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UCL 희망 사라진다' 애스톤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맨시티전 잡아야 한다

61 0 0 2024-05-14 09:34:5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애스톤 빌라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리버풀과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홈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치열한 접전 끝에 무승부였다. 1-3으로 뒤처지다가 애스턴 빌라가 극적으로 3-3 무승부를 만들었다. 경기 막판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승점 1을 쌓았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토트넘에 남은 건 이제 승리뿐이다. 맨체스터 시티와 셰필드 유나이티드를 잡고 애스턴 빌라가 패배하길 기다려야 한다.

애스톤 빌라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리버풀과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홈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치열한 접전 끝에 무승부였다. 1-3으로 뒤처지다가 애스턴 빌라가 극적으로 3-3 무승부를 만들었다. 경기 막판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승점 1을 쌓았다.

애스톤 빌라는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마르티네스 골키퍼가 출전하고, 디뉴, 토레스, 실바,콘사, 더글라스 루이스, 틸레만스, 디아비, 맥긴, 베일리, 왓킨스가 선발로 출전했다.

리버풀은 4-3-3 포메이션이었다. 알리송 베커가 장갑을 꼈고, 고메즈, 반 다이크, 콴사, 알렉산더 아놀드, 맥 앨리스터, 엔도, 엘리엇, 디아스, 각포, 살라가 나섰다.
 

▲ 애스톤 빌라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리버풀과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홈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치열한 접전 끝에 무승부였다. 1-3으로 뒤처지다가 애스턴 빌라가 극적으로 3-3 무승부를 만들었다. 경기 막판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승점 1을 쌓았다.



경기 시작과 함께 리버풀이 분위기를 주도했다. 역습 과정에서 살라가 엘리엇에게 패스하고, 엘리엇이 페널티박스로 크로스를 올렸다. 이때 마르티네스 골키퍼가 쉽게 처리할 수 있는 크로스를 처리하지 못했다. 대형 실수였다. 공을 잡으려다가 그대로 자책골을 내주게 됐다.

하지만 애스턴 빌라가 곧바로 따라붙었다. 전반 12분 리버풀이 공격을 나가다가 차단당했다. 이후 왓킨스가 틸레만스에게 공을 전달했고, 틸레만스의 강력한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다.

리버풀이 다시 달아났다. 전반 22분 살라가 반대편에 있는 디아즈에게 패스를 전달했다. 디아즈는 고메즈에게 전달했고, 곧바로 슈팅에 나섰다. 슈팅이 다소 약했지만 마르티네스 골키퍼가 처리하지 못한 채 각포가 밀어 넣었다.

후반전에도 리버풀의 기세가 상당했다. 후반 3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콴사의 헤더가 나왔다. 하늘로 붕 떠서 머리로 날카롭게 구석을 겨냥했다.

애스턴 빌라는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좀처럼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경기 막판까지 공격적으로 나선 게 도움이 됐다. 애스톤 빌라의 두 번째 골이 후반 40분에 터졌다. 리버풀이 후방 빌드업을 하는 과정에서 실수를 저질렀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듀란이 날카로운 왼발 중거리슛으로 추가 골을 넣었다.
 

▲ 애스톤 빌라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리버풀과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홈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치열한 접전 끝에 무승부였다. 1-3으로 뒤처지다가 애스턴 빌라가 극적으로 3-3 무승부를 만들었다. 경기 막판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승점 1을 쌓았다.



3분 뒤 동점을 만들었다. 센터 서클에서 수비를 이겨내고 돌파에 성공한 뒤 디아비가 듀란에게 공을 찔러줬다. 이때 공이 듀란의 무릎 쪽에 맞으면서 행운의 득점이 나왔다. 골키퍼 알리송이 전혀 반응할 수도 없을 정도로 절묘하게 득점이 나왔다. 애스턴 빌라 선수단과 코치진까지 모두 펄쩍 뛰며 동점 상황을 즐겼다.

이로써 리버풀(승점 79)과 애스턴 빌라(승점 68)가 각각 리그 3, 4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애스턴 빌라는 토트넘(승점 63)과 간격을 벌렸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은 4위까지 주어진다. 애스턴 빌라가 현재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애스톤 빌라는 프리미어리그 최종전에서 크리스탈 팰리스를 만난다.

토트넘은 2경기가 남았다. 맨체스터 시티와 셰필드를 만난다. 두 경기 모두 이긴 뒤 애스턴 빌라가 패배하길 바라야 한다. 승점이 같아져도 토트넘이 득실차에서 밀린다. 이제 남은 건 승리뿐이다.
 

▲ 애스톤 빌라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리버풀과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홈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치열한 접전 끝에 무승부였다. 1-3으로 뒤처지다가 애스턴 빌라가 극적으로 3-3 무승부를 만들었다. 경기 막판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승점 1을 쌓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3553
“내가 프랑스 챔피언이야” 신난 이강인, 트로피 자랑…손흥민도 ‘좋아요’ 해골
24-05-15 06:53
23552
필라델피아,피츠버그,신시네티,캔자스시티 앞에서 5안타-2도루 탈KBO급 활약. 김하성→이정후 다음 순번 확인. 그러나 굳은 얼굴 "마지막에 실책을 해서..."[ 6시내고환
24-05-15 06:34
23551
[오피셜] '한때 월드클래스 DF' 바란, 3년 만에 맨유와 결별 확정..."여름에 떠나기로 결정" 소주반샷
24-05-15 05:07
23550
바란은 가는데, 파트너는 이제야 복귀...텐 하흐 감독 "마르티네스, 스쿼드 복귀 전망" 곰비서
24-05-15 04:35
23549
거침없는 두산, 선두 KIA 잡고 9연승 치타
24-05-15 04:35
23548
'대체 왜 이정후한테 돌을 던지나' 수술 최악은 피했다, 찬사 보낸 SF 사령탑 뉴스보이
24-05-15 03:40
23547
‘충격! 김민재에겐 최악’ 뮌헨 떠난다던 투헬, 연임 가능성 생겼다→노이어+케인+다이어 등 핵심 선수들 잔류 지지 와꾸대장봉준
24-05-15 02:49
23546
류현진과 한화의 동반 1승이 이렇게 힘들 줄 누가 알았을까…패승패승패패승패무, 운도 안 따른다 불쌍한영자
24-05-15 02:34
23545
"저를 회장으로 뽑아주신다면, 꼭 무리뉴 영입하겠습니다!"…역대급 공약, "무리뉴 만나 2시간 대화, 협상 진행 중" 철구
24-05-15 01:55
23544
24세 중고 신인의 데뷔 첫 승, 예비 빅리거 5안타 폭발..."김인범이 타이밍을 뺏는 영리한 피칭을 했다" 간빠이
24-05-15 01:42
23543
토트넘 남은 2경기 다 이겨도 'UCL 희박...' 4위 애스톤 빌라 극장골 '1-3→3-3 무승부' 손예진
24-05-15 01:09
23542
김민재 최악의 소식! 노이어+케인+다이어, 투헬 '적극 지지'→뮌헨도 '연임 고려' 애플
24-05-15 00:14
23541
김민재 최악 소식! '뮌헨 작별 인사 거절' 투헬, 분위기 심상치 않다... '떠나지 마세요' 다이어+케인 요청까지 사이타마
24-05-14 19:00
23540
美의사 “이정후 차라리 왼쪽 어깨라 다행”…SF 사령탑은 ‘찬사’ 보냈다 [SS시선집중] 이아이언
24-05-14 14:50
23539
뜬공→볼넷→볼넷→볼넷 '3출루' 김하성, 아찔한 송구 실책…팀은 9회 만루 기회 놓쳐 4-5 패배 [SD 리뷰] 캡틴아메리카
24-05-14 14:49
23538
'테이텀-브라운 60점 합작' 보스턴, 3년 연속 동부 결승에 –1승 캡틴아메리카
24-05-14 11:48
23537
[오피셜] ‘결국 한국과 좁혀지지 않은 연봉 차’... 국가대표 감독 1순위 제시 마치, 캐나다 국가대표팀 감독 부임 픽샤워
24-05-14 11:01
23536
"KIM은 최고의 선수" 떠나는 투헬의 마지막 칭찬..."탐욕스럽다" 공개 저격 이후 '해피 엔딩' 픽도리
24-05-14 10:29
VIEW
'손흥민 UCL 희망 사라진다' 애스톤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맨시티전 잡아야 한다 질주머신
24-05-14 09:34
23534
'EPL이 미쳐 돌아간다!'…아스널 모두가 토트넘의 '열렬한 팬'이 됐다, "토트넘 승리를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해골
24-05-14 08:39
23533
'SON'과 토트넘, 이제 '2승뿐이다'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토트넘, 전승해야 UCL 희망 소주반샷
24-05-14 07:50
23532
손흥민·토트넘이 '킹 메이커' 맞네...역대급 우승 경쟁, 토트넘 손에 달렸다 곰비서
24-05-14 05:54
23531
이강인 '우승 트로피' 드디어 공개→손흥민 3분 만에 '좋아요' 꾹 와꾸대장봉준
24-05-14 03:55
23530
'아스널 우승하든 말든'…토트넘 선수들 "맨시티 부수고 UCL 가야지!" 각오 당차다 철구
24-05-14 0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