세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올 시즌 각 파트별 뎁스가 좋아서, 아직까지 팀 전력이 휘청거릴 정도는 아니다. 기본적으로 무리하게 부상자를 복귀시킬 이유는 없다. 긴 호흡으로 접근하되, 플랜B를 가동하는 이범호 감독의 대처능력이 시험대에 올랐다. 

한편, KBO리그 경기가 없던 지난 1일 임기영을 비롯해 백승현(LG 트윈스), 성재현(KT), 이영하(두산 베어스), 데이비드 맥키넌(삼성 라이온즈), 주성원(키움 히어로즈)이 1군에서 빠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710
‘조커 vs 신인류’, 42점 폭격한 요키치, 쿼드러플 더블급 활약한 웸반야마에 승리 원빈해설위원
24-04-04 01:24
22709
“미사일이었다” 日1148억원 외야수가 미쳤다…충격의 185km 대포, ML과 컵스 역사에 이름 새겼다 군주
24-04-04 01:20
22708
이정후는 나갔다 하면 출루, 황재균 찍고 이제 김현수다… LAD도 쉽게 못 덤비는 요주의 인물 장그래
24-04-04 01:18
22707
‘선발투수 무실점인데 4이닝 퀵후크 강판’ 염갈량 승부수, LG 3연패 탈출. 박동원 투런+오스틴 2타점...NC 4연승 실패 [잠실 리뷰] 물음표
24-04-03 23:15
22706
“이강인, PSG의 위대한 스타 됐다” 스페인 매체 감탄···실력&상품성 주목 크롬
24-04-03 22:38
22705
EPL서만 118골 넣었는데' ESPN은 올 시즌 MVP 3위에 올리더니, 英 전문가는 "손흥민은 EPL 레전드 아냐" 정해인
24-04-02 09:59
VIEW
KIA 31세 잠수함이 2022년에도 똑같은 이유로 쉬었는데…불행 중 다행, 장현식·곽도규 몫 커진다 해골
24-04-02 01:17
22703
150km 구위는 되찾았다. 문제는 제구' 첫 등판 5이닝 실패 '우승 청부사' 우승팀의 3연패를 막아라 치타
24-04-01 23:23
22702
HERE WE GO "토트넘 극대노, '취업사기' 세비야 손절했다"...결국 다른 팀으로 임대 보낸다 순대국
24-04-01 20:38
22701
"한화도 우승 후보 같은데…" 우승 단장의 경계는 진짜였다, 8G 만에 드러난 실체 '벌써 1위' 가츠동
24-04-01 15:16
22700
김민재에 호재?...뮌헨-독일 국대 출신 "투헬 즉시 경질하고 무리뉴 임시 체제 가자!" 호랑이
24-04-01 13:39
22699
형' 김하성 3점포 포함 3안타 3타점 폭발, '동생' 이정후 걸어서 3번 출루 응수...SD 13-4 SF 크롬
24-04-01 12:33
22698
‘리버풀만 웃었다!’ 치열했던 맨시티와 아스널, 공방전 끝에 득점 없이 0-0 무···리버풀 2점 차 단독 선두 앗살라
24-04-01 06:41
22697
'케인 후계자, 잘 키워 주세요!'→2달간 '23분 출전'...뿔난 토트넘, 특단의 조치 '준비' 찌끄레기
24-04-01 02:26
22696
"손흥민 몇 년 더 뛰자" 포스테코글루가 원한다…종신 계약 임박→200골도 가능하다 6시내고환
24-03-31 20:51
22695
‘김민재 2G 연속 결장→또 2실점’ 수비 와르르 뮌헨, 도르트문트와의 ‘데어 클라시커’ 0-2 완패···선두 레버쿠젠과 13점 차 뉴스보이
24-03-31 05:06
22694
'리그 15호 골' 손흥민, 日 수비수 뚫고 극장 역전골 쾅! 토트넘, 루턴에 2-1 역전승→4위 탈환 불쌍한영자
24-03-31 03:21
22693
하비 반스 극장골 폭발! 뉴캐슬, '1-3→4-3' 대역전승...'7위' 웨스트햄 승점 1점 차 맹추격 불도저
24-03-31 00:51
22692
"맨유행? 영광이지만 난 울브스 감독"...황희찬 안 떠나면 다음 시즌도 '핵심' 소주반샷
24-03-30 20:33
22691
'국대 복귀' 백승호, 키패스 5회+평점 2위...버밍엄은 QPR에 1-2 역전패→강등권 여전히 코앞 철구
24-03-30 05:00
22690
한때 유벤투스 황금기 이끌었는데..."맨유로 돌아간 건 실수, 발롱도르도 받을 수 있었다" 손예진
24-03-30 02:57
22689
'김민재 지도 안 한다!' 사비 알론소 감독, 레버쿠젠 잔류 확정 유력...기자회견서 직접 입 연다 애플
24-03-29 22:17
22688
맨유 골 터지자 '주먹 불끈'...'정말 보석 같은 선수야' 환호 섹시한황소
24-03-29 17:12
22687
‘킬리안 음바페 로탱?’... 음바페의 갑작스러운 실명 공개→팬들은 당황 조폭최순실
24-03-29 1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