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또다시 ‘초대형 영입 작전’ 펼친다

99 0 0 2021-09-03 04:08:0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이탈리아 세리에A AC밀란의 미드필더 프랑크 케시에에게 거액의 주급을 제안하며 영입전을 펼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탈리아 매체 칼초 메르카토는 이 같이 보도하며 토트넘이 결정한 주급이 13만3000파운드(2억1200만 원) 선이라고 보도했다. 연봉으로 치면 690만 파운드(110억 원) 수준이다.

영입이 성사된다면 케시에는 해리 케인, 탕기 은돔벨레, 손흥민에 이어 토트넘에서 네 번째로 돈을 많이 받는 선수가 된다.

영국 현지 언론들은 케시에에 대해 “토트넘이 꼭 필요로 하는 선수”라는 평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이 그를 위해 이만한 돈을 풀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이탈리아 언론 가제타 델로 스포츠는 AC밀란이 이적료로 5000만 유로(680억 원) 정도를 요구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케시에는 내년 6월 FA 시장에 나온다. 토트넘은 그보다 앞서 내년 1월 케시에와 계약하는 것을 목표로 영입전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케시에는 1996년생으로 코트디부아르 출신이다. 아틀란타 소속이던 2017~2019년 임대 선수로 AC밀란에서 뛰다 2019년 AC밀란으로 이적했다.

지난 시즌 37경기에 출장해 13골 4도움을 기록했다.

한편 토트넘은 최근 브라질 국가대표이자 스페인 바르셀로나 수비수인 에메르송 로얄을 영입했다. 토트넘은 에메르송과 오는 2026년까지, 5년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이적료는 2500만 유로(343억 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는 에메르송과 바르셀로나의 계약서에 명시된 바이아웃 상한선 2억5700만 파운드(4100억 원)에 비하면 터무니없이 적은 돈이다.

바이아웃은 타 구단이 일정 금액 이상의 이적료를 제시할 경우 소속 구단을 거치지 않고 선수와 직접적으로 협상할 수 있게 한 규정이다.

이 같은 거래에 대해 유럽 언론들은 "열악한 바르셀로나의 재정 상황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에메르송은 바르셀로나에 남고 싶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278
'마의 34점' 벗어난 대구, 이제는 연승 도전 타짜신정환
21-09-03 16:57
12277
이승우, 친선경기서 살인 태클 시도...'의욕만 좋았다' 정해인
21-09-03 16:32
12276
“아들이 바르사 10번이라니, 미쳤어” 안수파티 부친 직접 유니폼 쇼핑 해적
21-09-03 15:46
12275
마요르카 신문 “독일1부 준우승팀, 이강인 원했다” 이영자
21-09-03 14:59
12274
이렇게 배신을?...오리에, 계약 종료→아스널 이적 추진 중 홍보도배
21-09-03 13:40
12273
디 마리아의 회상, "레알 시절 모리뉴-호날두 싸우더라, 이유는..." 장사꾼
21-09-03 12:02
12272
'바르사의 몰락' MSN→BLM..."모두 잉글랜드 무대서 실패한 선수들" 순대국
21-09-03 10:55
12271
'분노 폭발' 호날두, 주먹질 보복에 독일 레전드 '저격' 원빈해설위원
21-09-03 09:29
12270
선제골 넣고도...'수적 열세' 박항서 베트남, 사우디 원정에서 석패 앗살라
21-09-03 07:07
12269
난리네 난리야 닥터최
21-09-03 05:33
VIEW
토트넘, 또다시 ‘초대형 영입 작전’ 펼친다 6시내고환
21-09-03 04:08
12267
조지아 잘못됬다 치타
21-09-03 02:19
12266
난닝구 야구겜 실력 가마구치
21-09-03 01:29
12265
손흥민 "시간끌기 때문에 축구가 발전할 수 없어" 뉴스보이
21-09-03 00:40
12264
홀란드 "내가 반 다이크 손가락 부러뜨린 것 같다" 불쌍한영자
21-09-02 23:23
12263
역시 무 나오는군 간빠이
21-09-02 21:56
12262
두산 어이 털리네 불도저
21-09-02 21:07
12261
FA가 된 '사자왕' 요렌테, 들뜬 토트넘 팬들 "우리가 쓰면 안 돼?" 박과장
21-09-02 17:31
12260
'호날두 완벽히 지웠네!'...아스널 팬들, 신입 일본 DF에 '기대감↑' 사이타마
21-09-02 17:02
12259
'메시 혼자 UCL서 EPL팀에 24골 넣었는데' 바르샤, 잉글랜드서 16골 넣은 공격트리오에 기대해야 하는 우울한 현실 이아이언
21-09-02 15:13
12258
'사인 저지 요청'… 호날두, 영국 여왕이 사인 요청한 최초의 인물 캡틴아메리카
21-09-02 14:17
12257
'얼죽아' 손흥민 "요플레 뚜껑 핥아먹는다. 자녀 영어 선생님은 알리보다 케인" 가츠동
21-09-02 13:20
12256
'역사는 썼지만'...호날두, 역전골 후 상의 탈의→다음 경기 '출전 불가' 군주
21-09-02 11:43
12255
굴욕의 연속…등번호 빼앗긴 마당에 로스터 제외 수모까지 장그래
21-09-02 10:54