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9회 2아웃에 대기록 2개가 날아갔다

160 0 0 2021-09-01 23:17: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야구의 오랜 격언. ‘야구는 9회 2아웃부터’

식상하고 진부해 보이지만, 진리에 가깝다. 두산과 KIA가 맞붙은 1일 잠실 더블헤더 2경기가 모두 ‘9회 2아웃’에 사달이 났다. 대기록 2개의 운명이 아웃카운트 1개를 남기고 바뀌었다.

1차전에서 두산 선발 아리엘 미란다는 최고구속 150㎞짜리 속구(69개)와 포크볼(36개)을 앞세워 KIA 타선을 꽁꽁 눌렀다. KIA 타선은 미란다에게 삼진 9개를 당하는 등 속수무책이었다. 가장 안타에 가까웠던 타구는 6회 최원준의 1·2간 타구였는데, 두산 2루수 박계범이 몸을 날리는 호수비로 잡아 1루에 송구해 아웃시켰다.

미란다는 9회 2아웃까지 안타 없이 볼넷 2개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막아 5-0 승리는 물론 KBO리그 통산 15번째 노히트 노런 대기록을 눈앞에 두고 있었다. 2사 뒤 볼카운트 0-2에서 퀵 모션 변칙투구로 던진 113구째 변화구를 김선빈이 가볍게 당겨 좌익선상 2루타를 만들었다.

대기록 무산에 흔들릴 법도 했지만 미란다는 꿋꿋했다. “몸 상태가 좋다. 계속 던지겠다”고 버틴 미란다는 다음 타자 최형우를 초구 우익수 뜬공 처리하며 KBO리그 첫 완봉승을 완성했다. 미란다는 대기록 무산에 “아쉽지 않다. 팀이 이길 수 있도록 좋은 투구를 해 매우 기쁘다”며 “박계범 뿐만 아니라 오늘 모든 동료들이 도와줘서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진 2차전에서도 또 9회 2사에 사달이 났다.

두산 선발 유희관은 지난 7월2일이 마지막 등판이었다. 올시즌 2승5패, 평균자책 8.15로 좋지 않아 2군에 내려갔다. 더블헤더가 잡혔고, 유희관에게 기회가 왔다. 두 달 가까이 2군에서 절치부심한 유희관은 이를 악문 혼신의 투구를 했다. 최고구속 132㎞는 여전히 느렸지만 88㎞짜리 더 느린 커브로 KIA 타자들을 공략했다. 상대 선발 KIA 에이스 멩덴이 5회까지 노히트 노런을 이어갔고 유희관도 유격수 안재석의 실책에 가까운 플레이로 1점만 내줬다. 유희관이 6이닝 1실점으로 버티자 6회말 김재환 박건우의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해 승리 투수 요건을 만들었다. 조금 특별한, 개인 통산 100승째였다.

100승이 눈앞에 온 9회초 2사 3루, 이번에는 KIA 최원준이 구원투수 김명신으로부터 역전 우월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담장 너머로 날아간 공과 함께 유희관의 100승도 다음으로 날아갔다. 역시 야구는 9회 2아웃부터. 2차전은 KIA가 두산에 3-2로 이겼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259
FA가 된 '사자왕' 요렌테, 들뜬 토트넘 팬들 "우리가 쓰면 안 돼?" 박과장
21-09-02 17:31
12258
'호날두 완벽히 지웠네!'...아스널 팬들, 신입 일본 DF에 '기대감↑' 사이타마
21-09-02 17:02
12257
'메시 혼자 UCL서 EPL팀에 24골 넣었는데' 바르샤, 잉글랜드서 16골 넣은 공격트리오에 기대해야 하는 우울한 현실 이아이언
21-09-02 15:13
12256
'사인 저지 요청'… 호날두, 영국 여왕이 사인 요청한 최초의 인물 캡틴아메리카
21-09-02 14:17
12255
'얼죽아' 손흥민 "요플레 뚜껑 핥아먹는다. 자녀 영어 선생님은 알리보다 케인" 가츠동
21-09-02 13:20
12254
'역사는 썼지만'...호날두, 역전골 후 상의 탈의→다음 경기 '출전 불가' 군주
21-09-02 11:43
12253
굴욕의 연속…등번호 빼앗긴 마당에 로스터 제외 수모까지 장그래
21-09-02 10:54
12252
재계약 약속했는데… 음바페, ‘메시-네이마르보다 높은 연봉’ 거절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02 07:35
12251
"오타니는 모든게 불공평하니까" 美 언론도 사람으로 안본다 섹시한황소
21-09-02 06:20
12250
토트넘, 4086억 선수를 424억에 데려왔다…'바르사 재정 때문에' 박과장
21-09-02 05:02
12249
10분 남았다 ,, 사이타마
21-09-02 02:45
12248
아드보카트 감독 "발전한 한국, 월드컵 진출 유력…어렵게 만들 것" 이아이언
21-09-02 01:14
VIEW
잠실 9회 2아웃에 대기록 2개가 날아갔다 캡틴아메리카
21-09-01 23:17
12246
사이좋게 나눠먹기도 아니구 가츠동
21-09-01 22:02
12245
"'PK 성공률 96.15%' 브페, 호날두에게 전담 넘겨줘야 하나?" 논쟁 타짜신정환
21-09-01 20:13
12244
바르사 입단 한 달 만에 토트넘행...에메르송, "잠시였지만 꿈을 이뤄 행복했다" 정해인
21-09-01 18:07
12243
오직 레알에만 남겠다는 강한 의지…임대도 거부하는 '골칫거리' 해적
21-09-01 16:14
12242
토트넘 관심받았지만…마감 15분 남기고 아스널행 이적 '완료' 이영자
21-09-01 15:08
12241
[오피셜] PSG, '마지막 퍼즐 조각 LB' 영입...주인공은 '포르투갈 초신성' 멘데스 장사꾼
21-09-01 13:38
12240
이강인 얼굴 새겼던 발렌시아 회장 밴, 2년 만에 4명→2명으로 순대국
21-09-01 11:39
12239
[오피셜] 토트넘, 끝까지 속만 썩인 오리에와 계약해지 원빈해설위원
21-09-01 10:00
12238
"이재영-다영 입단 PAOK, 쌍둥이 제외하고 시즌 준비" 장그래
21-09-01 05:23
12237
레알 마드리드 '제2의 지단' 영입…중원 세대교체 완료 가츠동
21-09-01 03:23
12236
이적시장 막판 예상치 못한 깜짝 '빅딜'…그리즈만↔펠릭스 트레이드 원빈해설위원
21-09-01 0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