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설가' 서튼도 반했다 "손흥민-케인, 앙리-베르캄프보다 위"

453 0 0 2020-12-09 18:28:5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손흥민과 해리 케인(왼쪽부터).[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손흥민-해리 케인에 대한 영국 현지 호평이 계속되고 있다.

과거 블랙번의 전설적인 공격수이자 현재 축구 방송인으로 유명한 크리스 서튼도 두 선수를 크게 칭찬했다. 평소 과격한 독설로 유명한 그이기에 영국 내에서도 서튼의 발언을 주목하고 있다.

서튼은 지난 7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과 인터뷰에서 "손흥민과 케인의 플레이를 보면 정말 짜릿하다. 한 시즌 기준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고 듀오라 생각한다"라며 "1998-99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앤디 콜-드와이트 요크나 2003-04시즌 아스널의 티에리 앙리-데니스 베르캄프, 2013-14시즌 리버풀의 루이스 수아레즈-다니엘 스터리지 등 최고라 평가받는 다른 공격 듀오들 보다 위에 있다"고 극찬했다.

손흥민과 케인은 이번 시즌에만 11골을 합작하고 있다. 지난 7일 있었던 아스널전에선 나란히 1골 1도움씩 기록하며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한 시즌 기준 프리미어리그 역대 가장 많은 합작 골을 만들어낸 조합은 1994-95시즌 블랙번의 앨런 시어러와 서튼이었다. 둘은 해당 시즌 13골을 같이 만들었다.

2위는 2018-19시즌 본머스의 라이언 프레이저와 칼럽 윌슨의 12골이다. 이어 3위가 11골을 합작한 손흥민과 케인이다.

▲ 아스널 황금기를 이끌었던 티에리 앙리와 데니스 베르캄프(왼쪽부터).1위 주인공인 서튼은 이번 시즌 손흥민과 케인이 자신과 시어러의 최다 기록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손흥민과 케인은 올 시즌 나와 시어러의 한 시즌 최다 합작 골 기록을 경신할 것이다. 손흥민-케인 듀오는 특별하다. 이들에게 기록이 깨진다면 아무래도 상관없다"고 말했다.

손흥민-케인은 한 시즌이 아니라 프리미어리그 역대 총 합작 골 1위에도 도전 중이다. 현재 1위는 과거 첼시에서 36골을 같이 만든 디디에 드록바와 프랭크 램파드다. 손흥민-케인은 5골 뒤진 31골로 2위에 있다. 최근 손흥민-케인의 기세라면 이번 시즌 도중 1위 기록을 경신할 수 있다.

서튼은 손흥민과 케인이 이번 시즌 맹활약하는 비결로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을 꼽았다. 실제로 무리뉴 감독은 이전 사령탑인 마우리시오 포체티노보다 손흥민, 케인을 공격에서 더 적극적으로 쓰고 있다.

손흥민은 양쪽 날개를 오가는 윙어로, 케인은 기존 최전방 스트라이커에서 지금은 2선으로 내려와 볼 배급을 전담하는 만능 살림꾼으로 변신했다. 현재 손흥민은 리그 득점 2위(10골), 케인은 도움 1위(10개)에 올라있다.

서튼은 "손흥민과 케인은 무리뉴의 꿈 그 자체다. 둘 다 정말 창의적이다. 손흥민은 리그 11경기 만에 10골을 넣었다. 케인은 이기적이지 않고 베르캄프처럼 뒷 선으로 내려와 팀 동료들을 위해 플레이할 줄 안다. 이번 시즌 그들로부터 더 많은 합작 골을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8328
경계하는 무리뉴, "맨유 유로파 합류 불공평.. 당연히 우승후보" 조폭최순실
20-12-10 02:50
8327
'13경기 12골' 루카쿠의 자신감, "나는 현 세계 5대 스트라이커" 떨어진원숭이
20-12-10 01:25
8326
아약스 하고 리버풀 타짜신정환
20-12-10 00:04
8325
"빅클럽 이적 자신 있다" 외질은 내년 여름 어디로 갈까? 정해인
20-12-09 22:19
8324
챔스 무섭다 해적
20-12-09 20:06
VIEW
'독설가' 서튼도 반했다 "손흥민-케인, 앙리-베르캄프보다 위" 박과장
20-12-09 18:28
8322
저녁경기 사이타마
20-12-09 17:43
8321
해리 케인 '공중볼' 비매너 논란, "치명적 부상 입힐수도" (英매체) 치타
20-12-09 16:24
8320
국내경기 캡틴아메리카
20-12-09 15:26
8319
[리뷰] '호날두 2골' 유벤투스 조 1위 16강행, '메시 분전' 바르사에 3-0 완승 가츠동
20-12-09 13:36
8318
밥들 묵고 해라 떨어진원숭이
20-12-09 11:50
8317
손흥민, 토트넘 이달의 골 ‘독식’…3달 연속 수상 가습기
20-12-09 10:44
8316
한화, 이동걸 코치 선임 '전력분석원→지도자 변신' 물음표
20-12-09 09:48
8315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12-09 08:21
8314
부활 선언한 ‘라이언킹’ 오세근 “오로지 농구만 생각했다” 사이타마
20-12-09 02:11
8313
'13골' 손흥민, 유럽 최다골 6위...바디-살라-호날두보다 위 섹시한황소
20-12-09 00:57
8312
SK 문경은 감독 "최준용, 이번 일로 느끼는 게 있어야 한다" 애플
20-12-08 22:16
8311
명단 제외' 외질, 드디어 아스널 떠난다...페네르바체 이적 확정적 해적
20-12-08 21:08
8310
15위 추락' 아스널 수뇌부, 벵거 감독에 'SOS 요청'...복귀 논의 크롬
20-12-08 20:04
8309
키킼 사스가쌈디
20-12-08 13:31
8308
역시 재밌네 가마구치
20-12-08 03:39
8307
DB, 버튼 영입 불발…새 외인 영입 추진 중 뉴스보이
20-12-08 02:42
8306
양현종 이별' 준비하는 KIA, '선발' 박준표가 대안? 불쌍한영자
20-12-08 01:25
8305
돼지도 도망갈 라커룸을 줘?" 72세 적장 분노, 도대체 어떻길래... 간빠이
20-12-08 0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