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왜 이정후한테 돌을 던지나' 수술 최악은 피했다, 찬사 보낸 SF 사령탑

39 0 0 2024-05-15 03:40:4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정후. /사진=김우종 기자천만다행이다.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펜스와 크게 충돌하며 어깨 부상을 당한 가운데, 사령탑은 "수술은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고 전했다. 불행 중 다행이라고 할 수 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밥 멜빈 감독은 14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2024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이정후의 부상에 관해 이야기했다.

이정후는 지난 13일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홈 경기에서 1회초 수비를 펼치다가 어깨가 탈구되는 부상을 입었다. 사실 이정후는 9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 자신의 타구에 맞은 채 왼발 타박상을 입은 상태였다. 이후 3경기 연속 결장한 뒤 4경기 만에 출장하며 의욕을 더욱 불태운 이정후였다.

이정후의 부상 상황은 경기 초반 팀이 무너질 수있는 상황에서 나왔기에 더욱 큰 의미를 전하고 있다. 신시내티의 1회초 공격. 선두타자 TJ 프리들이 초구에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한 뒤 2번 엘리 데 라 크루즈는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계속된 1사 1루에서 프리들이 스펜서 스티어 타석 때 2루 도루에 성공한 뒤 상대 실책을 틈타 3루까지 갔다. 스티어가 볼넷으로 출루하며 1사 1, 3루 기회를 이어갔다. 계속해서 스티어가 2루를 훔친 가운데, 4번 타자 조나단 인디어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2아웃. 그러나 샌프란시스코 선발 카일 해리슨이 계속해서 흔들리며 5번 스튜어트 페어차일드에게 볼넷을 내줬다. 2사 만루 위기.

다음 타석에 제이머 칸델라리오가 들어섰고, 3-1의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5구째를 타격했다. 타구는 우중간 외야를 향해 쭉쭉 뻗어나갔다. 칸델라리오는 홈런임을 직감한 듯 타구를 잠시 감상하며 천천히 1루 쪽으로 향했다. 동시에 이정후도 스타트를 끊었다. 공을 잡기 위해 전력 질주를 펼쳤다. 담장으로 쇄도한 이정후. 이미 가속이 붙은 상황. 타구가 펜스를 넘어가는가 싶던 찰나, 이정후가 몸을 아예 담장 쪽으로 던지며 공을 낚아채려 했다. 그러나 글러브에 살짝 닿은 채 넘어가면서 펜스 위쪽을 맞은 뒤 그라운드 안으로 들어왔다. 동시에 몸을 날렸던 이정후는 담장에 설치된 그물망과 크게 충돌한 뒤 그 자리에 떨어진 채 쓰러졌다. 어깨를 움켜쥔 채로. 이 사이 3루 주자는 물론, 2루 주자와 1루 주자까지 득점했다. 타자는 2루까지 갔다.

이정후(왼쪽)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펼쳐진 신시내티 레즈와 2024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서 1회초 수비 도중 펜스와 강하게 충돌, 교체 아웃되고 있다. /AFPBBNews=뉴스1이정후(왼쪽에서 두 번째)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펼쳐진 신시내티 레즈와 2024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서 1회초 수비 도중 펜스와 강하게 충돌, 교체 아웃되고 있다. /AFPBBNews=뉴스1이정후는 왼쪽 어깨 부위를 부여잡은 채 한동안 일어서지 못했다. 곧이어 샌프란시스코 구단의 트레이너와 통역이 그라운드로 들어와 이정후에게 뛰어갔다. 팀 동료 외야수도 모여들었고, 밥 멜빈 샌프란시스코 감독까지 이정후에게 다가온 뒤 상태를 살폈다. 결국 이정후는 더 이상 뛸 수 없었다. 트레이너가 이정후의 왼팔이 움직이지 않도록 꽉 붙잡으며 고정한 채로 걸어들어왔고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오라클 파크에 운집한 홈 팬들은 이정후를 향해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이정후 대신 타일러 피츠제럴드가 중견수로 긴급하게 투입됐다.

경기가 끝난 뒤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이정후의 왼쪽 어깨가 탈구됐다(Dislocated Shoulder)'며 부상 소식을 전했다. 이후 미국 현지에서는 이정후의 부상 상태에 시즌 아웃 전망까지 내놓는 등 여러 가지 우려 섞인 이야기가 나왔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 /AFPBBNews=뉴스1이정후. /사진=SF Giants on NBCS 공식 SNS 갈무리미국 매체 MLB트레이드루머스는 경기 후 "이정후가 어깨 탈구와 함께 경기장에서 빠져나갔다"면서 "구단 공식 발표에 따르면 이정후는 어깨가 탈구되는 부상을 당했다. 이정후는 부상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받을 예정인데, 만약 어깨 탈구 상태가 심각하다면 시즌 자체가 위험해질 수 있는 상황(a more severe dislocation could possibly put his season in jeopardy)"이라고 밝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과 샌프란시스코 지역지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등에 따르면 밥 멜빈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정후의 상태가 그렇게 좋지 않은 편"이라고 했다. 이어 "이정후가 펜스에 부딪힌 뒤 넘어지면서 일어나지 못했을 때, 나는 좋지 않은 느낌이 들었다(When he hit the wall and he went down and didn't get up, I didn't have a great feeling about it)"며 안타까움을 숨기지 못했다.

하지만 일단 수술대에 오르는 등의 큰 부상은 피할 것으로 보인다. 먼저 14일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이정후를 10일짜리 부상자 명단(Injury List)에 올리며, 상태를 면밀하게 살피기로 했다.

MLB.com과 ESPN 등 미국 매체에 따르면 멜빈 감독은 이날 경기에 앞서 "조금 전에 MRI(자기공명영상) 검진을 받았다. 의료진이 살펴볼 것이다. 그 이후에 어떻게 할지 계획을 세울 것이다. (이르면) 오늘 저녁 늦게라도 향후 회복 계획에 관한 일정이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멜빈 감독은 이정후의 수술 가능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잘 모르겠다"고 힘주어 말한 뒤 "일단 이정후가 의사를 만나봐야 하겠지만, 현재로서는 수술이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정후.밥 멜빈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감독. /사진=김우종 기자아직 의사의 정확한 소견이 공식적으로 나온 건 아니지만, 만약 이정후가 수술을 받지 않는다면 올 시즌 내로 충분히 복귀할 수 있다. 가장 우려했던 선택지가 사라지는 셈이다.

이정후는 자기공명영상(MRI) 검진을 받은 뒤 구단 주치의인 켄 아키주키 박사를 만날 예정이다. MRI 검진 결과를 분석한 뒤 상세한 치료 방법과 향후 재활 계획 등이 정해질 가능성이 높다. 멜빈 감독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15일께 이정후의 보다 정확한 상태와 검진 결과, 치료 일정 및 재활 기간 등에 대해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멜빈 감독은 이정후가 부상을 당하는 과정에서 보여줬던 투혼 정신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이정후의 플레이를 두고 무리가 아니었냐는 쓴소리를 한다. 하지만 이정후는 KBO 리그 시절부터 그라운드에서는 매 순간 최선을 다하는 선수였다. 사실 이정후가 안전하게 펜스에 몸을 날리지 않으며 실점을 감수하는 펜스 플레이를 펼칠 수도 있었지만, 그래도 이정후는 자신의 몸을 아끼지 않았다.

멜빈 감독 역시 이런 이정후의 마음가짐과 자세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멜빈 감독은 "이정후는 1회부터 타구를 처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그러다가 다쳤다. 이정후는 누구보다 팀을 많이 생각하고, 팀을 위해 뛰고 싶어 하는 선수"라고 찬사를 보낸 뒤 "그래서 더욱 실망이 컸던 것 같다"면서 이정후의 정신력을 높이 평가했다.

일단 이정후의 중견수 자리에는 이날 루이스 마토스가 배치돼 경기를 소화했다. 또 타일러 피츠제럴드와 마이크 야스트렘스키도 외야수 후보로 있다. 멜빈 감독은 "지금은 우리 팀에서 뛸 수 있는 다른 선택지에 주목해야 한다. 우리 팀의 많은 선수들이 부상을 당했다. 그렇지만 이는 누군가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다. 마토스가 좋은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다른 선수들이 더욱 분발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정후. /사진=김우종 기자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훈련을 마친 뒤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한편 이정후는 올 시즌 37경기에 출장해 타율 0.262(145타수 38안타) 2홈런, 2루타 4개, 3루타 0개, 8타점 15득점 10볼넷 13삼진 2도루(3실패) 출루율 0.310 장타율 0.331 OPS(출루율+장타율) 0.641의 성적을 기록 중이었다.

이정후는 샌디에이고와 개막 4연전에서 1개의 홈런을 포함해, 14타수 4안타(타율 0.286) 4타점 1득점 3볼넷 2삼진으로 활약했다. 3월 29일 개막전부터 안타와 타점을 신고한 이정후는 30일에는 데뷔 첫 멀티히트 경기를 완성한 뒤 31일에는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포까지 터트리며 큰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지난달 1일 샌디에이고와 4연전 마지막 경기에서는 3개의 볼넷을 골라내며 3출루 경기까지 해냈다. 이어 LA 다저스와 3연전에서 이정후는 14타수 3안타를 기록했다. 4월 2일 LA 다저스와 3연전 중 첫 경기에서는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타율은 0.316까지 끌어 올렸다. 하지만 이후 다저스와 2경기에서는 5타수 1안타, 4타수 무안타를 각각 기록하며 타율이 0.250까지 내려갔다.

이정후.그리고 샌디에이고와 홈 개막전을 치른 이정후. 홈 개막전과 2차전에서는 안타를 치지 못하며 타율이 0.200까지 떨어졌으나, 4월 8일 샌디에이고와 경기에서 1안타 1득점을 올리며 타율을 0.205로 소폭 끌어 올렸다. 이날 경기가 다시 이정후의 연속 안타 시작점이었다. 9일 워싱턴전에서 3타수 2안타 1득점 1볼넷, 10일 역시 워싱턴을 상대로 멀티히트 경기를 해냈다. 이정후의 타율이 0.255까지 올라갔다. 11일 워싱턴전에서는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결장하며 휴식을 취했다.

이어 13일부터 15일까지 치른 탬파베이와 3연전에서도 이정후는 계속해서 안타를 생산했다. 이정후는 13일 5타수 1안타 1득점과 함께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도루를 기록했다. 14일에는 2루타 1개를 쳐내며 5타수 1안타를 마크했고, 15일에는 또 도루를 기록하는 등 5타수 1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다. 마이애미로 원정을 떠난 이정후는 16일 4타수 2안타 1득점 1볼넷으로 활약한 뒤 17일 4타수 1안타에 이어 18일 멀티히트 경기를 완성, 9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19일 애리조나전에서 또 멀티히트 활약을 해낸 이정후는 20일 하루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돼 결장했다. 당시 선발 상대는 좌완 투수였다. 이정후는 21일 시즌 2호 홈런을 터트리는 등 또 멀티히트로 활약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증명했다. 그러다 22일 애리조나전에서 안타를 생산하지 못하며 연속 안타 행진을 '11'에서 마감했다.

이정후는 23일 뉴욕 메츠를 상대해 3타수 1안타 1득점 1볼넷을 마크하며 타율을 0.284까지 끌어 올렸다. 그러다 24일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며 13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마감한 뒤 25일 경기에서는 안타 없이 1볼넷을 기록했다. 이후 이정후는 4월 27일부터 29일까지 피츠버그와 3연전에서 1안타씩 기록했다. 5월 1일 생애 첫 팬웨이 파크 경기에서는 무안타로 침묵했으나, 2일 경기에서 1안타, 3일 보스턴전에서는 무안타를 각각 기록했다. 잘 맞은 타구가 펜웨이 파크의 외야 깊숙한 곳에서 잡히며 고배를 마셨다. 이후 이정후는 4일 필라델피아를 상대로 안타를 생산한 뒤 9일 콜로라도전까지 6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냈다. 타율도 0.264까지 점프했다. 특히 8일 콜로라도전에서는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3안타 쇼를 펼쳤다. 하지만 왼발 통증으로 3경기 연속 결장한 뒤 모처럼 13일 선발 출장했으나, 불의의 부상을 당하면서 한국 팬들에게 더욱 큰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정후. /AFPBBNews=뉴스1이정후. /AFPBBNews=뉴스1
이정후. /AFPBBNews=뉴스1이정후. /AFPBBNews=뉴스1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3556
"아스널 팬들 실망시켜"...일대일 놓친 손흥민, 챔스 실패 원흉으로 내몰려! 최저 평점 혹평 픽샤워
24-05-15 09:08
23555
손흥민, 통한의 빅 찬스 미스 2회…토트넘, 맨시티에 0-2 패하며 UCL 진출 좌절 질주머신
24-05-15 08:04
23554
'日열도 대흥분' 일본인 최초 사이영상 주인공 탄생할 수 있다 '미친 ERA 0점대+무패 질주' 닥터최
24-05-15 07:34
23553
“내가 프랑스 챔피언이야” 신난 이강인, 트로피 자랑…손흥민도 ‘좋아요’ 해골
24-05-15 06:53
23552
필라델피아,피츠버그,신시네티,캔자스시티 앞에서 5안타-2도루 탈KBO급 활약. 김하성→이정후 다음 순번 확인. 그러나 굳은 얼굴 "마지막에 실책을 해서..."[ 6시내고환
24-05-15 06:34
23551
[오피셜] '한때 월드클래스 DF' 바란, 3년 만에 맨유와 결별 확정..."여름에 떠나기로 결정" 소주반샷
24-05-15 05:07
23550
바란은 가는데, 파트너는 이제야 복귀...텐 하흐 감독 "마르티네스, 스쿼드 복귀 전망" 곰비서
24-05-15 04:35
23549
거침없는 두산, 선두 KIA 잡고 9연승 치타
24-05-15 04:35
VIEW
'대체 왜 이정후한테 돌을 던지나' 수술 최악은 피했다, 찬사 보낸 SF 사령탑 뉴스보이
24-05-15 03:40
23547
‘충격! 김민재에겐 최악’ 뮌헨 떠난다던 투헬, 연임 가능성 생겼다→노이어+케인+다이어 등 핵심 선수들 잔류 지지 와꾸대장봉준
24-05-15 02:49
23546
류현진과 한화의 동반 1승이 이렇게 힘들 줄 누가 알았을까…패승패승패패승패무, 운도 안 따른다 불쌍한영자
24-05-15 02:34
23545
"저를 회장으로 뽑아주신다면, 꼭 무리뉴 영입하겠습니다!"…역대급 공약, "무리뉴 만나 2시간 대화, 협상 진행 중" 철구
24-05-15 01:55
23544
24세 중고 신인의 데뷔 첫 승, 예비 빅리거 5안타 폭발..."김인범이 타이밍을 뺏는 영리한 피칭을 했다" 간빠이
24-05-15 01:42
23543
토트넘 남은 2경기 다 이겨도 'UCL 희박...' 4위 애스톤 빌라 극장골 '1-3→3-3 무승부' 손예진
24-05-15 01:09
23542
김민재 최악의 소식! 노이어+케인+다이어, 투헬 '적극 지지'→뮌헨도 '연임 고려' 애플
24-05-15 00:14
23541
김민재 최악 소식! '뮌헨 작별 인사 거절' 투헬, 분위기 심상치 않다... '떠나지 마세요' 다이어+케인 요청까지 사이타마
24-05-14 19:00
23540
美의사 “이정후 차라리 왼쪽 어깨라 다행”…SF 사령탑은 ‘찬사’ 보냈다 [SS시선집중] 이아이언
24-05-14 14:50
23539
뜬공→볼넷→볼넷→볼넷 '3출루' 김하성, 아찔한 송구 실책…팀은 9회 만루 기회 놓쳐 4-5 패배 [SD 리뷰] 캡틴아메리카
24-05-14 14:49
23538
'테이텀-브라운 60점 합작' 보스턴, 3년 연속 동부 결승에 –1승 캡틴아메리카
24-05-14 11:48
23537
[오피셜] ‘결국 한국과 좁혀지지 않은 연봉 차’... 국가대표 감독 1순위 제시 마치, 캐나다 국가대표팀 감독 부임 픽샤워
24-05-14 11:01
23536
"KIM은 최고의 선수" 떠나는 투헬의 마지막 칭찬..."탐욕스럽다" 공개 저격 이후 '해피 엔딩' 픽도리
24-05-14 10:29
23535
'손흥민 UCL 희망 사라진다' 애스톤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맨시티전 잡아야 한다 질주머신
24-05-14 09:34
23534
'EPL이 미쳐 돌아간다!'…아스널 모두가 토트넘의 '열렬한 팬'이 됐다, "토트넘 승리를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해골
24-05-14 08:39
23533
'SON'과 토트넘, 이제 '2승뿐이다'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토트넘, 전승해야 UCL 희망 소주반샷
24-05-14 0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