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도 해본 적 없다' 손흥민 앞에 놓인 역사적인 레코드...PL 역사상 '단 5명'만 달성한 기록 도전

87 0 0 2024-04-08 23:14: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

손흥민이 역사적인 기록을 눈앞에 뒀다.

토트넘 훗스퍼는 8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에서 노팅엄 포레스트를 3-1로 제압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18승 6무 7패(승점 60)로 아스톤 빌라를 제치고 4위에 도약했다.

토트넘이 먼저 리드를 잡았다. 전반 15분 중원에서 풀어 나온 뒤 손흥민에게 공이 연결됐다. 손흥민은 곧바로 좌측 공간으로 공을 찔러 넣었고, 이를 잡은 티모 베르너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무릴로가 이를 걷어내기 위해 발을 뻗었지만 자신의 골대로 공을 넣어 자책골로 기록됐다.

노팅엄이 스코어에 균형을 맞췄다. 전반 27분 우측면에서 공을 잡은 안토니 엘랑가가 니코 윌리엄스와 패스를 주고받으면서 측면을 허물었다. 이후 내준 크로스를 페널티 박스 안에서 크리스 우드가 반대쪽 포스트로 차 넣으며 동점골을 터트렸다.

사진=게티이미지

양 팀은 전반을 1-1로 마무리하며 후반에 돌입했다. 후반에 웃은 팀은 토트넘이다. 후반 7분 코너킥 공격 과정에서 공을 짧게 연결했다. 제임스 메디슨, 페드로 포로, 브레넌 존슨을 거친 공이 손흥민에게 연결됐다. 손흥민은 아크 정면에서 상대 수비 한 명을 앞에 둬, 옆으로 패스를 보냈다. 이를 잡은 미키 판 더 펜이 강력한 대포알 슈팅을 쏘며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13분 좌측면에서 메디슨이 올려준 크로스를 페널티 박스 안에서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헤더로 공을 돌려놨다. 이를 쇄도하던 포로가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하면서 점수 차이를 벌렸다. 결국 토트넘은 3-1로 승리하며 승점 3점을 획득하게 됐다.

이날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슈팅 3회(유효 슈팅 1회, 골대 1회), 볼 터치 44회, 패스 성공률 82%, 키 패스 2회, 도움 1회 등을 기록했다. 축구통계매체 '소파 스코어'는 손흥민에게 평점 7.3점을 기록하며 팀 내 4번째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사진=게티이미지

손흥민은 이날 1도움을 추가하게 되면서 올 시즌 PL 기준 15골 9도움의 공격포인트를 쌓게 됐다. 10골 10도움 고지에 임박했다. 1도움만 더 추가한다면 '10-10 클럽'에 가입하게 된다. 손흥민은 2019-20시즌(11골 11도움), 2020-21시즌(17골 10도움) 각각 10골 10도움 고지를 넘어선 바 있다.

한 시즌에 10골 10도움을 기록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38경기로 구성된 리그 경기에서 20개의 득점에 관여해야 한다는 의미이며 득점뿐만 아니라 도움까지 완벽해야 달성 가능한 기록이다. 올 시즌 PL에서는 올리 왓킨스(아스톤 빌라)만이 10골 10도움 고지를 넘어섰다. 왓킨스는 18골 10도움을 기록 중이다.

PL 역사에서 단일 시즌 10-10을 기록한 선수는 지금까지 단 44명뿐이다. PL 역사상 3차례 이상 '10-10'을 기록한 선수는 웨인 루니(5회), 에릭 칸토나, 프랭크 램파드, 모하메드 살라(이상 4회), 디디에 드로그바(3회)밖에 없다. 손흥민이 올 시즌 2도움만 더 추가한다면 드로그바와 동률을 이루게 된다.

사진=게티이미지

또 하나의 기록을 추가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손흥민은 올 시즌 득점 랭킹 1위 엘링 홀란과의 골 격차가 단 4골 차이다. 남은 7경기에서 충분히 뒤집을 수 있는 수치다. 또한 도움 1위에 랭크된 왓킨스, 키어런 트리피어, 파스칼 그로스와는 1도움 차이뿐이다.

PL 역사상 득점왕과 도움왕을 동시에 석권한 선수는 단 6명뿐이다. 앤디 콜, 지미 플로이드 하셀바잉크, 티에리 앙리, 드로그바, 살라, 그리고 해리 케인이 기록을 작성한 바 있다. 올 시즌 손흥민이 해당 기록을 달성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831
‘3Q 14점’ 대단했던 배스의 승부처 집중력···KT, 현대모비스에 17점차 완승, 4강 PO ‘1승 남았다’ 뉴스보이
24-04-10 04:01
22830
'김재환 역전 결승 3점포' 두산, 한화 4연패 몰아넣고 2연패 탈출...짜릿한 5-3 역전승 릅갈통
24-04-10 02:14
22829
'홀란이 누구야?' 손흥민 1위, 미친 골결정력…EPL '최고의 피니셔' 등극 박과장
24-04-10 01:02
22828
김하성이 만든 기막힌 반전… 2실책 최악의 날→대역전극 불 붙인 주인공, 모두가 웃었다 [김하성 게임노트] 사이타마
24-04-09 23:42
22827
'김도영 3점포' KIA, LG 꺾고 선두 탈환…KBO 리그, 100만 관중 돌파 치타
24-04-09 23:19
22826
'15골' 손흥민, '18골' 홀란 제치고 EPL 최고 피니셔 등극.. 황희찬은 6위 픽도리
24-04-09 22:21
22825
투헬이 분노했던 김민재→분데스리가 주간 베스트11 선정…개인 기량은 최상위급 픽샤워
24-04-09 21:19
22824
'손흥민에 지적'→"내 사진 찍지 마"→"포스텍 전술 없어"…다이어의 거침 없는 행보 소주반샷
24-04-09 19:42
22823
다이어,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전술훈련 안 해, 콘테 감독은 엄청나게 많이 하는데" 곰비서
24-04-09 19:04
22822
'양현준-김지수 차출 불가' 황선홍호, 정상빈은 합류…1차전 하루 전 킁킁
24-04-09 17:36
22821
홀로 '득점·도움왕 경쟁' 주장 손흥민, 토트넘 동료 "레전드·손나우지뉴" 표현 와꾸대장봉준
24-04-09 16:45
22820
김연경 현역 연장의 씁쓸한 뒷맛…"우스운 얘기이긴 하죠" 갓커리
24-04-09 15:55
22819
역대 최고 임팩트로 KBL 평정했던 제러드 설린저... 중국서도 최고 자리 올랐다 미니언즈
24-04-09 14:38
22818
[D-4] 대한민국에서 제일 간절한 스포츠 선수, 목표는 로드FC 토너먼트 우승 앗살라
24-04-09 14:25
22817
늙어진 K리그1, 다시 젊어진 K리그2…최대 나이 차는 무려 23세 날강두
24-04-09 13:38
22816
‘김하성 2타점 3루타’ 샌디에이고, 컵스에 0-8 → 9-8 대역전승 날강두
24-04-09 13:37
22815
"김민재 선발 투입해야, 아스널 묶을 유일한 선택지"…'깜짝 전망' 등장→독일 언론의 날카로운 분석 손예진
24-04-09 12:53
22814
슈퍼팀은 지금부터, '5번가의 기적' 꿈꾸는 KCC 물음표
24-04-09 12:23
22813
[바코 인사이드] “버텼기 때문에, 지금까지 왔습니다” 크롬
24-04-09 11:53
22812
김민재, '축구 성지' 런던 왔는데…표정이 무거워요→UCL 아스널전 벤치 대기 전망 애플
24-04-09 11:43
22811
“이게 첼시야, 이 비겁한 놈아, 겁쟁이 자식아”... 배신자 마운트 조롱한 엔조의 한마디 픽샤워
24-04-08 23:22
VIEW
'케인도 해본 적 없다' 손흥민 앞에 놓인 역사적인 레코드...PL 역사상 '단 5명'만 달성한 기록 도전 해골
24-04-08 23:14
22809
[기록] ‘가자, 원주로!’ KCC, PO 한 쿼터 최다 40점 폭발…3점슛도 진기록 가습기
24-04-08 20:50
22808
허훈 따로 배스 따로 돋보인 kt, 조직력 싸움에서 패배…“모비스 옥존은 발목 타박” 극혐
24-04-08 1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