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는 썼지만'...호날두, 역전골 후 상의 탈의→다음 경기 '출전 불가'

147 0 0 2021-09-02 11:43:4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433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가 득점 경신과 역전승에 기뻐하다 경고를 피하지 못했다.

포르투갈은 9월 2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포르투갈 파루에 위치한 이스타디우 알가르브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 A조 4차전 경기에서 아일랜드와 2-1로 이겼다. 이로써 포르투갈은 승점 10점(3승 1무)에 도달하며 A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호날두가 이날 경기의 주인공이었다. 호날두는 전반 9분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얻어낸 페널티킥(PK)을 실축했지만 경기 내내 위력적인 모습을 보이며 포르투갈 공격을 이끌었다. 하지만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아일랜드의 집중 견제와 육탄 수비에 막혀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전반 45분 존 이건에게 일격을 맞아 0-1로 끌려갔고 후반전에도 유의미한 공격을 만드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패색이 짙던 후반 막판 호날두가 구세주로 떠올랐다. 후반 44분 코너킥 상황에서 나온 슈팅 기회를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했다. 이는 호날두 개인 통산 A매치 110번째 골에 해당됐다. 이란 전설의 골잡이 알리 다에이(109골)와 타이를 이뤘던 것을 깨고 A매치 통산 득점 1위에 오르는 순간이었다.

호날두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경기 종료 직전 마리우 크로스를 헤더 득점으로 보내며 다시 한번 득점을 맛봤다. A매치 111번째 골이었다. 호날두 득점에 힘입어 포르투갈은 2-1로 승리를 거두며 홈팬들을 기쁘게 만들었다.

경기 최고선수는 당연히 호날두였다. 호날두는 슈팅 8회 중 유효슈팅 4회를 올렸는데 이 중 2개가 득점이 됐다. 키패스 1회, 드리블 성공 2회, 경합 승리 1회 등까지 추가로 기록하며 포르투갈 승리를 이끌었다.

호날두는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A매치 최다 득점 기록을 깰 수 있어 기뻤다. 역전이라는 특별한 순간을 맞이한 것도 행복했다. 포르투갈 팀원들에게 감사를 표한다. 우리는 우리를 끝까지 믿었다. PK를 놓치긴 했지만 때때로 나오는 실수다. 게임의 일부일 뿐이었다"고 말했다.

역사적인 기록을 깨트린 호날두지만 옐로우 카드를 받아 다음 경기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역전골 이후 상의를 탈의하는 세레머니를 펼친 것이 이유가 됐다. 경고 누적 징계로 아제르바이잔전에 나오지 못하지만 호날두가 상의를 벗어 던진 부분에 대해선 어떤 누구도 비판을 하지 않는 중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272
이렇게 배신을?...오리에, 계약 종료→아스널 이적 추진 중 홍보도배
21-09-03 13:40
12271
디 마리아의 회상, "레알 시절 모리뉴-호날두 싸우더라, 이유는..." 장사꾼
21-09-03 12:02
12270
'바르사의 몰락' MSN→BLM..."모두 잉글랜드 무대서 실패한 선수들" 순대국
21-09-03 10:55
12269
'분노 폭발' 호날두, 주먹질 보복에 독일 레전드 '저격' 원빈해설위원
21-09-03 09:29
12268
선제골 넣고도...'수적 열세' 박항서 베트남, 사우디 원정에서 석패 앗살라
21-09-03 07:07
12267
난리네 난리야 닥터최
21-09-03 05:33
12266
토트넘, 또다시 ‘초대형 영입 작전’ 펼친다 6시내고환
21-09-03 04:08
12265
조지아 잘못됬다 치타
21-09-03 02:19
12264
난닝구 야구겜 실력 가마구치
21-09-03 01:29
12263
손흥민 "시간끌기 때문에 축구가 발전할 수 없어" 뉴스보이
21-09-03 00:40
12262
홀란드 "내가 반 다이크 손가락 부러뜨린 것 같다" 불쌍한영자
21-09-02 23:23
12261
역시 무 나오는군 간빠이
21-09-02 21:56
12260
두산 어이 털리네 불도저
21-09-02 21:07
12259
FA가 된 '사자왕' 요렌테, 들뜬 토트넘 팬들 "우리가 쓰면 안 돼?" 박과장
21-09-02 17:31
12258
'호날두 완벽히 지웠네!'...아스널 팬들, 신입 일본 DF에 '기대감↑' 사이타마
21-09-02 17:02
12257
'메시 혼자 UCL서 EPL팀에 24골 넣었는데' 바르샤, 잉글랜드서 16골 넣은 공격트리오에 기대해야 하는 우울한 현실 이아이언
21-09-02 15:13
12256
'사인 저지 요청'… 호날두, 영국 여왕이 사인 요청한 최초의 인물 캡틴아메리카
21-09-02 14:17
12255
'얼죽아' 손흥민 "요플레 뚜껑 핥아먹는다. 자녀 영어 선생님은 알리보다 케인" 가츠동
21-09-02 13:20
VIEW
'역사는 썼지만'...호날두, 역전골 후 상의 탈의→다음 경기 '출전 불가' 군주
21-09-02 11:43
12253
굴욕의 연속…등번호 빼앗긴 마당에 로스터 제외 수모까지 장그래
21-09-02 10:54
12252
재계약 약속했는데… 음바페, ‘메시-네이마르보다 높은 연봉’ 거절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02 07:35
12251
"오타니는 모든게 불공평하니까" 美 언론도 사람으로 안본다 섹시한황소
21-09-02 06:20
12250
토트넘, 4086억 선수를 424억에 데려왔다…'바르사 재정 때문에' 박과장
21-09-02 05:02
12249
10분 남았다 ,, 사이타마
21-09-02 0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