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드람컵 게임노트] '정지윤 날았다' 현대건설, 역대 공동 최다 4회 우승…GS칼텍스 3-0 완파

130 0 0 2021-08-29 19:21:0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현대건설이 2021 의정부 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에서 여자부 우승을 차지했다. ⓒ 의정부, 곽혜미 기자[스포티비뉴스=의정부, 김민경 기자] 현대건설이 팀 통산 4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현대건설은 29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 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GS칼텍스와 결승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5-23, 28-26)으로 이겼다.

 

현대건설은 2006년 초대 우승에 이어 2014년, 2019년, 올해까지 모두 4차례 정상에 올랐다. 아울러 GS칼텍스의 컵대회 역대 최다 5회 우승 도전을 저지하고, 나란히 4회 우승을 기록했다.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은 지휘봉을 잡고 나선 첫 대회에서 팀을 정상으로 이끌며 기대감을 높였다.

 

1세트 중반부터 라이트 황연주의 교체 선수로 나선 정지윤의 활약이 돋보였다. 정지윤은 블로킹 3개, 서브 1개를 포함해 17점을 뽑았다. 두 팀 통틀어 최다 득점자였다. 센터 양효진이 12득점, 레프트 황민경이 1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1세트 초반부터 기세가 좋았다. 고예림과 황민경, 황연주가 고르게 공격에 가담하며 8-3까지 거리를 벌렸다. GS칼텍스가 세터 안혜진과 라이트 최은지를 빼고, 라이트 문지윤과 세터 김지원을 교체 투입하면서 순간 흐름이 바뀌었다. 문지윤의 공격이 통하면서 14-14까지 따라잡혔다.

 

현대건설은 황연주 자리에 정지윤을 투입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정지윤은 1세트 중반부에 투입되고도 팀에거 가장 많은 4점을 책임졌다. 23-22에서 정지윤의 오픈 공격 성공으로 세트 스코어를 챙겼다. 24-22에서 양효진의 속공 범실이 나왔지만, 안혜진의 서브 범실이 나오면서 25-23으로 1세트를 챙겼다.

 

▲ 환호하는 현대건설 선수들 ⓒ 의정부, 곽혜미 기자2세트는 김다인의 서브에 힘입어 분위기를 타기 시작했다. 7-7에서 황민경의 퀵오픈 득점으로 8-7 리드를 잡은 가운데 김다인 서브 타임 때 3연속 득점하며 크게 거리를 벌렸다. 9-7에서는 김다인이 서브 에이스를 터트리며 상대 리시브를 흔들어놨다. 정지윤은 문지윤의 퀵오픈을 가로막으면서 11-7로 거리를 벌렸다.

 

24-20으로 앞서다 이다현의 속공이 비디오 판독 결과 아웃으로 번복된 이후 잠시 흔들렸다. GS칼텍스 강소휘의 강한 서브에 리시브가 흔들려 공격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최은지의 2연속 오픈 공격 득점으로 24-23까지 쫓겼다. 고비에서 강소휘의 서브 범실이 나오면서 현대건설은 힘겹게 25-23으로 2세트를 마무리했다.

 

정지윤이 셧아웃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3세트 2-1에서 정지윤의 서브 에이스가 터지면서 달아나기 시작했다. 7-6 이후 정지윤의 2연속 공격 득점으로 9-6으로 거리를 벌렸다. 11-7에서는 정지윤이 최은지의 퀵오픈을 가로막았다. GS칼텍스의 막판 맹추격에 19-20으로 뒤집히기도 했지만, 20-21에서 황민경과 양효진의 연속 득점으로 22-21로 다시 역전했다. 듀스 접전으로 이어진 가운데 26-26에서 고예림과 양효진이 연달에 공격에 성공해 경기를 끝냈다.

 

한편 대회 우승팀인 현대건설은 우승 상금 5000만 원, 준우승팀인 GS칼텍스는 3000만 원을 받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221
‘폭풍 영입’ 토트넘, RB 영입 임박... 바르사와 합의 뉴스보이
21-08-30 23:35
12220
돌아온 풍운아' 강수일 6년 만에 득점, 고개 숙인 '사죄 세리머니' 불쌍한영자
21-08-30 22:36
12219
맨유, 호날두와 2+1년 추가…'확실한 전설 대우' 메디컬도 끝 간빠이
21-08-30 21:16
12218
음바페 결국 레알행 포기 [西매체] 섹시한황소
21-08-30 20:06
12217
'선수 맞아? 코치 아니야?'...키엘리니, 졸전 유베 보며 감독과 '토론' 사이타마
21-08-30 17:00
12216
황희찬 영입에 소환된 '대선배'..."다양한 공격 역할 소화한 선수" 이아이언
21-08-30 15:52
12215
클롭이 옳았다, 토트넘도 관심 갖던 '근육맨'의 치명적 단점 캡틴아메리카
21-08-30 14:54
12214
손흥민의 고백 "왜 아무도 안 건드렸을까"…크로스가 슛으로 이어졌다 가츠동
21-08-30 13:33
12213
'임팩트가 약했나' 토트넘 결승골 주역 SON, BBC 선정 '금주의 팀'에 없다 군주
21-08-30 12:39
12212
7번에 이어 주급까지… 호날두 1억 8400만원 삭감 수용 장그래
21-08-30 10:20
12211
꼬마가 배신때리는구나 원빈해설위원
21-08-30 06:44
12210
동료 챙기는 것도 '월클'...손흥민, '동료→적' 시소코와 함께 인사 픽도리
21-08-30 05:35
12209
메시 왜 안나오지 질주머신
21-08-30 04:19
12208
‘로베르토+데파이 골’ 바르셀로나, 헤타페에 2-1 승리 와꾸대장봉준
21-08-30 02:30
12207
맹구 한폴 남았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1-08-30 00:14
12206
토트넘 전반 한골은 넣자 손예진
21-08-29 22:42
12205
바람 인도 숲세권 ㅎㅎ 가마구치
21-08-29 22:25
12204
국야 또 한폴낙 가츠동
21-08-29 21:00
VIEW
[도드람컵 게임노트] '정지윤 날았다' 현대건설, 역대 공동 최다 4회 우승…GS칼텍스 3-0 완파 불도저
21-08-29 19:21
12202
[마니아스토리] 450만 달러 아끼려다 NBA ‘왕조’ 구축 날려버린 OKC 썬더...하든이 떠난 후 듀랜트, 웨스트브룩도 이탈 ‘와르르’ 박과장
21-08-29 17:19
12201
'대구 수호신' 세징야의 원맨쇼 활약... 5연패 끊었다 사이타마
21-08-29 16:33
12200
[현장 인터뷰] ‘성공 복귀’ 전북 김진수, “아픈 선수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었다” 이아이언
21-08-29 15:45
12199
"내가 찰 거라고!"… PK 얻자 기회 얻으려 또 다툰 에버턴 공격수들 호랑이
21-08-29 14:29
12198
오늘은 좋은 하루 보내세요 손나은
21-08-29 1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