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처 싸움에서 웃었다...현대모비스, 김지완 결승 득점 앞세워 1승 1패 균형

56 0 0 2024-04-07 20:28:4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현대모비스 김지완이 레이업하고 있다. 사진=KBL 제공

치열했던 승부, 현대모비스가 웃었다.
 
프로농구 현대모비스는 7일 수원KT소닉붐아레나에서 열린 KT와의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PO) 2차전에서 79-77로 승리했다. 현대모비스는 시리즈 균형을 1승 1패로 맞추며 홈으로 가게 됐다.
 
1차전에 이어 2차전도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1차전에서 현대모비스는 경기 막판까지 치열한 접전을 펼치다 문정현의 3점슛에 승부가 갈렸다. 이날도 전반까지 현대모비스는 KT를 끈질기게 괴롭혔다. 특히 케베 알루마(현대모비스)가 패리스 배스(KT)를 잘 막아내며 주도권을 잡았다.
 
하지만 3쿼터부터 흐름이 달라졌다. KT는 허훈이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까지 주춤했던 허훈은 3쿼터부터 내·외곽을 오가며 득점을 쌓았다. 여기에 배스도 가세했다. 높이를 활용한 하윤기의 공격까지 더하며 리드를 잡았다. 

현대모비스 케베 알루마가 경기에 임하고 있다. 사진=KBL 제공

이날 경기 내내 좋은 흐름을 이어가던 현대모비스는 게이지 프림이 흥분하며 U파울을 범하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미구엘 안드레 옥존도 발목 부상으로 경기 도중 이탈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그래도 김국찬의 3점포가 터지며 점수 차를 좁혔다. 현대모비스의 기세는 대단했다. KT의 공격이 실패한 사이, 알루마와 김지완의 득점이 이어지며 경기 종료 10.5초를 남기고 78-77로 역전에 성공했다.
 
현대모비스는 알루마가 20득점 2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김국찬은 13득점 5리바운드로 승리를 이끌었다. KT는 배스가 23득점 10리바운드로  허훈은 22득점 6어시스트, 하윤기도 19득점 5리바운드를 보탰다. 하지만 승부처에서 집중력 싸움에서 밀린 것이 아쉬웠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802
손흥민 9호 도움→꿈같은 일 이뤄질까, '단 4명뿐' 득점왕에 도움왕 도전... 토트넘도 노팅엄 잡고 4위 복귀 애플
24-04-08 12:49
22801
[단독] 문태종 “NCAA 4강 진출한 내 아들 자랑스러워, NBA 진출은 고민 중…한국국대 진전 없다” 물음표
24-04-08 11:35
22800
요동치는 EPL 우승 판도…리버풀 발목 잡은 맨유, 미소 짓는 아스널 6시내고환
24-04-08 08:30
22799
( 골프 ) ‘163㎝ 돌격대장’ 황유민 장타쇼… 시즌 첫 승 품다 앗살라
24-04-08 07:48
22798
'13타석 만에 안타' ML 유일 너클볼러 만난 이정후, 첫 타석부터 안타 터졌다 [오!쎈 샌프란시스코] 캡틴아메리카
24-04-08 06:40
22797
'우승 경쟁 흔들렸다'...'브루노-마이누 원더골 쾅쾅!' 맨유, 리버풀전 2-2 무승부→아스널-맨시티만 미소 가츠동
24-04-08 05:17
22796
판 더 펜 땡큐' 손흥민 9호 도움! 10-10 눈앞...토트넘, 노팅엄 3-1 격파→4위 등극 스킬쩐내
24-04-08 04:51
22795
"김민재, 클래스 떨어지나" 의문 제기...'김민재 부진' 키커가 특집으로 다뤘다 남자성기사요
24-04-08 03:10
22794
"콘테는 사위 삼으려고 했어" '토트넘 통산 400경기' 손흥민, 케인 제치고 최고 인기 얻은 비결은?..."유니폼 1000장씩 팔려" 군주
24-04-08 00:04
22793
4397억원 사나이의 MLB 첫 승, "적응 마치면 최고의 투수 될 것" 장그래
24-04-07 23:36
22792
김혜성 '추격포+끝내기포' 다 터트렸다…키움, '3G 연속 매진' 역사 쓴 홈에서 7연승 질주+한화에 싹쓸이 승 갓커리
24-04-07 23:17
22791
[KBL 6강 PO BK 리뷰] ‘집중과 열정’ 현대모비스, KT 상대로 1차전 패배 설욕...시리즈 전적 1승 1패 아이언맨
24-04-07 20:55
VIEW
승부처 싸움에서 웃었다...현대모비스, 김지완 결승 득점 앞세워 1승 1패 균형 손나은
24-04-07 20:28
22789
"SON 바람 이뤄진다" 포스테코글루도 긍정 시그널…토트넘 '1500만 파운드 스타' 완전 영입 임박 철구
24-04-07 20:01
22788
봄 되니 눈 뜬 ‘슈퍼 팀’…KCC, 3연승·4강행 노린다 픽샤워
24-04-07 19:17
22787
대역전패에 폭발한 투헬, 김민재 관여 실점에 공개 불만→"분데스리가 수준에서 볼 수 없는 장면이었다" 해골
24-04-07 16:08
22786
'주급 파격 인상' 맨시티 큰 결단! '월클 미드필더' 사실상 종신 계약... 트레블 핵심+차기 주장감 '낙점' 손예진
24-04-07 15:24
22785
"김민재가 막고 또 막았다"…최악의 90분? 키커는 KIM '몸빵수비' 주목 애플
24-04-07 13:48
22784
‘에피스톨라까지 터졌다’ KCC, SK 또 꺾으며 4강까지 -1승 찌끄레기
24-04-07 13:19
22783
백승호, 英 2부 버밍엄 이적 조현
24-04-07 12:06
22782
KT-현대모비스, PO 6강 1차전 결정적 판정논란. 이우석 5반칙 퇴장. "하드콜 기준, 승부처 생뚱맞은 판정" 오타쿠
24-04-07 11:37
22781
축구협회, 국가대표팀 임시 감독에 황선홍 선임 찌끄레기
24-04-07 10:08
22780
[LCK] 난전 속에서도 빛난 쵸비의 아지르 "긴박했지만 모두 계산해 최선의 방법으로 팀을 이끌었다" 조현
24-04-07 08:22
22779
대타 김헌곤, 짜릿한 결승 2루타…삼성, KIA 꺾고 8연패 탈출(종합) 뉴스보이
24-04-07 0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