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첼시야, 이 비겁한 놈아, 겁쟁이 자식아”... 배신자 마운트 조롱한 엔조의 한마디

105 0 0 2024-04-08 23:22: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남정훈 기자= 엔조 페르난데스와 메이슨 마운트가 격하게 말싸움을 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7일(한국 시간) “지난 맨유와 첼시의 경기에서 첼시 유스 출신이던 메이슨 마운트가 오랜만에 스탬포드 브릿지를 방문하였으나 패배를 경험하고, 엔조와 마운트 사이엔 언쟁까지 있었다”라고 보도했다.

첼시는 5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3/24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맨유와의 경기에서 4-3으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며 첼시는 맨유보다 한 경기 덜 치른 상태에서 승점 5점 차로 따라붙었다.

이 경기는 마운트가 여름 이적 시장에서 첼시를 떠나 맨유에 합류한 후 처음으로 친정팀으로 돌아온 날이기도 했다. 대다수의 첼시 팬들은 마운트가 첼시를 떠날 때 좋게 보지 않았고 후반 41분 알레한드로 가르나초와 교체 투입된 마운트는 엄청난 야유를 받았고 몇몇 팬들은 마운트를 첼시의 배신자라고 여겼다.





또한 경기 중 첼시의 에이스인 엔조 페르난데스와 말싸움을 하는 상황까지 벌어졌었고 경기 후 팬들은 페르난데스가 마운트에게 다가가 첼시 유니폼의 배지를 때리는 듯한 모습을 목격했고, 두 사람은 센터 서클 근처에서 말을 주고받았다.

경기가 끝난 후 마운트는 엔조와 충동하는 모습이 포착되었고 엔조는 마운트에게 수위 높은 욕설을 퍼부었다. 엔조는 마운트에게 “이게 첼시야, 이 비겁한 놈아. 넌 겁쟁이야 겁쟁이, 겁쟁이라고”라고 말했다.





엔조의 이러한 반응이 SNS에 퍼지자 첼시 팬들은 통쾌해했다. 한 팬은 SNS에 “엔조는 지난 시즌 마운트와 함께 라커룸이 있었기 때문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비하인드 스토리를 더 잘 알고 있을 테니 더 흥미롭다”라고 밝혔다. 다른 팬들은 “마운트의 배신이 엔조를 더 아프게 한 것 같다", "마운트와 엔조가 한때 팀 동료였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경기 전 맨유의 에릭 텐 하흐 감독은 마운트의 맨유 이적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첼시는 그를 팔고 싶지 않았던 것 같다. 그들은 그를 지키고 싶어 했고 여러 번 새로운 계약을 제안했다. 하지만 그는 이적을 원했다”라고 밝혔다.





텐 하흐는 이어서 “그는 환상적인 축구 선수다. 우선은 그가 건강을 유지하고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 리산드로 마르티네즈를 보면 알겠지만, 그런 일은 피하고 싶을 것이다. 그래서 매우 신중하게 해야 한다. 토요일에 그랬던 것처럼 그가 팀에 도움이 되고 기여할 수 있도록 그를 기용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마운트는 이번 리버풀과의 경기에서도 후반 39분에 교체 출전해 경기장을 누볐지만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833
[UCL 리뷰] '벤치' 김민재 결장, '선발' 다이어는 방관 수비...뮌헨, 케인 골에도 아스널과 2-2 무 찌끄레기
24-04-10 06:41
22832
다음 시즌 EPL 우승 경쟁을 원하는 매디슨..."우리가 트로피 경쟁을 하지 못하고 있어 실망스럽다" 섹시한황소
24-04-10 05:29
22831
‘3Q 14점’ 대단했던 배스의 승부처 집중력···KT, 현대모비스에 17점차 완승, 4강 PO ‘1승 남았다’ 뉴스보이
24-04-10 04:01
22830
'김재환 역전 결승 3점포' 두산, 한화 4연패 몰아넣고 2연패 탈출...짜릿한 5-3 역전승 릅갈통
24-04-10 02:14
22829
'홀란이 누구야?' 손흥민 1위, 미친 골결정력…EPL '최고의 피니셔' 등극 박과장
24-04-10 01:02
22828
김하성이 만든 기막힌 반전… 2실책 최악의 날→대역전극 불 붙인 주인공, 모두가 웃었다 [김하성 게임노트] 사이타마
24-04-09 23:42
22827
'김도영 3점포' KIA, LG 꺾고 선두 탈환…KBO 리그, 100만 관중 돌파 치타
24-04-09 23:19
22826
'15골' 손흥민, '18골' 홀란 제치고 EPL 최고 피니셔 등극.. 황희찬은 6위 픽도리
24-04-09 22:21
22825
투헬이 분노했던 김민재→분데스리가 주간 베스트11 선정…개인 기량은 최상위급 픽샤워
24-04-09 21:19
22824
'손흥민에 지적'→"내 사진 찍지 마"→"포스텍 전술 없어"…다이어의 거침 없는 행보 소주반샷
24-04-09 19:42
22823
다이어,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전술훈련 안 해, 콘테 감독은 엄청나게 많이 하는데" 곰비서
24-04-09 19:04
22822
'양현준-김지수 차출 불가' 황선홍호, 정상빈은 합류…1차전 하루 전 킁킁
24-04-09 17:36
22821
홀로 '득점·도움왕 경쟁' 주장 손흥민, 토트넘 동료 "레전드·손나우지뉴" 표현 와꾸대장봉준
24-04-09 16:45
22820
김연경 현역 연장의 씁쓸한 뒷맛…"우스운 얘기이긴 하죠" 갓커리
24-04-09 15:55
22819
역대 최고 임팩트로 KBL 평정했던 제러드 설린저... 중국서도 최고 자리 올랐다 미니언즈
24-04-09 14:38
22818
[D-4] 대한민국에서 제일 간절한 스포츠 선수, 목표는 로드FC 토너먼트 우승 앗살라
24-04-09 14:25
22817
늙어진 K리그1, 다시 젊어진 K리그2…최대 나이 차는 무려 23세 날강두
24-04-09 13:38
22816
‘김하성 2타점 3루타’ 샌디에이고, 컵스에 0-8 → 9-8 대역전승 날강두
24-04-09 13:37
22815
"김민재 선발 투입해야, 아스널 묶을 유일한 선택지"…'깜짝 전망' 등장→독일 언론의 날카로운 분석 손예진
24-04-09 12:53
22814
슈퍼팀은 지금부터, '5번가의 기적' 꿈꾸는 KCC 물음표
24-04-09 12:23
22813
[바코 인사이드] “버텼기 때문에, 지금까지 왔습니다” 크롬
24-04-09 11:53
22812
김민재, '축구 성지' 런던 왔는데…표정이 무거워요→UCL 아스널전 벤치 대기 전망 애플
24-04-09 11:43
VIEW
“이게 첼시야, 이 비겁한 놈아, 겁쟁이 자식아”... 배신자 마운트 조롱한 엔조의 한마디 픽샤워
24-04-08 23:22
22810
'케인도 해본 적 없다' 손흥민 앞에 놓인 역사적인 레코드...PL 역사상 '단 5명'만 달성한 기록 도전 해골
24-04-08 2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