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과 토트넘, 이제 '2승뿐이다'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토트넘, 전승해야 UCL 희망

67 0 0 2024-05-14 07:50:4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베스트 일레븐)

애스턴 빌라가 리버풀에 비기면서 토트넘 홋스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 불씨가 되살아났다.

우나이 에메리 감독이 이끄는 빌라는 14일(한국 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리버풀전에서 3-3으로 비겼다.

홈팀 빌라는 4-2-3-1을 가동했다. 왓킨스 원톱에 2선 맥긴, 디아비, 베일리가 나섰다. 3선은 루이즈, 틸레만스가 구성했다. 수비진은 디뉴, 토레스, 카를로스, 콘사가 나섰고 골키퍼는 마르티네스였다.

원정팀 리버풀은 4-3-3으로 나섰다. 디아스, 각포, 살라가 전방을 구성했다. 중원은 막알리스테르, 엔도, 엘리엇이었으며, 수비진은 고메스, 판 다이크, 퀀사, 알렉산더-아놀드였다. 골키퍼는 알리송이 나섰다.

양 팀은 전반전부터 화력을 집중했다. 전반 2분 앨리엇이 시도한 슛을 마르티네스 골키퍼가 처리하려다가 공이 그대로 골문 안으로 흘러 들어갔다. 자책골은 리버풀의 선제골이 되면서 기세를 잡았다.

마음이 급한 빌라는 동점골을 10분 만에 터트렸다. 왓킨스가 화려한 드리블로 왼 측면에서 수비와 일대일을 시도했다. 페널티 박스 안으로 진입해 시도한 패스를 배후에서 침투하던 틸레만스에게 연결했다. 그대로 날카로운 슛으로 득점을 기록했다.

화력전이 이어졌다. 다시 리버풀 차례였다. 전반 23분 우측에서 넘어온 긴 패스를 디아스가 바로 좌측면을 따라 달리던 고메스에게 연결했고 이어진 크로스를 각포가 마무리해 2-1로 점수 차를 벌렸다.



리버풀이 전반을 2-1로 리드한 가운데, 후반전 이른 시간 리버풀은 추가골을 기록하면서 달아났다.

후반 3분 리버풀 프리킥 기회에서 퀀사가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머리로 마무리했다. 파 포스트로 향해 골키퍼가 손 쓸 수 없는 위치로 빨려 들어갔다.

빌라의 희망의 불씨가 다시 타올랐다. 후반 40분 리버풀 빌드업 과정에서 공을 낚아챈 듀란이 앞에 선 수비를 제치며 중앙으로 이동해 강력한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전 집중력은 대단했다. 결국 동점골을 만들었다. 배후에서 넘어온 패스를 받은 디아비가 왼 측면을 치고 달리면서 중앙으로 패스를 연결했다. 후반 43분 듀란의 다리에 맞고 그대로 알리송 골키퍼가 손 쓸 수 없는 곳으로 향했다.



결국 양 팀이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 지은 가운데, 리버풀은 23승 10무 4패, 승점 79를 기록해 리그 3위에 머물렀다. 이미 선두 아스널과 승점 차 7로 벌어져 UCL 진출에 만족해야 하는 이번 시즌 후반부다.

반면, 빌라는 홈에서 UCL 진출을 확정하지 못했다. 20승 8무 9패, 승점 68을 기록했다. 4위를 유지하며 우선 UCL 진출권에 들었지만, 한 경기 덜 치른 5위 토트넘과 승점 5 차이다.

제삼자 토트넘은 여전히 실낱같은 희망을 남겼다. 리그 두 경기를 남겨둔 가운데, 두 경기에서 모두 승리하고 빌라가 최종전에서 크리스털 팰리스에 패배하면 토트넘 승점 69, 빌라 승점 68로 역전이 가능하다. 빌라가 팰리스와 비긴다면, 양 팀 승점 69로 동률이지만, 빌라가 득실차 20, 토트넘이 12로 매우 불리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3554
'日열도 대흥분' 일본인 최초 사이영상 주인공 탄생할 수 있다 '미친 ERA 0점대+무패 질주' 닥터최
24-05-15 07:34
23553
“내가 프랑스 챔피언이야” 신난 이강인, 트로피 자랑…손흥민도 ‘좋아요’ 해골
24-05-15 06:53
23552
필라델피아,피츠버그,신시네티,캔자스시티 앞에서 5안타-2도루 탈KBO급 활약. 김하성→이정후 다음 순번 확인. 그러나 굳은 얼굴 "마지막에 실책을 해서..."[ 6시내고환
24-05-15 06:34
23551
[오피셜] '한때 월드클래스 DF' 바란, 3년 만에 맨유와 결별 확정..."여름에 떠나기로 결정" 소주반샷
24-05-15 05:07
23550
바란은 가는데, 파트너는 이제야 복귀...텐 하흐 감독 "마르티네스, 스쿼드 복귀 전망" 곰비서
24-05-15 04:35
23549
거침없는 두산, 선두 KIA 잡고 9연승 치타
24-05-15 04:35
23548
'대체 왜 이정후한테 돌을 던지나' 수술 최악은 피했다, 찬사 보낸 SF 사령탑 뉴스보이
24-05-15 03:40
23547
‘충격! 김민재에겐 최악’ 뮌헨 떠난다던 투헬, 연임 가능성 생겼다→노이어+케인+다이어 등 핵심 선수들 잔류 지지 와꾸대장봉준
24-05-15 02:49
23546
류현진과 한화의 동반 1승이 이렇게 힘들 줄 누가 알았을까…패승패승패패승패무, 운도 안 따른다 불쌍한영자
24-05-15 02:34
23545
"저를 회장으로 뽑아주신다면, 꼭 무리뉴 영입하겠습니다!"…역대급 공약, "무리뉴 만나 2시간 대화, 협상 진행 중" 철구
24-05-15 01:55
23544
24세 중고 신인의 데뷔 첫 승, 예비 빅리거 5안타 폭발..."김인범이 타이밍을 뺏는 영리한 피칭을 했다" 간빠이
24-05-15 01:42
23543
토트넘 남은 2경기 다 이겨도 'UCL 희박...' 4위 애스톤 빌라 극장골 '1-3→3-3 무승부' 손예진
24-05-15 01:09
23542
김민재 최악의 소식! 노이어+케인+다이어, 투헬 '적극 지지'→뮌헨도 '연임 고려' 애플
24-05-15 00:14
23541
김민재 최악 소식! '뮌헨 작별 인사 거절' 투헬, 분위기 심상치 않다... '떠나지 마세요' 다이어+케인 요청까지 사이타마
24-05-14 19:00
23540
美의사 “이정후 차라리 왼쪽 어깨라 다행”…SF 사령탑은 ‘찬사’ 보냈다 [SS시선집중] 이아이언
24-05-14 14:50
23539
뜬공→볼넷→볼넷→볼넷 '3출루' 김하성, 아찔한 송구 실책…팀은 9회 만루 기회 놓쳐 4-5 패배 [SD 리뷰] 캡틴아메리카
24-05-14 14:49
23538
'테이텀-브라운 60점 합작' 보스턴, 3년 연속 동부 결승에 –1승 캡틴아메리카
24-05-14 11:48
23537
[오피셜] ‘결국 한국과 좁혀지지 않은 연봉 차’... 국가대표 감독 1순위 제시 마치, 캐나다 국가대표팀 감독 부임 픽샤워
24-05-14 11:01
23536
"KIM은 최고의 선수" 떠나는 투헬의 마지막 칭찬..."탐욕스럽다" 공개 저격 이후 '해피 엔딩' 픽도리
24-05-14 10:29
23535
'손흥민 UCL 희망 사라진다' 애스톤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맨시티전 잡아야 한다 질주머신
24-05-14 09:34
23534
'EPL이 미쳐 돌아간다!'…아스널 모두가 토트넘의 '열렬한 팬'이 됐다, "토트넘 승리를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해골
24-05-14 08:39
VIEW
'SON'과 토트넘, 이제 '2승뿐이다'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토트넘, 전승해야 UCL 희망 소주반샷
24-05-14 07:50
23532
손흥민·토트넘이 '킹 메이커' 맞네...역대급 우승 경쟁, 토트넘 손에 달렸다 곰비서
24-05-14 05:54
23531
이강인 '우승 트로피' 드디어 공개→손흥민 3분 만에 '좋아요' 꾹 와꾸대장봉준
24-05-14 0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