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경쟁 흔들렸다'...'브루노-마이누 원더골 쾅쾅!' 맨유, 리버풀전 2-2 무승부→아스널-맨시티만 미소

139 0 0 2024-04-08 05:17:2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EPA연합뉴스AFP연합뉴스로이터연합뉴스[스포츠조선 이현석 기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환상적인 원더골 두 방으로 리버풀을 흔들며 리그 우승 경쟁 흐름을 바꿨다.

맨유는 8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경기에서 2대2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둔 맨유(승점 49)는 5위 토트넘(승점 57)을 제대로 추격하지는 못했다. 2위 리버풀(승점 71)은 맨유와 비기며, 득실에서 밀려 아스널(승점 71)을 선두 자리에서 끌어내리는데 실패했다. 리버풀의 무승부로 우승 경쟁 팀인 아스널과 맨시티는 미소를 짓게 됐다.

홈팀 맨유는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에 라스무스 회이룬이 출전하고, 2선은 알레한드로 가르나초, 브루노 페르난데스, 마커스 래시포드가 받쳤다. 3선은 카세미루와 코비 마이누가 호흡을 맞췄으며 수비진은 디오구 달롯, 윌리 캄브왈라, 해리 매과이어, 애런 완비사카가 구성했다. 골문은 안드레 오나나가 지켰다.

원정팀 리버풀은 4-3-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스리톱은 루이스 디아스, 다르윈 누녜스, 모하메드 살라가 나섰다. 중원은 도미니크 소보슬러이, 엔도 와타루, 알렉시스 맥알리스터가 출전했다. 포백은 앤디 로버트슨, 버질 판데이크, 자렐 콴사, 코너 브래들리가 자리했다. 골키퍼 장갑은 퀴빈 켈러허가 꼈다.

두 팀은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렸던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는 0대0 무승부를 기록했고, FA컵 맞대결에서는 맨유가 극적인 4대3 역전승을 거뒀기에, 이번 시즌 상대 전적에서는 맨유가 조금 앞선다.

다만 최근 분위기는 달랐다. 맨유는 최근 지난 에버턴전 승리 이후 브렌트포드와 첼시를 상대로 1무1패를 기록하며 순위 상승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반면 리버풀은 리그 마지막 패배가 지난 2월 5일 아스널전이다. 이후 7경기에서 6승 1무로 확실한 상승세였다.

로이터연합뉴스로이터연합뉴스경기 시작 이후 이른 시점에 맨유가 리버풀 골망을 흔들었으나 득점으로 인정되지 못했다. 전반 2분 역습 상황에서 가르나초가 공을 잡고 전진해 골키퍼까지 제치고 골을 터트렸으나, 이미 앞선 상황에서 오프사이드가 지적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리버풀도 응수했다. 전반 3분 살라의 패스가 상대 수비가 없는 곳으로 쇄도하는 소보슬러이 발끝에 닿았다. 소보슬러이는 직접 슈팅으로 마무리했으나, 오나나의 손끝에 걸리며 막혔다.

주도권을 잡기 시작한 리버풀은 공세를 이어갔다. 전반 10분에는 누녜스가 전방 압박 이후 뺏은 볼을 페널티박스 깊숙한 곳에서 문전 앞으로 크로스를 올렸으나, 이를 마무리한 살라의 슈팅은 수비를 맞고 골라인을 벗어났다. 전반 18분에는 로버트슨이 올린 크로스를 쇄도하던 소보슬러이가 문전 앞에서 쓰러지며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골문 옆으로 향했다.

선제골은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리던 리버풀이 터트렸다. 전반 23분 코너킥 상황에서 올라온 공을 누녜스가 헤더로 문전 앞으로 떨궜고, 이를 디아스가 발리 슛으로 마무리해 맨유 골망을 흔들었다.

실점을 허용한 맨유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27분 브루노가 얻어낸 프리킥이 문전 앞으로 올라오자 카세미루가 곧바로 헤더로 문전 앞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쇄도하던 맨유 공격수의 몸에 닿지 못하며 그대로 골라인 밖으로 나갔다.

리버풀은 격차를 벌리기 위해 노력했다. 전반 45분 누녜스가 로버트슨과의 2대1 패스 이후 박스 안에서 시도한 슈팅이 골문 안쪽으로 감기지 않으며 골문으로 향하지 못했다. 전반 추가시간에도 맥알리스터의 크로스가 페널티박스 우측으로 전달됐으나, 브래들리의 슈팅이 수비에 막혔다. 전반은 리버풀의 1-0 리드로 마무리됐다.

로이터연합뉴스로이터연합뉴스로이터연합뉴스맨유는 후반 시작 이후 빠르게 경기 균형을 맞췄다. 엄청난 원더골을 터트렸다. 후반 5분 수비 진영에서 전개하던 콴사가 패스 실수를 범했고, 이를 브루노가 잡아냈다. 브루노는 켈러허가 골문을 비우고 나온 것을 확인하자 하프라인을 조금 넘어선 지점에서 그대로 리버풀 골문을 향해 슈팅을 시도했다. 먼 거리에서 날아간 슈팅은 켈러허를 넘어 그대로 리버풀 골문 안으로 들어가며 동점골이 됐다.

경기 균형을 맞춘 맨유는 경기를 뒤집기 위해 리버풀을 흔들었다. 후반 8분 가르나초가 페널티박스 아크 우측에서 시도한 중거리 슛이 수비를 맞고 골대 위로 살짝 넘어갔다. 이어진 코너킥에서는 래시포드가 올린 크로스가 카세미루의 발에 닿지 못하며 켈러허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17분에는 롱패스를 받은 브루노가 문전 앞 1대1 기회를 잡았지만, 마지막 순간 공이 발에 닿지 못했다.

리버풀도 다시 리드를 잡기 위해 분전했다. 후반 18분 역습 상황에서 누녜스의 크로스가 반대편 살라의 머리에 닿지 못하며 기회를 놓쳤다.

맨유는 환상적인 득점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 22분 리버풀 페널티박스 앞으로 빠르게 전진한 마이누는 완비사카의 패스를 받은 이후 곧바로 예리한 오른발 감아차기를 시도했다. 공은 그대로 리버풀 먼쪽 골망을 흔들며 맨유에 리드를 안겼다.

리버풀도 만회를 위해 다시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34분 고메스가 박스 밖에서 크로스를 올린 이후 흐른 공을 디아스가 슈팅으로 마무리했는데, 오나나가 이를 막았고, 살라가 재차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위로 뜨고 말았다.

리버풀은 교체 투입된 하비 엘링엇이 기회를 만들었다. 후반 37분 엘리엇이 돌파 과정에서 완비사카의 파울을 유도하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살라는 가볍게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결국 경기는 두 팀의 2대2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813
[바코 인사이드] “버텼기 때문에, 지금까지 왔습니다” 크롬
24-04-09 11:53
22812
김민재, '축구 성지' 런던 왔는데…표정이 무거워요→UCL 아스널전 벤치 대기 전망 애플
24-04-09 11:43
22811
“이게 첼시야, 이 비겁한 놈아, 겁쟁이 자식아”... 배신자 마운트 조롱한 엔조의 한마디 픽샤워
24-04-08 23:22
22810
'케인도 해본 적 없다' 손흥민 앞에 놓인 역사적인 레코드...PL 역사상 '단 5명'만 달성한 기록 도전 해골
24-04-08 23:14
22809
[기록] ‘가자, 원주로!’ KCC, PO 한 쿼터 최다 40점 폭발…3점슛도 진기록 가습기
24-04-08 20:50
22808
허훈 따로 배스 따로 돋보인 kt, 조직력 싸움에서 패배…“모비스 옥존은 발목 타박” 극혐
24-04-08 17:29
22807
"KIM? 그냥 비싼 관중이었다" 김민재, 충격 부진에 쏟아진 최악의 평가..."투입 자체가 놀라움을 자아냈어" 와꾸대장봉준
24-04-08 16:52
22806
[NBA] 위클리 빅매치 : 시즌 네 번째 '릅커 대전'이 펼쳐진다…보스턴과 만나는 위기의 사슴 군단까지 찌끄레기
24-04-08 16:24
22805
'경기 중 상대 폭행' SON 동료, 사후 징계 받나…노팅엄 감독도 분노 손예진
24-04-08 15:01
22804
사슴 군단의 날개 없는 추락... 4연패 빠진 밀워키 음바페
24-04-08 14:22
22803
[NBA] '커리 없는 날, 탐슨 32점 폭발' GSW, 플레이-인 토너먼트 진출 확정…유타는 12연패 미니언즈
24-04-08 12:54
22802
손흥민 9호 도움→꿈같은 일 이뤄질까, '단 4명뿐' 득점왕에 도움왕 도전... 토트넘도 노팅엄 잡고 4위 복귀 애플
24-04-08 12:49
22801
[단독] 문태종 “NCAA 4강 진출한 내 아들 자랑스러워, NBA 진출은 고민 중…한국국대 진전 없다” 물음표
24-04-08 11:35
22800
요동치는 EPL 우승 판도…리버풀 발목 잡은 맨유, 미소 짓는 아스널 6시내고환
24-04-08 08:30
22799
( 골프 ) ‘163㎝ 돌격대장’ 황유민 장타쇼… 시즌 첫 승 품다 앗살라
24-04-08 07:48
22798
'13타석 만에 안타' ML 유일 너클볼러 만난 이정후, 첫 타석부터 안타 터졌다 [오!쎈 샌프란시스코] 캡틴아메리카
24-04-08 06:40
VIEW
'우승 경쟁 흔들렸다'...'브루노-마이누 원더골 쾅쾅!' 맨유, 리버풀전 2-2 무승부→아스널-맨시티만 미소 가츠동
24-04-08 05:17
22796
판 더 펜 땡큐' 손흥민 9호 도움! 10-10 눈앞...토트넘, 노팅엄 3-1 격파→4위 등극 스킬쩐내
24-04-08 04:51
22795
"김민재, 클래스 떨어지나" 의문 제기...'김민재 부진' 키커가 특집으로 다뤘다 남자성기사요
24-04-08 03:10
22794
"콘테는 사위 삼으려고 했어" '토트넘 통산 400경기' 손흥민, 케인 제치고 최고 인기 얻은 비결은?..."유니폼 1000장씩 팔려" 군주
24-04-08 00:04
22793
4397억원 사나이의 MLB 첫 승, "적응 마치면 최고의 투수 될 것" 장그래
24-04-07 23:36
22792
김혜성 '추격포+끝내기포' 다 터트렸다…키움, '3G 연속 매진' 역사 쓴 홈에서 7연승 질주+한화에 싹쓸이 승 갓커리
24-04-07 23:17
22791
[KBL 6강 PO BK 리뷰] ‘집중과 열정’ 현대모비스, KT 상대로 1차전 패배 설욕...시리즈 전적 1승 1패 아이언맨
24-04-07 20:55
22790
승부처 싸움에서 웃었다...현대모비스, 김지완 결승 득점 앞세워 1승 1패 균형 손나은
24-04-07 2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