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은 최고의 선수" 떠나는 투헬의 마지막 칭찬..."탐욕스럽다" 공개 저격 이후 '해피 엔딩'

48 0 0 2024-05-14 10:29: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마스 투헬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토마스 투헬 감독이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에게 칭찬을 남겼다.

뮌헨은 13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펼쳐진 볼프스부르크와의 ‘2023-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33라운드이자 시즌 마지막 홈 경기를 치렀다. 결과는 2-0 승리. 뮌헨은 18일 오후 10시 30분에 호펜하임 원정으로 시즌을 마무리한다.

이날 김민재는 선발 출전하며 다요 우파메카노와 함께 중앙 수비진을 구축했다. 좋은 활약을 펼치던 김민재는 후반 31분 아쉽게 그라운드를 떠나게 됐다. 김민재는 상대 공격수와의 경합에서 충돌하며 발목에 이상을 느꼈고 마테야스 데 리흐트와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다. 뮌헨은 경기 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김민재가 발목을 삐끗했으며 우리는 즉시 반응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민재/게티이미지코리아


투헬 감독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난다. 이날 경기가 뮌헨 홈 팬들과 인사를 나누는 마지막 날이었다. 투헬 감독은 경기를 마무리한 뒤 인터뷰에서 김민재를 언급했다. 투헬 감독은 “김민재와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다. 불운하게도 레알 마드리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준결승 1차전에서 실수를 했지만 매우 신뢰할 수 있는 선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민재는 아시안컵 전까지 모든 경기를 뛰었다. 휴식이 필요 없었다. 모든 축구선수가 침체기를 겪지만 김민재는 매우 좋은 반응과 성격을 보여줬다. 최고의 선수가 있다는 건 행운이다”라고 마지막 칭찬을 남겼다.
 

김민재/게티이미지코리아


김민재는 레알과의 1차전에서 두 차례 결정적인 실수를 저질렀다. 먼저 수비 뒷공간을 노출하며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에게 선제골을 내줬고 2-1로 리드하던 후반 막판에는 페널티킥(PK)까지 허용했다.

투헬 감독은 레알전 후 “김민재가 탐욕스러운 수비를 펼쳤다. 너무 도전적이다. 기다려야 다른 선수들이 도와줄 수 있다”고 공개 저격했다. 결국 김민재는 레알과의 2차전에서 선발에서 제외됐다. 김민재는 후반전에 투입됐지만 뮌헨은 레알에 2-1로 역전패를 당하면서 아쉽게 대회를 마감했다. 그럼에도 마지막에는 김민재를 향한 칭찬을 남기면서 해피 엔딩으로 끝을 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3554
'日열도 대흥분' 일본인 최초 사이영상 주인공 탄생할 수 있다 '미친 ERA 0점대+무패 질주' 닥터최
24-05-15 07:34
23553
“내가 프랑스 챔피언이야” 신난 이강인, 트로피 자랑…손흥민도 ‘좋아요’ 해골
24-05-15 06:53
23552
필라델피아,피츠버그,신시네티,캔자스시티 앞에서 5안타-2도루 탈KBO급 활약. 김하성→이정후 다음 순번 확인. 그러나 굳은 얼굴 "마지막에 실책을 해서..."[ 6시내고환
24-05-15 06:34
23551
[오피셜] '한때 월드클래스 DF' 바란, 3년 만에 맨유와 결별 확정..."여름에 떠나기로 결정" 소주반샷
24-05-15 05:07
23550
바란은 가는데, 파트너는 이제야 복귀...텐 하흐 감독 "마르티네스, 스쿼드 복귀 전망" 곰비서
24-05-15 04:35
23549
거침없는 두산, 선두 KIA 잡고 9연승 치타
24-05-15 04:35
23548
'대체 왜 이정후한테 돌을 던지나' 수술 최악은 피했다, 찬사 보낸 SF 사령탑 뉴스보이
24-05-15 03:40
23547
‘충격! 김민재에겐 최악’ 뮌헨 떠난다던 투헬, 연임 가능성 생겼다→노이어+케인+다이어 등 핵심 선수들 잔류 지지 와꾸대장봉준
24-05-15 02:49
23546
류현진과 한화의 동반 1승이 이렇게 힘들 줄 누가 알았을까…패승패승패패승패무, 운도 안 따른다 불쌍한영자
24-05-15 02:34
23545
"저를 회장으로 뽑아주신다면, 꼭 무리뉴 영입하겠습니다!"…역대급 공약, "무리뉴 만나 2시간 대화, 협상 진행 중" 철구
24-05-15 01:55
23544
24세 중고 신인의 데뷔 첫 승, 예비 빅리거 5안타 폭발..."김인범이 타이밍을 뺏는 영리한 피칭을 했다" 간빠이
24-05-15 01:42
23543
토트넘 남은 2경기 다 이겨도 'UCL 희박...' 4위 애스톤 빌라 극장골 '1-3→3-3 무승부' 손예진
24-05-15 01:09
23542
김민재 최악의 소식! 노이어+케인+다이어, 투헬 '적극 지지'→뮌헨도 '연임 고려' 애플
24-05-15 00:14
23541
김민재 최악 소식! '뮌헨 작별 인사 거절' 투헬, 분위기 심상치 않다... '떠나지 마세요' 다이어+케인 요청까지 사이타마
24-05-14 19:00
23540
美의사 “이정후 차라리 왼쪽 어깨라 다행”…SF 사령탑은 ‘찬사’ 보냈다 [SS시선집중] 이아이언
24-05-14 14:50
23539
뜬공→볼넷→볼넷→볼넷 '3출루' 김하성, 아찔한 송구 실책…팀은 9회 만루 기회 놓쳐 4-5 패배 [SD 리뷰] 캡틴아메리카
24-05-14 14:49
23538
'테이텀-브라운 60점 합작' 보스턴, 3년 연속 동부 결승에 –1승 캡틴아메리카
24-05-14 11:48
23537
[오피셜] ‘결국 한국과 좁혀지지 않은 연봉 차’... 국가대표 감독 1순위 제시 마치, 캐나다 국가대표팀 감독 부임 픽샤워
24-05-14 11:01
VIEW
"KIM은 최고의 선수" 떠나는 투헬의 마지막 칭찬..."탐욕스럽다" 공개 저격 이후 '해피 엔딩' 픽도리
24-05-14 10:29
23535
'손흥민 UCL 희망 사라진다' 애스톤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맨시티전 잡아야 한다 질주머신
24-05-14 09:34
23534
'EPL이 미쳐 돌아간다!'…아스널 모두가 토트넘의 '열렬한 팬'이 됐다, "토트넘 승리를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해골
24-05-14 08:39
23533
'SON'과 토트넘, 이제 '2승뿐이다'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토트넘, 전승해야 UCL 희망 소주반샷
24-05-14 07:50
23532
손흥민·토트넘이 '킹 메이커' 맞네...역대급 우승 경쟁, 토트넘 손에 달렸다 곰비서
24-05-14 05:54
23531
이강인 '우승 트로피' 드디어 공개→손흥민 3분 만에 '좋아요' 꾹 와꾸대장봉준
24-05-14 0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