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투수, 아버지 해설…몸 맞는 볼에 ‘아버지는 잠시 말을 잊었다’

434 0 0 2021-03-24 03:22: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키움의 올시즌 라인업은 언뜻 야구인 2세들의 팀처럼 보이기도 한다. 이미 LG 이종범 코치의 아들 이정후(23)가 확고한 입지를 다졌고, 지난해에는 독립야구단 스코어본 하이에나들 송진우 감독의 아들 송우현(25)이 1군에 데뷔했다.

올시즌을 앞두고는 두 명이 가세했다. 한화 임주택 운영팀 차장의 아들 임지열(26)이 주전경쟁에 나섰고 키움의 전 감독이었던 장정석 KBSN스포츠 해설위원(사진)의 아들 장재영(19)이 계약금 9억원의 거물 신인으로 합류했다.

이 중 장정석·재영 부자의 상봉이 23일 대구에서 이뤄졌다.

장재영은 이날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시범경기 삼성전에서 6회말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나섰고, 장정석 해설위원은 이 경기를 현장에서 직접 해설했다. 이정후의 데뷔 시즌인 2017년 해설위원으로 있었던 이종범·정후 부자 이후 두 번째로 해설위원·선수 부자가 경기장에서 만나는 순간이었다.

장 위원은 경기 전 냉정한 평가를 다짐했다. 하지만 아들이 등판하는 순간, 그 마음을 그대로 유지하긴 힘들었다. 장 위원은 경기 후 기자와 통화하면서 “분명히 아들의 경기를 해설하는 순간이 올 거라고 생각했지만 예상 밖으로 빨리 이뤄진 듯하다”면서 “해설위원이 아들 얘기를 너무 많이 하려는 것처럼 보이지 않았을까 걱정된다”며 웃어 보였다. 

6회 삼성 첫 타자 호세 피렐라를 3루 땅볼로 잡아낸 장재영은 다음 타자 이원석에게 1-2 카운트에서 몸에 맞는 공을 던지고 말았다. 애써 평정심을 유지하던 장 위원으로서도 순간 말을 잊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곧바로 냉정함을 찾은 장 위원은 중계를 통해 “이 부분이 투수들의 욕심이다. 공 한 개로 삼진을 잡겠다는 욕심이 낳은 실투”라고 평가했다. 장 위원은 통화에서 “그래도 예전 경기에 비해서는 몸에 힘을 많이 빼고 스트라이크 위주로 제구하려는 모습이 돋보였다”면서 “다른 신인들도 마찬가지지만, 유망주가 위기상황에서 얼마나 대범해질 수 있는가가 정말 중요하다. 아마 오늘 상황을 통해 알아가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재영은 사구 이후 잠시 흔들리는 듯했으나 후속타자 강한울을 삼진 처리하고, 김헌곤에게 3루 땅볼을 유도해 1이닝을 무안타 무실점으로 끝냈다. 7회말 시작과 함께 김재웅이 장재영에게서 마운드를 이어받았다.

장재영은 경기 후 “잘 던지는 상황이 아니다보니 아버지의 해설을 신경쓸 겨를이 없었다. 잘 던진다면 칭찬해주실 것이고, 아니라면 냉정하게 평가해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소감을 들은 장 위원은 “아들이 경기를 뛰고 있지만 상황은 구분해야 한다. 중계석에서 나의 역할은 팬들에게 편하게 상황을 전하고 투구 내용을 분석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9797
“위장? 얼음 녹았나?” 메시 입을 아르헨티나 새 유니폼 논란 철구
21-03-24 14:49
9796
브루나 ‘흥국의 불운아’ 되나 애플
21-03-24 13:47
9795
이번주는 축구가 별로 읎네. 호랑이
21-03-24 11:42
9794
[부상] 데일리 NBA 부상자 업데이트 (3월 24일) : 커리&어빙 아웃 아이언맨
21-03-24 10:48
9793
굿모닝 미니언즈
21-03-24 09:36
9792
FA 냉대 서러워 독한 다이어트... 홀쭉해진 터너 '깜짝' 물음표
21-03-24 08:44
9791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1-03-24 08:35
9790
1이닝 59구 7실점 환장투' 두산 미란다, 김태형 감독 "내가 물을 게 뭐 있나" 장그래
21-03-24 05:17
VIEW
아들 투수, 아버지 해설…몸 맞는 볼에 ‘아버지는 잠시 말을 잊었다’ 조폭최순실
21-03-24 03:22
9788
가레스 베일 "올 시즌 후 레알 마드리드로 돌아가겠다" 타짜신정환
21-03-24 01:15
9787
오늘도 화이팅 플렉스곽철용
21-03-23 23:25
9786
대형신인급 6명 대신 백승호 앞길 밝혔던 수원삼성 해적
21-03-23 23:24
9785
"여긴 미래가 없어" 낙담한 레길론, 토트넘 탈출 원한다 장사꾼
21-03-23 22:06
9784
토트넘 초비상… 케인, 이적 원한다 순대국
21-03-23 20:27
9783
‘엎치락뒤치락’ IBK-흥국 PO…간절한 팀이 챔프전 간다 사이타마
21-03-23 17:01
9782
저녁경기 가츠동
21-03-23 16:27
9781
[NCAA] '모블리 더블-더블' 서던 캘리포니아, 캔자스 잡고 16강 진출 장그래
21-03-23 15:37
9780
토트넘 초비상… 케인, 이적 원한다 장사꾼
21-03-23 14:05
9779
정직한픽스터
21-03-23 14:03
9778
오늘도 좋은하루되세요 가습기
21-03-23 11:25
9777
'게임중독→모델과 결별' 알리, 샐럽 데이트 앱 가입 미니언즈
21-03-23 10:06
9776
‘2346억 적자’ 토트넘, PSG에 손흥민 판매?... “PSG는 영입 가능한 팀 중 하나” 물음표
21-03-23 08:56
9775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1-03-23 08:25
9774
'볼·볼·볼' 미란다, 150km가 무슨 의미... 김태형 머리 '복잡' 앗살라
21-03-23 0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