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역전패에 폭발한 투헬, 김민재 관여 실점에 공개 불만→"분데스리가 수준에서 볼 수 없는 장면이었다"

191 0 0 2024-04-07 16:08:5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바이에른 뮌헨이 승격팀 하이덴하임을 상대로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한 가운데 김민재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바이에른 뮌헨은 6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하이덴하임에서 열린 2023-24시즌 분데스리가 28라운드에서 하이덴하임에 2-3 역전패를 당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하이덴하임을 상대로 전반전 동안 두 골을 넣었지만 후반전에만 3골을 허용하며 역전패를 당했다.

김민재는 하이덴하임전에서 선발 출전하며 5경기 만에 선발 출전했다. 김민재는 풀타임 활약한 가운데 바이에른 뮌헨의 대역전패로 인해 비난이 집중됐다.

바이에른 뮌헨은 하이덴하임과의 맞대결에서 전반전 동안 케인과 나브리가 연속골을 터트렸다. 전반전을 앞서며 마친 바이에른 뮌헨은 후반전 초반 잇단 실점과 함께 무너졌다.

하이덴하임은 후반 5분 세사가 만회골을 터트렸다. 하이덴하임 골키퍼 뮐러의 롱킥에 이어 바이에른 뮌헨 진영에서 하이덴하임의 클라인디엔스트가 김민재와의 공중볼 경합을 이겨내고 헤더를 통해 볼을 전방으로 연결했다. 이것을 피링거가 페널티에어리어로 연결했고 세사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이덴하임은 후반 6분 클라인디엔스트가 동점골을 기록했다. 클라인디엔스트는 왼쪽 측면에서 베스트가 올린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클라인디엔스트와 함께 문전 쇄도하던 김민재는 클라인디엔스트의 슈팅을 저지하지 못했다.

하이덴하임은 후반 34분 클라인디엔스트의 멀티골과 함께 승부를 뒤집었다. 클라인디엔스트는 팀 동료 피링거가 골문앞으로 연결한 패스를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문을 갈랐고 하이덴하임의 역전승으로 경기가 마무리 됐다.

바이에른 뮌헨의 투헬 감독은 독일 매체 스폭스를 통해 역전패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투헬 감독은 하이덴하임전 역전패에 대해 "우리가 후반전 초반 5분 동안 보였던 경기력의 결과였다. 극도로 부주의했고 결투에서 너무 약했다"고 언급했다. 특히 바이에른 뮌헨의 동점골 실점 상황에선 "이런 수준에서 그런 골을 본 적이 없다"며 분노했다.

투헬 감독은 올 시즌 바이에른 뮌헨이 불안한 경기력을 드러내고 있는 것에 대해 이유를 묻는 질문에 "답변하기 어렵다. 우리가 집중력을 유지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안타깝게도 오늘 경기가 그 증거였다"는 뜻을 나타냈다.

독일 매체 포커스는 '바이에른 뮌헨은 아마추어적인 수비 실수로 실점했다'고 지적했다. 독일 매체 스폭스는 '바이에른 뮌헨의 역전패는 정말 당혹스러웠다. 이에 대한 주요 책임은 센터백 2명에게 있다'고 언급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하이덴하임전 패배로 19승3무6패(승점 60점)를 기록해 리그 선두 레버쿠젠(승점 76점)에 승점 16점 차로 크게 뒤지게 됐다. 올 시즌 분데스리가 6경기를 남겨 놓은 바이에른 뮌헨은 역전 우승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올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무패 행진을 질주하고 있는 레버쿠젠은 오는 14일 열리는 브레멘전에서 승리하면 올 시즌 분데스리가 5경기를 남겨 놓고 리그 조기 우승을 확정하게 된다.
 



바이에른 뮌헨은 오는 10일 아스날을 상대로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을 치른다. 12년 만의 무관 위기에 놓인 바이에른 뮌헨이 올 시즌 유일하게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대회다.

독일 매체 스폭스는 '아스날전을 앞두고 다이어에게 휴식을 주기 위해 김민재가 선발 출전했다. 바이에른 뮌헨의 만회골과 동점골 실점 상황에서 두 번의 치명적인 실수가 있었다. 바이에른 뮌헨에서 다이어와 데 리트를 대체할 수 있는 선수가 없다는 것이 확실해 졌다'고 언급했다.

[바이에른 뮌헨과 하이덴하임의 2023-24시즌 분데스리가 28라운드 경기장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807
"KIM? 그냥 비싼 관중이었다" 김민재, 충격 부진에 쏟아진 최악의 평가..."투입 자체가 놀라움을 자아냈어" 와꾸대장봉준
24-04-08 16:52
22806
[NBA] 위클리 빅매치 : 시즌 네 번째 '릅커 대전'이 펼쳐진다…보스턴과 만나는 위기의 사슴 군단까지 찌끄레기
24-04-08 16:24
22805
'경기 중 상대 폭행' SON 동료, 사후 징계 받나…노팅엄 감독도 분노 손예진
24-04-08 15:01
22804
사슴 군단의 날개 없는 추락... 4연패 빠진 밀워키 음바페
24-04-08 14:22
22803
[NBA] '커리 없는 날, 탐슨 32점 폭발' GSW, 플레이-인 토너먼트 진출 확정…유타는 12연패 미니언즈
24-04-08 12:54
22802
손흥민 9호 도움→꿈같은 일 이뤄질까, '단 4명뿐' 득점왕에 도움왕 도전... 토트넘도 노팅엄 잡고 4위 복귀 애플
24-04-08 12:49
22801
[단독] 문태종 “NCAA 4강 진출한 내 아들 자랑스러워, NBA 진출은 고민 중…한국국대 진전 없다” 물음표
24-04-08 11:35
22800
요동치는 EPL 우승 판도…리버풀 발목 잡은 맨유, 미소 짓는 아스널 6시내고환
24-04-08 08:30
22799
( 골프 ) ‘163㎝ 돌격대장’ 황유민 장타쇼… 시즌 첫 승 품다 앗살라
24-04-08 07:48
22798
'13타석 만에 안타' ML 유일 너클볼러 만난 이정후, 첫 타석부터 안타 터졌다 [오!쎈 샌프란시스코] 캡틴아메리카
24-04-08 06:40
22797
'우승 경쟁 흔들렸다'...'브루노-마이누 원더골 쾅쾅!' 맨유, 리버풀전 2-2 무승부→아스널-맨시티만 미소 가츠동
24-04-08 05:17
22796
판 더 펜 땡큐' 손흥민 9호 도움! 10-10 눈앞...토트넘, 노팅엄 3-1 격파→4위 등극 스킬쩐내
24-04-08 04:51
22795
"김민재, 클래스 떨어지나" 의문 제기...'김민재 부진' 키커가 특집으로 다뤘다 남자성기사요
24-04-08 03:10
22794
"콘테는 사위 삼으려고 했어" '토트넘 통산 400경기' 손흥민, 케인 제치고 최고 인기 얻은 비결은?..."유니폼 1000장씩 팔려" 군주
24-04-08 00:04
22793
4397억원 사나이의 MLB 첫 승, "적응 마치면 최고의 투수 될 것" 장그래
24-04-07 23:36
22792
김혜성 '추격포+끝내기포' 다 터트렸다…키움, '3G 연속 매진' 역사 쓴 홈에서 7연승 질주+한화에 싹쓸이 승 갓커리
24-04-07 23:17
22791
[KBL 6강 PO BK 리뷰] ‘집중과 열정’ 현대모비스, KT 상대로 1차전 패배 설욕...시리즈 전적 1승 1패 아이언맨
24-04-07 20:55
22790
승부처 싸움에서 웃었다...현대모비스, 김지완 결승 득점 앞세워 1승 1패 균형 손나은
24-04-07 20:28
22789
"SON 바람 이뤄진다" 포스테코글루도 긍정 시그널…토트넘 '1500만 파운드 스타' 완전 영입 임박 철구
24-04-07 20:01
22788
봄 되니 눈 뜬 ‘슈퍼 팀’…KCC, 3연승·4강행 노린다 픽샤워
24-04-07 19:17
VIEW
대역전패에 폭발한 투헬, 김민재 관여 실점에 공개 불만→"분데스리가 수준에서 볼 수 없는 장면이었다" 해골
24-04-07 16:08
22786
'주급 파격 인상' 맨시티 큰 결단! '월클 미드필더' 사실상 종신 계약... 트레블 핵심+차기 주장감 '낙점' 손예진
24-04-07 15:24
22785
"김민재가 막고 또 막았다"…최악의 90분? 키커는 KIM '몸빵수비' 주목 애플
24-04-07 13:48
22784
‘에피스톨라까지 터졌다’ KCC, SK 또 꺾으며 4강까지 -1승 찌끄레기
24-04-07 1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