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되니 눈 뜬 ‘슈퍼 팀’…KCC, 3연승·4강행 노린다

70 0 0 2024-04-07 19:17:5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부산 KCC 선수들이 6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의 2023-2024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KBL 제공
‘슈퍼 팀’ 부산 KCC가 완벽에 가까운 팀으로 거듭났다. 최정상급 전력을 갖추고도 정규리그 5위에 그쳤던 KCC는 봄 농구가 시작되자 막강한 조직력을 뽐내며 환골탈태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KCC는 8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리는 서울 SK와의 2023-2024 프로농구(KBL) 6강 플레이오프(PO·5전3승제) 3차전에서 4강행 확정을 노린다. KCC는 지난 원정 1·2차전에서 2연승을 내달리며 4강 PO 진출까지 단 1승만을 남겨뒀다. 역대 6강 PO 1·2차전 승리팀의 4강 진출 확률은 100%(23회 중 23회)다.

올 시즌 KCC는 허웅과 최준용, 송교창, 이승현, 라건아로 이어지는 국가대표급 라인업을 구성했다. 그러나 정규시즌 동안 팀워크가 약했던 탓에 기대 이하 경기력을 선보였다. KCC 전창진 감독은 PO를 앞두고 “이기적이지 않은 이타적인 플레이, 불만보다는 책임감으로 경기하는 모습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었다.

부산 KCC 선수들이 6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의 2023-2024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KBL 제공
봄 농구가 시작되니 KCC는 완전히 다른 팀이 됐다. 정규시즌 막바지 팀에 장착한 빠른 템포의 공격이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선수 개개인의 막강한 공격력에 서로를 돕는 유기적 플레이까지 더해지면서 화끈한 득점 생산이 이뤄지고 있다.

허웅과 라건아, 송교창은 1·2차전에서 두 차례 53점을 합작하며 KCC의 공격을 이끌었다. KCC는 두 경기 동안 벤치 득점 63점을 올리며 34점에 그친 SK를 압도했다. 아시아쿼터 선수인 에피스톨라, 수비가 강점인 정창영 등도 고비 때마다 득점에 가세한 영향이 컸다.

수비 또한 성공적이다. KCC 선수들은 투지와 패기, 적극적인 도움 수비로 상대 득점을 최소화했다. 특히 SK의 주득점원인 자밀 워니를 봉쇄하는 것에 주력했다. 워니는 1차전 14점, 2차전 18점에 묶이며 위력이 반감됐다.

전창진 감독은 3연승으로 시리즈를 끝낸다는 목표를 세웠다. 반면 ‘0%의 기적’을 노려야 하는 SK는 대형 악재까지 맞았다. 핵심 가드로 성장한 오재현이 발목인대 파열로 3차전에 뛸 수 없게 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792
김혜성 '추격포+끝내기포' 다 터트렸다…키움, '3G 연속 매진' 역사 쓴 홈에서 7연승 질주+한화에 싹쓸이 승 갓커리
24-04-07 23:17
22791
[KBL 6강 PO BK 리뷰] ‘집중과 열정’ 현대모비스, KT 상대로 1차전 패배 설욕...시리즈 전적 1승 1패 아이언맨
24-04-07 20:55
22790
승부처 싸움에서 웃었다...현대모비스, 김지완 결승 득점 앞세워 1승 1패 균형 손나은
24-04-07 20:28
22789
"SON 바람 이뤄진다" 포스테코글루도 긍정 시그널…토트넘 '1500만 파운드 스타' 완전 영입 임박 철구
24-04-07 20:01
VIEW
봄 되니 눈 뜬 ‘슈퍼 팀’…KCC, 3연승·4강행 노린다 픽샤워
24-04-07 19:17
22787
대역전패에 폭발한 투헬, 김민재 관여 실점에 공개 불만→"분데스리가 수준에서 볼 수 없는 장면이었다" 해골
24-04-07 16:08
22786
'주급 파격 인상' 맨시티 큰 결단! '월클 미드필더' 사실상 종신 계약... 트레블 핵심+차기 주장감 '낙점' 손예진
24-04-07 15:24
22785
"김민재가 막고 또 막았다"…최악의 90분? 키커는 KIM '몸빵수비' 주목 애플
24-04-07 13:48
22784
‘에피스톨라까지 터졌다’ KCC, SK 또 꺾으며 4강까지 -1승 찌끄레기
24-04-07 13:19
22783
백승호, 英 2부 버밍엄 이적 조현
24-04-07 12:06
22782
KT-현대모비스, PO 6강 1차전 결정적 판정논란. 이우석 5반칙 퇴장. "하드콜 기준, 승부처 생뚱맞은 판정" 오타쿠
24-04-07 11:37
22781
축구협회, 국가대표팀 임시 감독에 황선홍 선임 찌끄레기
24-04-07 10:08
22780
[LCK] 난전 속에서도 빛난 쵸비의 아지르 "긴박했지만 모두 계산해 최선의 방법으로 팀을 이끌었다" 조현
24-04-07 08:22
22779
대타 김헌곤, 짜릿한 결승 2루타…삼성, KIA 꺾고 8연패 탈출(종합) 뉴스보이
24-04-07 07:58
22778
[오늘의 농구장 여신] SK 치어리더 드림팀, 승리를 기원하는 공연 불쌍한영자
24-04-07 07:57
22777
‘4강 PO 눈앞’ 전창진 감독 “정창영, 에피스톨라 높은 점수 주고파” ...전희철 감독 “다 내가 부족한 탓” 간빠이
24-04-07 07:55
22776
[ligue1.review] '이강인 23분 출전' 로테이션 가동한 PSG, '꼴찌' 클레르몽과 1-1 무승부...리그 23경기 무패 해적
24-04-07 07:20
22775
'2골 1도움' 이재성, 빌트 '평점 1' 받았다→각종 매체 MVP '싹쓸이' 이영자
24-04-07 07:19
22774
인도네시아리그, 아시아 여자배구 MVP 깜짝 영입 불도저
24-04-07 06:51
22773
홈런 확률 90%였는데…오타니 타구가 이렇게 뻗질 않다니, 시카고 역풍에 가로막혔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4-04-07 06:22
22772
김민재, 다이어 대신 선발 출격...5경기 만에 선발 복귀 앗살라
24-04-07 04:39
22771
계약금 125억 특급신인, 메이저리그 데뷔 임박…트리플 A서 6이닝 11탈삼진 환상투! 섹시한황소
24-04-07 01:57
22770
6년 전 SK에 당한 아픔, 송교창은 승리로 이겨내고 있다…“그때 생각 안 할 수가 없죠” [MK인터뷰] 순대국
24-04-07 01:57
22769
'P.J. 워싱턴 32점' 댈러스, 7연승 노린 골든스테이트에 108:106 승리 원빈해설위원
24-04-07 0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